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김숙, 챔피언의 얼굴

트로피보다 더 찬란히 빛나는 성취를 머금은 얼굴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김숙은 KBS에서 <개그 콘테스트> 은상을 받은 것 말고는 상은커녕 제대로 된 기회도 받은 적이 없어서 광야를 떠돌다가 팟캐스트 <송은이 김숙의 비밀보장>, JTBC <님과 함께 – 최고의 사랑>으로 대세가 된 뒤에야 KBS에 돌아올 수 있었다. (2019. 12. 23)

김숙_송은이.jpg
송은이 인스타그램 계정 (@saru337)
 


김숙이 지금 KBS에서 진행을 맡고 있는 예능 프로그램은 3개다. 여행예능 <배틀트립>, 관찰예능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퀴즈예능 <옥탑방의 문제아들>. 특히 <배틀트립>의 초창기 MC들이 교체되는 와중에도 김숙은 홀로 남아 프로그램의 정체성을 지켰고,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는 80의 나이에 MC가 된 심영순을 리드하며 8개월 만에 프로그램을 안정세에 올렸다. KBS Joy <연애의 참견>을 두 시즌 동안 지키고 있는 것 또한 김숙이다. 돌이켜보면 최근 몇 년간 KBS 예능국이 뭔가 새로운 것을 시도했던 순간마다 그 자리에는 김숙이 있었다. 김숙은 KBS <인간의 조건> 여성편의 맏언니였고, <언니들의 슬램덩크>를 지탱했던 팀의 척추였으며, <김생민의 영수증>에서 소비지향적인 사람들을 변호하는 대변인이었다. 자기들도 남자로만 MC 네 명을 채웠으면서, <대화의 희열> 시즌1이 한국 예능의 기형적인 성비를 성토할 수 있었던 건, 오직 첫 게스트가 김숙이었기에 가능한 일이었다.
 
KBS가 김숙에게 많은 기회를 주고 중용했다고 보는 이도 있을 것이다. 나는 김숙이 KBS에게 알리바이가 필요한 순간마다 등장해 KBS를 도왔다고 본다. 우리가 남자 예능만 만드는 채널은 아니라는 알리바이, 우리도 시대의 조류에 발맞춰 열심히 새로운 것을 시도하고 있다는 알리바이. KBS <연예대상> 지지 연설을 하러 나온 전년도 대상 수상자 이영자의 말처럼, 김숙은 KBS에서 <개그 콘테스트> 은상을 받은 것 말고는 상은커녕 제대로 된 기회도 받은 적이 없어서 광야를 떠돌다가 팟캐스트 <송은이 김숙의 비밀보장>, JTBC <님과 함께 - 최고의 사랑>으로 대세가 된 뒤에야 KBS에 돌아올 수 있었다. <개그 콘테스트> 은상 수상과 <연예대상> 토크&쇼 MC부문 여자 최우수상 수상 사이의 21년의 공백을 생각하면, 도움을 받은 쪽은 김숙보단 KBS 쪽에 가깝다.
 
데뷔 24년만에 첫 연예대상 대상 후보가 된 김숙은 빈 손으로 돌아갔다. 대상은 KBS <해피선데이 - 슈퍼맨이 돌아왔다>의 ‘슈퍼맨 아빠들’의 몫이었다. 난 여전히 올해는 김숙이 받았어야 한다고 생각하지만, 사람들은 안다. 김숙이 일궈온 명백한 성취를 증명하기 위해 굳이 대상 트로피가 필요하지 않다는 것을. 트로피보다 더 찬란히 빛나고 있는 건 김숙 자신이라는 것을. 송은이는 <연예대상> 다음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두 사람이 함께 찍은 사진을 올리며 “숙이가 세계 챔피언!!!!!”이라 말했다. 양희은이 “축하! 그런데 무엇으로 세계 챔피언인지?”라고 묻자 송은이는 이렇게 답했다. “웃기고, 잘 웃고, 잘 먹고, 잘 자고. 이제 정상적인 멘트도 잘하고. 엠씨도 잘 보고, 밝고 명랑하고 착하고. 이정도면 챔피언이죠.” 송은이가 맞다. 지금 이 순간 챔피언의 자리에 서 있는 건 그 누구도 아닌 김숙이다.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3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승한(TV 칼럼니스트)

TV를 보고 글을 썼습니다. 한때 '땡땡'이란 이름으로 <채널예스>에서 첫 칼럼인 '땡땡의 요주의 인물'을 연재했고, <텐아시아>와 <한겨레>, <시사인> 등에 글을 썼습니다. 고향에 돌아오니 좋네요.

오늘의 책

일론 머스크가 자문하는 두뇌 전문가의 책

세계 정상급의 CEO와 운동선수 뿐 아니라 백악관, 하버드, 구글에서 찾는 독보적인 브레인 코치 '짐 퀵'의 성공 전략을 담은 책. 빌 게이츠, 오프라 윈프리 등 세계 상위 1%가 극찬하는 최고의 두뇌 전문가가 되기까지 그의 인생을 바꾼 잠재력의 힘이 무엇인지 책을 통해 배울 수 있다.

어느 여름, 녹지 않는 눈이 내리기 시작했다

녹지 않는 ‘방부제 눈’이 내리는 세상, 『스노볼 드라이브』는 한 시절을 눈 아래 박제 당한 채 성인이 되어버린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다. 예기치 않은 재난은 일상을 파괴하지만 그 아래서 함께 무너지기보다는 웃고, 온기를 피워내고, 헤치고 달리기를 선택하는 이들의 얼굴이 빛나는 소설

역동적인 도시가 만든 역사

영국의 젊은 역사가 벤 윌슨이 6,000년 도시 역사를 한 권으로 정리했다. 최초의 도시 우루크에서부터 아테네와 로마를 거쳐 뉴욕 등 26개 도시를 다룬다. 도시의 화려함과 함께 빈곤, 범죄, 감염병 등에도 주목하며 팬데믹 이후 도시의 미래까지 예견해본다.

학부모가 가장 궁금해 하는 초등 생활 가이드

아이 공부는 어떻게 봐 줘야 할지, 담임 선생님과는 어떻게 소통해야 할지, 아이가 친구에게 맞고 왔는데 어떻게 해야 할지 등 꼭 필요하지만 어디에서도 속시원한 답을 찾을 수 없어 답답했던 학부모를 위한 현직 초등학교 교사의 명쾌한 초등 생활 가이드.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