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주말 뭐 읽지?] 똥, 진실, 두 여자

『똥에 대해 이야기해봅시다, 진지하게』 『진실 따위는 중요하지 않다』, 『두 여자 이야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예스24 뉴미디어팀 3인(김예스, 단호박, 프랑소와 엄)이 추천하는 ‘주말에 읽으면 좋을 책’ (2020. 01. 03)

주말-뭐-읽지_0103.jpg

 

 

 

예스24 뉴미디어팀에서 <채널예스>를 만드는 김예스, 단호박, 프랑소와 엄이 매주 금요일, 주말에 읽으면 좋을 책 3권을 추천합니다.

 

 

 

 

『똥에 대해 이야기해봅시다, 진지하게』 
 로즈 조지 저/하인해 역  | 카라칼

 

똥_표지.jpg

                                                               

 

 

 

다들 똥에 대해서는 진지해지지 못한다. 똥 소리만 나오면 자지러지게 웃는 조카가 하나 둘씩은 있지 않은가. 하다못해 주말에도 두세 번씩 우리는 이 친구를 대면하게 될 텐데, 분변을 앞에 두고 진지하게 고민하다니. 고민하기 전에 물부터 내리고 볼 일이다. 그러나 저자는 하수도부터 변기 회사, 재래식 변호, 공중화장실, 하수처리장, 슬럼가 등 세계 곳곳의 위생 현장을 찾아가 사람들을 만난다. 분변은 생각보다 사람들의 삶에 깊숙하게 개입해 있고, 똥에 대해 솔직해지지 않으면 위생 문제를 이야기할 수 없다. 인간의 수명을 늘리는 가장 획기적인 방법이 똥을 고민하는 것에서 나온다.  (단호박)

 

 

『진실 따위는 중요하지 않다』 
 미치코 가쿠타니 저/정희진 해제/김영선 역 | 돌베개

 

 

진실 따위는_책표지.jpg

                                                                  

 

 

 

저자에겐 죄송하지만 표지 디자인을 누가 했는지?를 먼저 본 책이다. (아, 역시 김동신 디자이너였다) 몹시 훌륭한 디자인은 독자의 마음을 훔친다. 책의 원제는 『The Death of Truth : Notes on Falsehood in the Age of Trump. 저자 ‘미치코 가쿠타니’는 일본계 미국인으로 ‘영어권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서평가’로 손꼽히는 사람이다. 40년 이상 수많은 논평 기사를 썼지만 신비에 쌓여 있는 <뉴욕타임스>의 독설 서평가의 두 번째 책. ‘어디서든 뉴스를 알리려 애쓰는 저널리스트들을 위해’로 시작되는 이 책의 국내 번역본은 ‘여성학 연구자’ 정희진의 해제로 마침표를 찍는다. 정희진은 “이 책은 당대 우리 사회에 반드시 필요한 사유의 정거장”이라고 밝힌다. ‘하루에 평균 5.9가지 거짓말’을 하는 트럼프와 농담인 척하는 편견과 혐오의 언어들을 사용하고 또 전달하는 일에 매우 적극적인 세상. 우리는 어쩌다 이토록 참혹한 ‘탈진실의 과잉정상화’ 시대에 살고 있을까? 자꾸자꾸 생각하게 만드는 책, 2020년 첫 주말을 여는 책으로 썩 어울린다. (프랑소와 엄)

 

 

『두 여자 이야기』
 송아람 저 | 이숲

 

 

두 여자 이야기_책표지.jpg

 

 

 

 

“힘든 그룹에 속한 사람들이라 할지라도, 그 삶은 실제로는 그렇게 납작하지 않고 올록볼록에 가깝다”(장류진) 송아람 작가의 그래픽노블 『두 여자 이야기』 를 읽으며 이 표현을 다시 떠올린 이유는, 이 만화야말로 ‘올록볼록’한 디테일을 살려내는 데 성공하고 있기 때문이다. 두 여자 박홍연, 서공주는 어디에나 있을 법한 캐릭터다. 홍연은 급작스러운 임신으로 결혼해 하루에도 몇 번이나 이혼을 결심하고, 공주는 꿈을 안고 상경했지만 현실에 부딪쳐 대구로 돌아간다. 그러나 이들의 삶은 결코 평면적이지 않다. 가장 닮았기에 더욱 불화할 수밖에 없었던 엄마와의 관계, 꿈을 가진 이를 밀어내는 듯한 서울의 삶 등 너무도 사실적이어서 기시감이 드는 이야기가 펼쳐진다. 눈 밝은 독자라면, 결국 우리가 현실의 무게에 짓눌리면서도 어떤 이야기를 만들어내고 있었는지 문득 돌아보게 될 것이다. 서울이라는 중심에 밀려 잘 그려지지 않았던 ‘대구’의 디테일을 찾아내는 건 덤이다. (김예스)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채널예스

채널예스는 2003년에 창간한 예스24에서 운영하는 문화웹진입니다. 작가와 배우, 뮤지션 등 국내외 문화 종사자들을 인터뷰합니다. 책, 영화, 공연, 음악, 미술, 대중문화, 여행, 패션, 교육 등 다양한 칼럼을 매일 만나볼 수 있습니다.

오늘의 책

생명에 관한 완벽한 안내서

노벨 생리의학상을 수상한 생물학자 폴 너스가 ‘생명이란 무엇인가’라는 근원적인 질문에 답을 제시한다. 세포, 유전자, 진화, 화학, 정보라는 생물학의 5가지 원대한 개념을 통해 생명의 비밀을 밝힌다. 모든 생물들이 어떻게 연결되어 있는지, 어떻게 함께 살아가야 할지를 흥미롭게 풀어낸다.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 잘 아는 사람이 되는 법

코로나 블루를 넘어 레드로. 피할 수 없는 불안과 분노 속에서 살아가는 요즘 나를 지키기 위한 전문가의 '지혜'라는 처방은 참 뜻밖이다. 미지의 보물 같은 지혜를 눈에 보이고 손에 잡히는 것으로 가질 수 있다면 어떨까? 오늘을 사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지혜의 능력을 길러주는 현실적인 책.

고고학으로 접근하는 기록 너머 역사

세계 4대 문명이라는 개념은 언제부터 만들어졌을까? 기자조선은 실재했을까? 임나일본부의 실체는? 첨예한 입장이 대립하는 고대사에 관해 고고학 자료를 활용하여 강인욱 교수가 설명한다. 지배와 폭력이 아니라 공존과 평화를 지향하는 매혹적인 고대사 여행.

수상한 시리즈 박현숙 작가의 그림책

탐정이 꿈인 소녀 ‘나여우’가 방학을 맞아 고모와 잠깐 지내게 되면서 겪는 에피소드를 담은 책. 서로와 인사도 하지 않고 벽만 보고 있는 삭막한 아파트! 주인공 소녀가 어느 날 엘리베이터에서 귀신을 보게 되고, 정체를 파악하고자 문도 열어주지 않는 이웃들을 탐방하며 겪는 미스터리 모험담.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