검색

그림자를 파시겠습니까? - 뮤지컬 <그림자를 판 사나이>

아무리 써도 줄지 않는 황금 주머니와 그림자를 바꾼 사나이의 최후를 그린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악마에게 속아 그림자를 판 페터 슐레밀는 사람들에게 손가락질받으며 마을을 떠난다.

[洹몃┝_먮__먯궗_섏씠]怨듭뿰_ъ쭊_01(_뚯븻_붿썚_ㅼ젣怨_.jpg

알앤디웍스 제공

 

 

빈털터리가 된 페터 슐레밀은 마지막 남은 희망으로 도시 최고의 부자 토마스 융을 찾는다. 화려한 궁전에서는 매일 파티가 열린다. 토마스 곁에는 말 한마디면 모든 것을 만들어내는 회색 옷을 입은 남자가 있다.


페터는 토마스에게 돈을 빌려 새로운 사업을 하려고 하지만 토마스는 그에게 관심이 없다. 화려하고 이상한 궁전을 뒤로하고 돌아가려는 순간 페터 앞에 회색 옷을 입은 남자가 나타난다. 남자는 페터에게 아무리 써도 황금이 줄지 않는 주머니를 내밀며 그림자를 팔 것을 제안한다.

 

 

20191216-34772_1.jpg

 

 

그림자 없이는 태양 아래 설 자격이 없다


눈앞에서 황금 주머니를 본 페터는 고민하지 않는다. 살면서 그림자를 신경 쓴 일은 없지만, 황금이 없어서 고생한 날은 셀 수 없이 많았다. 선뜻 그림자를 내주고 황금 주머니를 손에 넣은 페터는 마을로 향한다. 낡은 옷을 집어 던지고, 새 삶을 꿈꾸는 그를 보며 사람들이 수군대기 시작한다.


그림자가 없다고 페터가 변한 것은 아니지만, 사람들은 그림자 없는 것에 대단한 의미를 부여하기 시작한다. 그림자가 없으면 악마이거나 괴물, 태양 아래 설 자격이 없는 사람이 된다. 그에게는 ‘시민’이 될 기회도, 사람들과 함께 살아갈 자격도 주어지지 않는다.

 

 

[洹몃┝_먮__먯궗_섏씠]怨듭뿰_ъ쭊_04(_뚯븻_붿썚___쒓났).jpg

알앤디웍스 제공

 


황금 주머니가 있지만, 그림자가 없는 상태에서는 돈을 쓸 기회조차 주어지지 않는다. 컴컴한 호텔 방에 숨어 하인을 찾던 그에게 벤델 호프만이 나타난다. 벤델은 페터의 명령에 따라 회색 옷을 입은 남자를 찾지만, 1년 뒤에 나타나겠다는 말을 남기고 떠났다는 사실을 알린다. 남자를 만날 때까지 페터는 세계를 떠돌며 산다. 벤델은 사람들 앞에 오랫동안 나설 수 없는 페터가 세계를 여행할 수 있는 여건을 만들고, 어디에서나 파티를 열 수 있도록 돕는다.

 

 

악마와 거래를 한 남자의 최후를 그린다


뮤지컬 <그림자를 판 사나이> 는 독일 작가 아델베르트 폰 샤미소가 1814년 발표한 소설 『페터 슐레밀의 기이한 이야기』 가 원작이다. 아델베르트 폰 샤미소는 프랑스 혁명으로 독일에 망명한 프랑스 귀족 출신으로 이방인인 자신의 정체성을 그림자를 판 사나이로 묘사했다.


뮤지컬 <그림자를 판 사나이> 는 악마에게 그림자를 판 남자라는 원작의 설정은 그대로지만, 갈등을 고조시키는 사건이나 결말 부분이 다르게 전개된다. 뮤지컬의 특성에 맞춰 각색된 이야기와 무대 위에서만 볼 수 있는 연출이 눈길을 끈다.


무대 위에서 그림자를 표현하는 앙상블은 이야기를 끌어가는 중요한 역할을 한다. 보통의 그림자처럼 사람들과 꼭 같은 행동을 하기도 하고, 아름다운 안무로 인물의 내면을 표현하기도 한다. 특히 악마가 ‘이렇게 순수한 그림자는 처음 봤다’며 감탄한 페터의 그림자는 현대무용으로 독특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1년 만에 만난 악마는 페터에게 두 번째 거래를 제안한다. 이번에는 그림자와 영혼을 바꾸자고 한다. 한 번 크게 당한 페터는 두 번은 속지 않는다. 영혼을 팔지 않았어도 악마는 페터를 가만두지 않는다. 돈 때문에 공경에 빠지고 살기 위해 발버둥 치는 모습을 보며 ‘재미있다’고 말한다.

 

 

[洹몃┝_먮__먯궗_섏씠]怨듭뿰_ъ쭊_09(_뚯븻_붿썚___쒓났).jpg

알앤디웍스 제공

 

[洹몃┝_먮__먯궗_섏씠]怨듭뿰_ъ쭊_10(_뚯븻_붿썚___쒓났).jpg

알앤디웍스 제공

 


그러나 페터의 불행을 모두 악마 탓으로 돌리기는 어렵다. 그림자 하나가 없다고 페터를 손가락질한 것은 악마가 아니라 사람들이었다. 모두 똑같은 모습으로 살아가야 한다고 믿는 사람들을 벗어나 숲으로 간 페터는 진정한 편안함을 얻지만, 행복은 오래가지 않는다.


뮤지컬 <그림자를 판 사나이> 는 2월 2일까지 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 대극장에서 만날 수 있다.

 

 

뮤지컬 <그림자를 판 사나이> 공연예매하러가기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수연

재미가 없는 사람이 재미를 찾지

오늘의 책

우리들의 N번방 추적기

2020년 3월 텔레그램 N번방 사건이 알려지기 시작했다. N번방은 디지털 성범죄의 심각함과 처참한 현실을 일깨워줬다. 이 사건을 알린 최초 보도자이자 최초 신고자인 두 사람이 쓴 이 책은 그간의 취재를 정리하며 보다 안전하고 평등한 사회를 꿈꾼다.

인류 역사와 문화의 시작, 지구

46억 년 전 지구의 탄생에 맞춰 지구의 변천사에 따라 인류의 문명이 어떻게 진화해왔는지 추적하는 대작. 그간의 역사가 인간 중심이었다면, 철저하게 지구 중심으로 새로운 빅히스토리를 과학적으로 저술했다. 수많은 재해로 불확실성이 커진 지금, 인간이 나아가야할 길을 제시하는 책.

지금 살고 있는 집, 몸도 마음도 편안한가요?

나에게 맞는 공간, 내게 편안한 공간을 만드는 일은 인생을 돌보는 일과 닮았습니다. tvN [신박한 정리] 화제의 공간 크리에이터 이지영이 소개하는 인테리어, 정리정돈, 공간 재구성의 모든 것! 아주 작은 변화로 물건도, 사람도 새 인생을 되찾는 공간의 기적이 펼쳐집니다.

노벨문학상 수상 작가의 범죄 스릴러

마을에서 연이어 벌어지는 미스터리한 살인 사건, 시신 주변에는 사슴 발자국들이 찍혀있다. 누군가의 말처럼 이것은 동물들의 복수일까? 동물 사냥을 정당화하는 이들과 그에 맞서는 인물의 이야기가 긴장감 있게 펼쳐진다. 작가가, 문학이, 세상을 말하고 바꾸는 방식이 선명하게 드러나는 책.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