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예스24, 배우 김혜윤과 함께하는 2020년 신년 맞이 기부 바자회 개최

오는 4일, 롯데 프리미엄 아울렛 기흥점에서 오전 11시부터 오후 5시까지 진행, MBC 드라마 ‘어쩌다 발견한 하루’의 도서관에 비치됐던 중고 도서 1만여 권 나눔 행사, 배우 김혜윤과 함께하는 사진 촬영 및 ‘다섯발자국 이벤트’ 등 다채로운 행사 별도 마련된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대한민국 대표 서점 예스24(대표 김석환, www.yes24.com)가 오는 4일 경기도 용인에 위치한 롯데 프리미엄 아울렛 기흥점 1층 숲모험 놀이터 앞에서 오전 11시부터 오후 5시까지 ’2020 신년 맞이 기부 바자회’를 연다. (2020. 01. 03)

예스24_신년 맞이 기부 바자회.jpg

 

 

이번 바자회는 예스24가 제작 협조한 MBC 드라마 ‘어쩌다 발견한 하루’의 스리고등학교 도서관 내에 비치됐던 중고 도서 중 1만여 권을 나누는 행사다. 입장료 1천원을 내면 소지한 가방에 원하는 만큼 도서를 가져갈 수 있고, 입장료는 YES포인트, YES머니 또는 현금으로 지불 가능하다. 바자회 수익금은 모두 NGO 단체를 통해 소외계층에게 기부된다.

 

바자회 현장에서는 도서를 담은 가방을 들고 다섯 걸음을 걷는 ‘다섯발자국 이벤트’가 전개된다. 다섯 걸음을 걷는 데 성공한 참가자 중 가장 많은 도서를 담은 1등에게는 크레마 카르타 G와 북클럽 1년 이용권을, 2~5등에게는 북클럽 이용권을 증정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오후 3시 30분부터는 극 중 주인공 ‘은단오’ 역을 맡았던 배우 김혜윤이 직접 바자회에 참석해 팬들과 기념 사진 촬영을 하는 시간이 마련될 예정이다.

 

이 밖에도, 이벤트 페이지에 ‘2020년에 할 착한 일’을 댓글로 달면, 댓글의 개수가 2,020개가 넘는 경우 예스24가 지역 도서관에 도서 2만권을 기부하는 이색 이벤트도 마련했다. 추첨을 통해 댓글을 남긴 독자 20명에게 YES포인트 2,020원을 지급한다.

 

강시걸 예스24 마케팅팀장은 “새해를 맞아 고객들에게 특별한 독서 경험을 선사하고자, 드라마 ‘어쩌다 발견한 하루’에 활용된 도서를 나누는 이색 바자회를 마련하게 됐다”며, “이번 바자회가 고객들의 독서 의지를 다시 한번 북돋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2020 신년 맞이 기부 바자회’에 대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예스24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예스24 ‘2020 신년 맞이 기부 바자회’ 안내 페이지
http://www.yes24.com/eWorld/EventWorld/Event?eventno=179410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예스24

1994년 4월 1일, 국내 최초 인터넷서점으로 출발하여 시장을 선도해온 예스24는 도서를 기반으로 e북, 음반 및 DVD, e-러닝, 공연, 영화예매 등 각종 문화상품과 채널예스와 블로그 등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오늘의 책

말해지지 않은 것들에 깃든 삶의 진실

명확한 것들이 때로는 우리를 배신한다. 『작은 동네』는 ‘누구도 말하거나 기억하지 않은 나와 엄마의 서사를 복구하는’ 소설이다. 화자가 믿어온 사실들은 이제 전혀 다른 말을 하기 시작한다. 촘촘하게 설계한 이야기를 능숙하게 한 겹씩 펼쳐내는 솜씨가 탁월한 손보미표 추리극이다.

나도 너를 미워하기로 했어

어느 날 한 아이가 말했다. '너 같은거 꼴도 보기 싫어!' 이유도 말해 주지 않고 가 버린 그 아이를 보며 눈물이 나올 것 같았다. '그래, 나도 너를 미워하기로 했어.’ 어느덧 미움이 쑥쑥 나라나 내 마음을 가득 채웠다. '그런데 이상해. 하나도 시원하지가 않아.' 미움이란 감정을 따라 떠나는 '내 마음' 탐구.

우리는 모두 ‘멋지다’가 들어있어요!

같은 반 아이들 20명이 각자의 개성으로 ‘멋지다’를 소개하는 특별한 책. 잘 넘어지는 아이는 보호대에 그림을 그릴 수 있어서 멋지고, 잠 못 드는 아이는 상상을 할 수 있어 멋지고, 수줍음을 타다가 슬쩍 건넨 인사로 친구가 된 아이까지! 우리는 모두 멋진 구석을 한가지씩 가졌습니다.

임진아 작가의 두 번째 일상 에세이

『빵 고르듯 살고 싶다』 임진아 작가가 우리 곁의 평범하고 익숙한 사물들의 이야기를 들려준다. 사물에게 배우는 마음을 가질 수 있다면 내 삶은 조금 더 너그러워질 거라는 작가의 마음이 담긴 글과 직접 그린 그림들. 책을 펼치는 순간 오늘이 조금 더 좋아지는 마법을 발견하게 된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