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책이 뭐길래] 작가의 문체도 제겐 중요해요 - 이지원 편

당신이 읽는 책이 궁금해요 (37)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생각할 거리를 던져주거나, 반대로 벌어진 생각을 정리해주는 책들을 보면 반갑습니다. 책을 읽다 보면, 예상치 못하던 곳에서 오래 붙들고 있던 생각을 정리할 수 있는 힌트를 얻게 되는 경우가 생기더라고요. (2019. 08. 08)

책이 뭐길래_이지원.jpg

 

 

<채널예스>가 미니 인터뷰 코너 ‘책이 뭐길래’를 매주 목요일 연재합니다. 책을 꾸준하게 읽는 독자들에게 간단한 질문을 드립니다. 심각하지 않은 독서를 지향합니다. 즐기는 독서를 지향합니다. 자신의 책 취향을 가볍게 밝힐 수 있는 분들을 찾아갑니다.

 

 

예스24 뉴미디어팀에서 일하는 이지원 씨는 이제 막 입사한지 한달에 접어든 인턴 사원. 최근 <책읽아웃> 공개방송 현장에서 '유시민 작가 기습 인터뷰' 영상 촬영을 진행하는 한편, <월간 채널예스> 잡지 홍보 영상도 직접 촬영하는 등 재주가 많다. 예스24에 지원서를 냈을 때부터 뉴미디어팀에서 일하고 싶었던 이지원 씨는 “입사 전에는 상상하지 못했던 일들을 많이 경험하고 있다”며, “<채널예스> 덕분에 읽고 싶은 책이 많이 생겼다”고 말했다. 책이랑 더 친해지는 과정에 있는 이지원 씨를 만났다.

 

지금 읽고 있는 책을 소개해주세요.

 

최근에는 최은영 작가님의  『내게 무해한 사람』 , 전자책으로는 김하나, 황선우 작가님의 『여자 둘이 살고 있습니다』  를 읽었고, 지금은 은유 작가님의  『알지 못하는 아이의 죽음』을 읽는 중입니다.

 

어떤 계기로 선택하게 되었나요?

 

 

800x0.jpg

                                                       

 

 

『내게 무해한 사람』  은 지인들의 강력한 추천으로 읽게 된 작품이에요. 평소에 소설보다 에세이를 선호하는 편이라 추천을 받고도 읽기까지 시간이 조금 걸렸는데, 앞 1~2쪽을 보자마자 빠진 작품입니다. 처음 읽게 된 건 조금 전의 일인데, 최근에 생각이 나서 다시 읽게 됐어요.

 

 

800x0 (1).jpg

                                                       

 

 

『여자 둘이 살고 있습니다』  는 입사와 맞물려서 예스24 팟캐스트 <책읽아웃>을 통해 알게 된 책이에요. 최근에 예스24 북클럽을 이용하기 시작했는데, 북클럽에 이 책이 있는 걸 보고 바로 읽기 시작했습니다. 제가 관심 있는 분야를 다룬 책이기도 하고(고양이까지!), 무엇보다 두 작가님이 글을 정말 잘 쓰셔서 시간이 날 때마다 찾아서 읽었던 것 같아요. 며칠간 저의 출퇴근길을 책임져준 책입니다.

 

 

800x0 (2).jpg

                                                         

 

 

『알지 못하는 아이의 죽음』  은 서점에서 제목, 앞 부분을 조금 읽어 보고 바로 사서 읽기 시작한 책입니다. 청년 노동자들의 죽음에 대해 다룬 책인데, 이제 읽기 시작했지만 많은 것들을 생각하게 하는 책인 것 같아요. 주변 사람들에게 읽기를 추천하고 싶어지는 책입니다.

 

평소 책을 선택할 때, 기준은 무엇인가요?

 

서점에 한 번 가면 꽤 오래 시간을 보내는 편인데, 아주 천천히 책을 고르는 걸 좋아합니다. 책을 하나씩 보면서 제목, 표지, 그리고 앞 3~4쪽을 보고 ‘이 책 나랑 맞겠다.’ 싶으면 사오는 게 취미예요. 개인적으로는 문체도 중요하게 생각해서, 제목 보고 책을 집어 들고 내용에 흥미가 생겨도 문체가 저랑 안 맞으면 안 사게 되더라고요. 그래서 서점에 한 번 갔을 때 여러 책을 보고 저에게 맞을 것 같은 책들을 사오고 있어요. 써놓고 보니 첫인상이 좋은 책들을 주로 선택하는 것 같습니다.

 

어떤 책을 볼 때, 특별히 반갑나요?

 

생각할 거리를 던져주거나, 반대로 벌어진 생각을 정리해주는 책들을 보면 반갑습니다. 책을 읽다 보면, 예상치 못하던 곳에서 오래 붙들고 있던 생각을 정리할 수 있는 힌트를 얻게 되는 경우가 생기더라고요. 비슷한 맥락으로 너무 바쁘게 지내다 당시에 내가 어떤 기분이었는지도 잘 모르고 지나갔던 경우에도 ‘내가 이 때 이런 기분이었구나’를 알게 해주는 책들이 있어요. 그런 책들을 볼 때 가장 반갑습니다. 
 
신간을 기다리는 작가가 있나요?

 

평소에 그때그때 보이는 책 중에 읽고 싶은 책을 고르는 편이라 신간 발매를 크게 신경 쓰지는 않지만,  『내게 무해한 사람』  을 읽은 이후로 빨리 최은영 작가님 다음 소설을 보고 싶어서 작가님 신간을 기다리는 중입니다.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채널예스, 월간 채널예스, 책읽아웃을 만들고 있습니다.
    eumji01@yes24.com

    오늘의 책

    여섯 개의 빛나는 우주로 초대합니다!

    김초엽, 천선란의 탄생을 알린 한국과학문학상이 또 한번의 시작을 전한다. 심사위원단부터 수상작품집의 디자인까지 새롭게 단장해 돌아온 것. 대상을 수상한 서윤빈의 「루나」를 비롯, 총 여섯 편의 이야기에 담긴 빛나는 세계를 통해 한국 SF의 미래를 한 발 앞서 만나보자.

    소설가 정지돈의 신작 장편소설

    근미래를 배경으로 하는 정지돈 작가의 신작 장편. 소설은 무한히 확장하는 서점 ‘메타북스’ 점원들의 이야기와, 음모론을 퇴치하려는 ‘미신 파괴자’의 이야기를 큰 줄기로 한다. 산발적으로 교차하고 등장하고 사라지는 이야기의 퍼즐이 점차 모습을 드러내며 마침내 가까워지는 내일의 풍경!

    인플레이션 시대, 우리의 준비

    불안을 넘어 공포로 다가온 인플레이션의 시대, 글로벌 금융 전문가 오건영 부부장이 돌아왔다! 인플레이션의 개념부터 향후 전망, 실제 투자자의 관점에서 필요한 대응법을 담았다. 저자 특유의 친절한 설명을 통해 인플레이션을 가장 쉽게 이해하고 대처하기에 충분하다.

    다 먹어도 살 빠지는 고단백 요리 레시피

    5년 연속 베스트셀러 & 다이어트계 레전드 디디미니의 레시피북. 다이어트식이라고 믿기지 않는 매콤, 달콤, 새콤, 단짠단짠, 마라맛 요리 120가지를 통해 절식, 단식, 그리고 밍밍한 다이어트 음식의 괴로움으로부터 벗어나게 도와준다. 맛있게 배불리 먹고 요요 없이 건강한 고단백 레시피.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