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예스24, MBC <어쩌다 발견한 하루> 촬영장 탐방 이벤트 진행

‘내 최애의 촬영장 탐방 기회’ 이벤트 현장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덕심을 100% 만족시키는 드라마 세트장 관람 기회, 배우들과 기념 사진 촬영, 그리고 드라마 제작진과 질의응답. (2019. 12. 05)

10월 29일 오후 1시. 양재역 9번 출구 앞에 사람들이 하나 둘씩 모이기 시작했다. 바로 예스24가 제작 협조한 MBC 드라마 <어쩌다 발견한 하루>와 함께하는 두 번째 이벤트, ‘내 최애의 촬영장 탐방 기회’ 때문이었다. 이벤트에 당첨된 서른여섯 명의 애청자들은 덕심을 100% 만족시키는 드라마 세트장 관람 기회, 배우들과 기념 사진 촬영, 그리고 드라마 제작진과 질의응답으로 하루를 알차게 보냈다.

 

 

‘어쩌다 발견한 하루’의 실제 촬영 현장


예스24에서 제공한 틴케이스와 스택머그, 세면파우치와 더불어 맛있는 샌드위치를 받고 약 1시간 반 가량 이동해 먼저 도착한 곳은 용인 드라미아(용인 대장금 파크)였다. 촬영 현장과 가까워질 수록 사극 복장으로 분장한 배우분들과 마주치는 빈도도 높아졌다.

 

Untitled-1.jpg

드라마 촬영현장 관람

 


남궁성우 프로듀서(드라마 총괄 프로듀서)는 이벤트 참여자들을 위해 로운(‘하루’ 역)과 이태리(‘진미채’ 역) 배우들과 인사를 나눌 기회를 마련했다. 촬영 중이었지만 배우들도 흔쾌히 참여자들을 맞이했다.

 

 

Untitled-2.jpg

드라마 배우들과의 기념 촬영

 

 

드라마 속 세트장 탐방

 

Untitled-3.jpg

어쩌다 발견한 하루 스틸컷 속 스리고 도서관 세트장

 

 

배우들과 잊지 못할 추억을 남기고 온 뒤, ‘스리고 세트장(용인 학교세트)’에 가기 위해 다시 버스에 올랐다. 스리고 도서관에는 예스24가 제작 협조한 3만 권의 책이 꽂혀 있다. 도서관 현장에서 인증 샷을 찍고 인스타그램에 업로드하면 선착순 10명에게 신간도서를 증정하는 이벤트를 진행했다.

 

 

Untitled-4.jpg

 

Untitled-5.jpg
스리고 도서관 전경


스리고 도서관은 세트장이라고는 믿기 힘들만큼 커다란 규모를 자랑했다. 가득 메운 책들에 참가자들도 즐거워하며 쉴 새없이 사진을 찍었다. 스리고 도서관은 드라마의 주요 장소로, 드라마에 나오는 장면을 재현할 수 있는 멋진 촬영 스팟이 가득하다.

 

 

Untitled-6.jpg

세트장 인증샷 이벤트 참여


도서관 세트장 탐방이 끝나고 세트장 내부의 다른 장소를 탐방하는 시간을 가졌다. 드라마 팬들은 드라마에 중요하게 나오는 각종 소품에도 관심을 가지며 반가운 기색을 표했다.

 

 

Untitled-7.jpg

세트장 탐방 - 김혜윤(‘은단오’ 역)의 방

 

 

Untitled-8.jpg

세트장 탐방 - 미술실

 

 

Untitled-9.jpg

덕심 충전 100% 완료, 제작진과의 질의응답 시간

 


세트장을 모두 둘러보고 나서 드라마와 관련된 질의응답을 진행했다. 촬영장에 오면서 미리 적어놓은 질문지에는 드라마에 관한 뜨거운 관심이 담겨있었다. 제작진은 참가자들의 질문 하나하나에 정성껏 응답해 팬들의 뜨거운 호응을 이끌어냈다.

 

 

Untitled-9.jpg

 

Untitled-10.jpg

제작진과의 대화

 


준비했던 이벤트를 모두 마치고 집으로 돌아가는 길. 참가자들은 아쉽기도 했지만 좋아하는 드라마의 제작과정을 가까이에서 체험할 수 있었던 만큼 높은 만족도를 보였다. 지난 21일, MBC ‘어쩌다 발견한 하루’ 드라마는 종영되었지만 ‘내 최애의 촬영장 탐방 기회’ 이벤트 참여자들은 쉽사리 떠나 보내기 힘든 드라마가 되었다며 소감을 전했다. 굿바이, 어하루!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최지원

    오늘의 책

    기욤 뮈소의 매혹적 스릴러

    센 강에서 익사 직전에 구조된 한 여인, 유전자 검사 결과는 그가 일 년 전 항공기 사고로 사망한 유명 피아니스트라 말한다. 두 사람의 관계는, 이 의문의 사건이 가리키는 진실은 무엇일까. 고대 그리스의 디오니소스 신화와 센 강을 배경으로 전해 내려오는 데스마스크 이야기를 결합한 소설.

    박완서의 문장, 시가 되다

    박완서 작가의 산문 「시의 가시에 찔려 정신이 번쩍 나고 싶을 때」의 문장과 이성표 작가의 그림을 함께 담은 시그림책. 문학에 대한, 시에 대한 애정이 담뿍한 문장을 읽으며 그와 더불어 조용히 마음이 일렁인다. 가까이에 두고 '정신이 번쩍 나고 싶'을 때마다 꺼내볼 책.

    ‘나’를 잊은 모두에게 건네는 위로

    베스트셀러 『긴긴밤』 루리 작가가 글라인의 글을 만나 작업한 신작 그림책. 사람들의 기준에 맞춰 살기 위해 발버둥 치는 악어가 자신의 모습을 인정하고 자아를 회복해 나가는 과정을 담담하게 그렸다. 고독과 절망, 그리고 자유의 감정까지 루리 작가 특유의 색채와 구도로 다양하게 표현했다.

    바다를 둘러싼 인류의 역사

    『대항해 시대』로 바다의 역할에 주목하여 근대사를 해석해낸 주경철 교수가 이번에는 인류사 전체를 조망한다. 고대부터 21세기 지금에 이르기까지 인류의 여정을 바다의 관점에서 재해석했다. 이 책은 그간 대륙 문명의 관점으로 서술해온 역사 서술의 한계를 극복한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