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셀럽의 책] 레드벨벳 예리가 공항에서도 놓지 않은 책은?

셀럽이 읽는 책이 궁금해요 (8) 『우리는 언젠가 만난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어느 때보다 바쁜 일정을 소화하고 있을 레드벨벳이지만, 그 와중에도 손에서 책을 놓지 않는 멤버가 있다. 바로 막내 예리다. (2019.12.31)

예리2.jpg
레드벨벳 예리 공식 인스타그램

 

 

<채널예스>가 매주 화요일 ‘셀럽의 책’을 연재합니다. 지금 가장 핫한 셀럽이 읽는 책을 소개하고, 특별한 독서 취향을 알아봅니다.

 

 

신곡 ‘Psycho(싸이코)’로 화려하게 컴백한 레드벨벳. 지난 12월 23일 발매된 리패키지 앨범 <The ReVe Festival’ Finale>로 각종 음원 차트 1위에 오르며 그 저력을 다시금 입증하고 있다. 어느 때보다 바쁜 일정을 소화하고 있을 레드벨벳이지만, 그 와중에도 손에서 책을 놓지 않는 멤버가 있다. 바로 막내 예리다. 팬들 사이에서 예리는 이미 독서광으로 유명하다. 각종 인터뷰에서 쉬는 날이면 늘 서점에 간다고 밝혔고, 다른 멤버들이 예리는 이동 중 차 안에서도 책을 읽는다고 증언하기도 했다.

 

여행 캐리어 반쪽이 책으로 채워진다는 예리가 공항에서도 놓지 않았던 책은 뭘까? 그의 선택은  채사장의 『우리는 언젠가 만난다』 . ‘지적 대화를 위한 넓고 얕은 지식(지대넓얕)’ 팟캐스트 진행자로 인기를 모은 저자는 교양서 열풍을 불러일으켰고, 최근에는 5년 만의 신작 『지적 대화를 위한 넓고 얕은 지식 제로』를 출간하기도 했다.

 

 

800x0.jpg

                                                               

 

 

『우리는 언젠가 만난다』 는 관계에 대한 채사장 표 철학 에세이. 언제나 타인과 소통하고 싶지만 막상 관계를 시작하면 어렵기만 하지 않는가? 저자는 이토록 어려운 관계를 잘 이해해야만 ‘나’라는 존재에 대해 알 수 있다고 말한다. 이별 앞에서 당장은 허무하겠지만 결국 “사랑하는 사람의 손을 잡고 세계의 중심이 되었던 기억이 우리를 보호할 것”이라고. 연말연시 문득 외로움이 느껴졌다면, 이 책을 읽으며 한 해 동안 의미가 되어준 사람들을 떠올려 보면 어떨까?

 

 

 


 

 

우리는 언젠가 만난다채사장 저 | 웨일북
타인과의 관계는 나에게 가장 어려운 분야다. 이 책은 가장 어려운 분야에 대한 탐구 결과이고, 고독한 무인도에서 허황된 기대와 함께 띄워 보내는 유리병 속의 편지다. 이것이 당신에게 가 닿기를.”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김윤주

좋은 책, 좋은 사람과 만날 때 가장 즐겁습니다.

오늘의 책

방구석에서 만나는 한국미술의 거장들

출간 이후 베스트셀러로 꾸준히 사랑받고 있는 『방구석 미술관』 이 한국 편으로 돌아왔다. 이중섭, 나혜석, 장욱진, 김환기 등 20세기 한국 현대미술의 거장 10인의 삶과 그 예술 세계를 들여다본다. 혼돈과 격동의 시대에 탄생한 작품 속에서 한국인만이 가진 고유의 예술혼을 만나볼 수 있다.

마이클 샌델, 다시 정의를 묻다

현대 많은 사회에서 합의하는 '기회의 평등과 결과의 차등'은 제대로 작동하고 있을까? 마이클 샌델은 미국에서 능력주의가 한계에 다다랐다고 말한다. 개인의 성공 배후에는 계급, 학력 등 다양한 배경이 영향을 미친다. 이런 사회를 과연 정의롭다고 할 수 있을까?

아이들에게 코로나는 지옥이었다

모두를 울린 '인천 라면 형제' 사건. 아이들은 어떻게 코로나 시대를 헤쳐나가고 있을까? 성장과 소속감의 상실, 자율의 박탈, 친구와의 단절, 부모와의 갈등 등 코로나19로 어른보다 더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아이들의 외로움과 두려움을 세밀하게 포착한, 우리가 놓치고 있던 아이들 마음 보고서.

올리브 키터리지가 돌아왔다

퓰리처상을 수상한 『올리브 키터리지』의 후속작. 여전히 괴팍하고 매력적인, ‘올리브다운’ 모습으로 돌아온 주인공과 그 곁의 삶들이 아름답게 펼쳐진다. 노년에 이르러서도 인생은 여전히 낯설고 어렵지만 그렇게 함께하는 세상은 또 눈부시게 반짝인다는 것을 책은 보여준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