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책방 주인의 추천] 소리소문 정도선 대표 - 『수녀님, 화백의 안경을 빌려 쓰다』

<월간 채널예스> 2019년 11월호 책방지기가 팔고 싶은 책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수녀님의 글과 화백의 그림을 통해, 고귀한 인간의 모습과 생의 이면을 깊이 이해할 수 있게 됩니다. (2019.11.01)

책방 소리소문1.jpg

『수녀님, 화백의 안경을 빌려 쓰다』는 마산 봉쇄 수녀원의 장요세파 수녀님이 수묵화의 대가 김호석 화백의 그림을 글로 풀어낸 책입니다. 초반에는 그림에 압도되어 글이 잘 보이지 않다가, 중반부터는 오히려 수녀님의 글에 압도되어 그림이 보이지 않았어요. 화백의 그림과 수녀님의 글이 서로 받쳐주듯 경쟁하듯 줄타기를 하는 사이, 고귀한 인간의 모습과 생의 이면을 깊이 이해할 수 있게 됩니다.

 

 

책방 소리소문2.jpg책방소리소문3.jpg

 

* 다양한 취향이 공존하는 ‘책방 소리소문’

 

제주도 상명리에 자리 잡은 ‘책방 소리소문.’ 책을 사랑하는 부부 박진희, 정도선 대표가 70년 된 전통 돌집을 개조한 문화공간이다. 책을 필사하는 ‘작가의 방’, 키워드만 보고 책을 고르는 ‘블라인드북’ 등 독창적인 아이디어가 가득하다. 아이부터 어르신까지 다양한 취향을 반영하고 싶다는 주인의 철학이 곳곳에 깃들었다.

 

주소 제주 제주시 한림읍 상명리 1036
영업시간 월~일 오전 11시~오후 6시 / 수 휴무
이메일 sorisomunbooks@naver.com

인스타그램 @sorisomoonbooks


 

 

수녀님, 화백의 안경을 빌려 쓰다장요세파 수녀 저/김호석 그림 | 선
“내가 그린 모든 작품들도 내 삶이라는 것 앞에서는 아무것도 아니다.” 그는 예술을 세상에 대한 헌신이라고 망설임없이 이야기합니다. 그는 자신의 삶을 걸고 그림에 자신을 투신합니다. 그래서 그의 그림을 감상하는 데는 그만한 열정이 필요할지도 모릅니다.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김윤주

    좋은 책, 좋은 사람과 만날 때 가장 즐겁습니다.

    수녀님, 화백의 안경을 빌려 쓰다

    <장 요세파 수녀> 저26,100원(10% + 5%)

    김 호석 화백의 그림 앞에서 수도자가 왜 한 화백의 그림에 이렇게 몰두하는지 궁금하실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사실 화백의 그림 “세수하는 성철 스님”을 처음 만났을 때의 놀라움은 표현하기가 쉽지 않습니다. 저는 그림을 전공하지 않았고, 체계적인 공부도 하지 않았습니다. 단지 그림을 좋아하긴 했어도 루오, ..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우리들의 N번방 추적기

    2020년 3월 텔레그램 N번방 사건이 알려지기 시작했다. N번방은 디지털 성범죄의 심각함과 처참한 현실을 일깨워줬다. 이 사건을 알린 최초 보도자이자 최초 신고자인 두 사람이 쓴 이 책은 그간의 취재를 정리하며 보다 안전하고 평등한 사회를 꿈꾼다.

    인류 역사와 문화의 시작, 지구

    46억 년 전 지구의 탄생에 맞춰 지구의 변천사에 따라 인류의 문명이 어떻게 진화해왔는지 추적하는 대작. 그간의 역사가 인간 중심이었다면, 철저하게 지구 중심으로 새로운 빅히스토리를 과학적으로 저술했다. 수많은 재해로 불확실성이 커진 지금, 인간이 나아가야할 길을 제시하는 책.

    지금 살고 있는 집, 몸도 마음도 편안한가요?

    나에게 맞는 공간, 내게 편안한 공간을 만드는 일은 인생을 돌보는 일과 닮았습니다. tvN [신박한 정리] 화제의 공간 크리에이터 이지영이 소개하는 인테리어, 정리정돈, 공간 재구성의 모든 것! 아주 작은 변화로 물건도, 사람도 새 인생을 되찾는 공간의 기적이 펼쳐집니다.

    노벨문학상 수상 작가의 범죄 스릴러

    마을에서 연이어 벌어지는 미스터리한 살인 사건, 시신 주변에는 사슴 발자국들이 찍혀있다. 누군가의 말처럼 이것은 동물들의 복수일까? 동물 사냥을 정당화하는 이들과 그에 맞서는 인물의 이야기가 긴장감 있게 펼쳐진다. 작가가, 문학이, 세상을 말하고 바꾸는 방식이 선명하게 드러나는 책.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