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책방 주인의 추천] 고스트북스 김인철 대표 - 『코스모스』

<월간 채널예스> 2019년 12월호 책방지기가 팔고 싶은 책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칼 세이건은 과학자이자 감성적인 에세이스트입니다. 이젠 여러분이 직접 읽고 세상을 바라보는 시각이 바뀔 차례예요. (2019.12.04)

고스트북스 사진1.jpg

 


『코스모스』 야? 하시겠지만, 아직 읽어보시지 않았다는 걸 알아요. 700쪽이나 되는 분량이 부담스럽고, 괜히 어려운 내용일 것 같잖아요. 하지만 과학자 칼 세이건은 감성적인 에세이스트이기도 해서 독자를 확 붙잡아둘 줄 알아요. 5번을 읽었지만 아직도 전 붙잡혀 있거든요. 이젠 여러분이 직접 읽고, 세상을 바라보는 시각이 바뀔 차례입니다.


 

고스트북스 사진2.jpg


 

고스트북스 사진3.jpg

 

 

 

 

* 귀여운 유령이 책을 소개하는 ‘고스트북스’

 

대구 중구 동문동에 있는 독립 서점 고스트 북스. 대구의 중심 동성로를 걷다 무심코 위를 올려다보면, 작은 유령 간판이 눈에 들어온다. 호기심에 3층으로 올라가면, 재밌는 책과 간단한 음료를 즐길 수 있는 책방이 나타난다. 주로 독립 출판물을 소개하고, 크라우드 펀딩으로 직접 책을 만들기도 한다.

 

주소 대구광역시 중구 경상감영길 212, 3층
영업시간 월~일요일 오후 1시~8시 / 둘째, 넷째주 화요일 휴무
전화번호 053-256-2123
이메일 ghostbooksinfo@gmail.com
인스타그램 @ghost__books

 

 

 

 

 


 

 

코스모스칼 세이건 저/홍승수 역 | 사이언스북스
심오한 철학적 사색과 엮어 장대한 문명사적 맥락 속에서 코스모스를 탐구한 인간 정신의 발달 과정으로 재조명해 낸다. 은하계의 한구석 지구에서 광활한 코스모스를 향해 이제 한발을 내딛은 인류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는 책이다.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김윤주

    좋은 책, 좋은 사람과 만날 때 가장 즐겁습니다. diotima1016@yes24.com

    코스모스

    <칼 세이건> 저/<홍승수> 역40,500원(10% + 5%)

    에라토스테네스, 데모크리토스, 히파티아, 케플러, 갈릴레오, 뉴턴, 다윈 같은 과학의 탐험가들이 개척해 놓은 길을 따라가며 과거, 현재, 미래의 과학이 이뤘고, 이루고 있으며, 앞으로 이룰 성과들을 알기 쉽게 풀이해 들려준다. 그리고 이러한 것들을 심오한 철학적 사색과 엮어 장대한 문명사적 맥락 속에서 코스모스를..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행복의 정점에서 삶이 무너지기 시작했다

    『뿌리 깊은 나무』 이정명 장편소설. 화가로서의 성공과 완벽한 동반자인 아내, 흠잡을 데 없어 보이는 주인공의 삶은 그의 생일날 아침 아내가 사라지면서, 숨겨진 과거 사건이 다시 수면 위로 드러나면서 새로운 국면을 맞는다. 세 남녀의 운명이 뒤엉킨 그 여름, 봉인되었던 진실은 무엇일까.

    『연을 쫓는 아이』 할레드 호세이니의 신작

    2015년 9월 터키 해변에서 비극적으로 생을 마감한 세 살배기 시리아 난민 '아일란 크루디'의 이야기에서 영감을 받아 쓴 책. 더 안전한 세상을 찾기 위해 어린 아들을 안고 검은 바다를 건너야 하는 아버지의 간절한 기도가 아름답고도 슬프게 전해진다.

    필립 코틀러 ‘마켓’ 시리즈 최종 완결판!

    팬데믹으로 촉발된 비대면 현실 속에서 기업은 무엇을 준비해야 할까? 이 책은 기업들에게 ‘마켓 5.0 시대에 맞는 준비를 하라’고 제안한다. 각 기업이 처한 상황은 모두 다르지만 하나만은 분명하다. 팬데믹 이후 변화한 환경에 적응하는 기업만이 살아남는다는 것. 그 해답이 담긴 책이다.

    옛 그림 속 제주의 자연과 역사

    『옛 그림으로 본 서울』 최열 저자가 제주 편으로 돌아왔다. 조선 시대 그려진 제주의 풍광을 모았다. 다양한 그림 속에는 제주의 역사와 자연이 담겨 있다. 지금은 실재하지 않는, 이미 사라져버린 옛 제주의 풍경까지 마음껏 조우할 수 있는 책.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