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꽃 모자를 쓴 고양이가 내 마음에 들어왔다

할머니와 고양이 그리고 이들을 바라보며 사진을 찍는 작가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서로를 선물 같이 소중하고 귀하게 여기는 마음이 담긴 이 책은 이제 나에게 뜻밖의 선물이 되어 찾아왔다(2019.12.20)

주말에 동네 서점을 갔다. 서점에서 매대에 놓여 있는 책 표지를 살펴보던 중 나의 시선을 끈 표지가 있었다. 바로 이 책이다.


 800x0 (1).jpg



고양이는 종족의 특성상 머리에 뭔가를 쓰거나 하는 것을 매우 싫어하는데 이렇게 능소화 모자를 기꺼이 써 주고 리치한 미소를 띠우고 있는 고양이라니…. 나는 무장해제되어 버렸다.


책에는 부산 재개발 지역에서 홀로 사시는 할머니들이 고양이와 지내는 풍경을 찍은 사진들이 많이 수록되어 있다. 편의점은커녕 재개발 지역이 되어 점점 빈집이 늘어가는 쓸쓸한 동네에서 이삿날을 기다리며 혼자 사시는 할머니들이시다. 사진 속의 할머니들은 허름한 목장갑을 자주 끼고 계시는데 추운 겨울 시장에서 장사를 하다 동창이 해마다 반복되어 손이 아파 그러신다고 한다. 


01.jpg

 

 

02.jpg

 

03.jpg

 

 

이 사진 속 고양이 이름은 찐이인데 찐이 할머니와 찐이 이야기가 책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찐이가 아기 고양이였을 때 배가 고파서 밖을 서성이다가 할머니의 집 앞에서 걸음을 멈추었고 마침 명탯국을 끓이고 있던 할머니가 명태 건더기를 씻어 아기 찐이에게 주었다. 이것이 첫 묘연이었고 그 때문인지 찐이는 이렇게 다 커서도 사료를 먹을 때 할머니의 명탯국을 꼭 먹어야 한단다.  


할머니가 팔 수술을 하시게 되어 찐이를 잠깐 『고양이와 할머니』 의 작가인 전형준 님에게 맡기게 되었다. 할머니는 매일 찐이가 밥을 잘 먹고는 있는지, 잘 있는지 궁금해서 전형준 님에게 매일 전화를 걸어 안부를 물었는데 통화 내용을 옮겨본다.


“니가 보고 싶어 죽겄다. 내 낫아가 갈게. 할매 아파서 그란다이. 아파서 니를 떼 놨다이. 마이 묵고 건강하래이. 착하제, 우리 찐이. 우리 찐이 착한 찐이제? 말 잘 듣던 찐이제? 마이 무라이, 마이 무라. 인쟈 전화 끊어야 되겠소. 욕 좀 보소. 우짜긋노, 내 고마버 죽겠다. 우예 됐든 좀 봐주소. 낼 수술 든간다, 낼.” 

 

이 대목을 읽으며 눈물이 났다(이 글을 쓰고 있는 지금도 마음이 물컹물컹하다) 왜 그럴까? 몸이 아픈 와중에도 찐이가 무탈하게 잘 있는지가 제일 궁금한 할머니의 깊고도 깊은 사랑 때문일 수도 있고, 할머니의 사랑을 가감없이 받는 찐이에 대한 고마움 때문일 수도 있다(사랑을 받을 수 있는 것도 능력이다) 87세로 곧 아흔이 임박한 할머니와 이제 7살이 된 덩치 큰 찐이가 서로를 의지하며 서로에게 기쁨이 되는 모습이 왜 이리 감동으로 다가오는지. 그리고 이들의 모습을 찍은 사진에서 느껴지는 작가의 따뜻한 마음이 왜 이렇게 뭉클하게 다가 오는지. 

 
찐이 할머니는 폐암으로 멀리 봄 소풍을 떠나셨다. 하루하루 기억이 사라지는 가운데서도 할머니는 찐이 아직 안 들어왔냐며 찐이야, 찐이야를 부르시곤 했다고 한다. 다행히 찐이는 곧 좋은 가족을 만났고 “할매 집 말고 다른 집에 가면 할매한테 하는 것만치로 투정 부리고 그라믄 안된다. 밥 가리지 말고 이쁜 짓도 하고. 알긋제?”라고 할머니가 생전에 당부한 덕분인지 새집에서 적응을 잘 하고 있다고 한다. 

 

 

솔직히 말해서.jpg

 


작가는 독자에게 어떤 주장이나 설득을 하려 하지 않는다. 그저 부산의 재개발 마을에서 할머니와 고양이가 마음을 주고 받으며 함께 살아가는 모습을 왜곡 없이 따뜻하게 담아낼 뿐이다. 할머니와 고양이 그리고 이들을 바라보며 사진을 찍는 작가. 이 셋은 아마 서로에게 선물 같은 존재였을 것이다. 서로를 선물 같이 소중하고 귀하게 여기는 마음이 담긴 이 책은 이제 나에게 뜻밖의 선물이 되어 찾아왔다.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김정희

독서교육을 공부하고 있습니다.

고양이와 할머니

<전형준> 저14,400원(10% + 5%)

“할매 니 없으면 몬 산다. 니도 할매 없으면 몬 살제?” 부산 재개발 지역에서 만난 사람과 고양이 그리고 고양이와 할머니의 따뜻한 시간들 때론 한 장의 사진이 천 개의 이야기보다 더 강력하게 사람의 마음을 움직이기도 한다. 보는 순간부터 시선을 사로잡으며 마음을 휘젓는 사진. 어떤 이들에겐 전형..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ebook
고양이와 할머니

<전형준> 저11,200원(0% + 5%)

부산 재개발 지역에서 만난 사람과 고양이그리고 고양이와 할머니의 따뜻한 시간들 때론 한 장의 사진이 천 개의 이야기보다 더 강력하게 사람의 마음을 움직이기도 한다. 보는 순간부터 시선을 사로잡으며 마음을 휘젓는 사진. 어떤 이들에겐 전형준의 사진이 그렇다. 어느 겨울, 마당에 찾아온 길고양이 가족의 사진을 홀린..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투자하기 전 꼭 읽어야 할 책

2020년부터 증시가 호황을 맞으며 주식 투자에 나선 사람이 많아졌다. 몇몇은 성공했으나 개인이 기관이나 외국인에 비해 투자에서 실패할 확률이 높다는 건 상식이다. 이를 알면서도 왜 주식 투자에 나설까? 저자는 전업투자자들을 취재하여 질문에 대한 답을 찾아 나섰다.

게일 콜드웰, 캐럴라인 냅 우정의 연대기

퓰리처상 수상작가 게일 콜드웰과 『명랑한 은둔자』 캐럴라인 냅 두 작가가 나눈 우정과 애도의 연대기. 캐럴라인 냅이 세상을 떠나자 게일은 함께 한 7년의 시간을 기억하며 그녀를 애도한다. 함께 걷고 이야기하고 기쁨과 슬픔, 위로를 주고받으며 자라난 둘의 우정이 오래도록 마음에 남는다.

떠나고 돌아오고 살아가는 일

삶이, 사랑과 신념이 부서지는 경험을 한 이들이 현실에서 한발 물러나는 것으로 비로소 자신의 상처와 진심을 마주한다. ‘완벽할 수 없고 완벽할 필요도 없’는 생애를 우리도 그들처럼 살아낼 것이다. 떠나고 또 돌아오면서, 좌절하고 흔들리는 누군가에게 기꺼이 내어줄 방을 준비하면서.

존 클라센 데뷔 10주년 기념작

칼데콧 상, 케이트 그린어웨이 상 수상 존클라센 신작. 기발한 설정과 개성 넘치는 캐릭터, 극적인 긴장감과 짜릿한 스릴이 가득한 다섯 편의 이야기를 통해 소통과 교감, 운명에 대해 이야기 한다. 그만의 독창적인 작품의 세계를 한데 모아 놓아 놓은 듯한 뛰어난 작품성이 돋보인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