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한껏 ‘힙’해진 백현

백현 『City Lights』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힙하고 세련된 분위기를 풍기면서도 로맨틱하고 부담이 없는 러브 송, 그에 대한 대중의 기대를 잘 읽어낸 결과다. (2019. 08. 07)

66491213_2686746058006426_4634196005389576121_n-1.jpg

 

 

공식적인 솔로 음반은 처음이지만 그는 여러 듀엣 히트곡을 통해 실력을 증명한 바 있다. 소유와 함께 한 발라드 「비가 와」를 비롯해 재지한 터치가 달콤했던 수지와의 「Dream」은 백현의 담백한 음색을 느끼게 해주는 싱글이었고, 로꼬의 손길이 닿은 일렉트로닉 팝 「Young」을 통해 보컬의 넓은 스펙트럼을 자랑하기도 했었다. 첫 미니앨범 <City Lights>는 전 작품들과는 또 다른 결로 새로운 매력을 선보인다. 유혹하는 사운드 스케이프를 바탕으로 한 최신 유행의 관능적 분위기와 보다 농익은 노랫말의 앨범은 힙합 알앤비에 근간을 둔다. 본작에는 한껏 ‘힙’해진 백현이 담겨있다.

 

초호화, 다국적 작곡가들의 역량으로 음반은 대중성을 확보하면서도 진부한 규격을 피해간다. 작품의 고혹적인 콘셉트를 제시하는 타이틀곡 「UN village」가 가요에서 흔히 쓰이는 코드 진행을 차용하면서도 감각적인 편곡으로 밤의 전경을 고풍스럽게 표현한 게 그 예다. 인디 뮤지션 콜드가 작사에 참여한 「Diamond」는 속도감 있는 리듬에 구성진 신시사이저를 덧대 복고적인 촉감을 더했다. 잘빠진 비트 위 윤활제 역할을 담당하는 건 여유롭게 구성된 멜로디 라인. 전반적으로 캐치한 후렴은 적어졌지만 세세히 매만진 선율은 알앤비의 매혹적인 그루브를 품고 있다.

 

보컬도 기대 이상의 활약으로 구실을 톡톡히 한다. 부드러운 리듬감과 세밀한 완급조절, 디테일한 감정선 등 모두 예전보다 발전했다. 「Ice queen」의 보컬은 나른한 반주 위를 유유하게 흐르며 곡의 몽롱한 감성에 일조하고 강한 베이스 라인이 강조된 「Stay up」에서는 힘찬 고음이 빈지노의 피처링과 맞물려 섹시한 매력을 터뜨린다. 「Betcha」의 후렴에서 시도한 싱잉 랩 또한 이질감 없이 소화했다. 작곡, 작사에 참여하지 않았지만 작풍에 어색하게 끌려가지 않고 확실하게 주도권을 잡았다.

 

끝에 느닷없이 등장하는 일렉트로닉 팝 「Psycho」의 산만함이나, 전체적으로 비슷한 가사에서 오는 밋밋함은 단점이다. 잘 짜인 외양에 비해 메시지와 콘셉트가 단조로운 것 역시 빈틈. 그럼에도 앨범은 소년미가 강조된 전형적 아이돌 스타일과 섹시한 신세대 알앤비의 가운데 지점을 잘 공략하고 있다. 힙하고 세련된 분위기를 풍기면서도 로맨틱하고 부담이 없는 러브 송, 그에 대한 대중의 기대를 잘 읽어낸 결과다. 솔로 가수로서의 본격적인 첫걸음을 산뜻하게 내딛었다.


 

 

백현 (Baek Hyun) : City Lights백현 노래 | 드림어스컴퍼니 / SM Entertainment
수지와의 듀엣곡 ‘Dream’, 케이윌과 함께 한 ‘The Day’, 소유와 부른 ‘비가와’, 로꼬와 호흡을 맞춘 ‘YOUNG’ 등 컬래버레이션 곡도 히트를 기록하는 등 보컬리스트로서 인정 받은 만큼, 이번 앨범에서 들려줄 음악이 기대를 모은다.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YES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즘

이즘(www.izm.co.kr)은 음악 평론가 임진모를 주축으로 운영되는 대중음악 웹진이다. 2001년 8월에 오픈한 이래로 매주 가요, 팝, 영화음악에 대한 리뷰를 게재해 오고 있다. 초기에는 한국의 ‘올뮤직가이드’를 목표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힘썼으나 지금은 인터뷰와 리뷰 중심의 웹진에 비중을 두고 있다. 풍부한 자료가 구비된 음악 라이브러리와 필자 개개인의 관점이 살아 있는 비평 사이트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오늘의 책

엔딩 그 다음, 새로운 이야기가 열린다

『아몬드』, 『우아한 거짓말』 등 오래 사랑받는 작품들의 뒷이야기를 담은 소설집. 『두 번째 엔딩』은 깊은 인상을 남긴 소설 속 인물들을 한번 더 불러낸다. 주인공의 언니, 친구 등 주변인들의 목소리로 새로운 세계를 그리고 다시금 그 보통의 삶들을 보듬어 살피는 위로와 공감의 이야기

토니 모리슨 국내 첫 산문집

노벨문학상 수상 작가 토니 모리슨의 산문집이 국내에 처음으로 출간되었다. 미국 흑인 문학을 대표하는 작가로, 여성으로, 비평가로 살아온 그가 남긴 에세이, 연설, 강연 등을 한 권에 담았다. 독자들에게 ‘보이지 않는 잉크에 민감한 사람이 되길’ 당부했던 그의 위엄 있고, 강인한 목소리를 전한다.

나만의 음악이 시작되는 순간

음악을 배우고 가르쳐온 저자가 동네 음악 선생님의 따뜻한 목소리로 음악의 언어를 이해하는 법을 들려준다. 음악을 통해 배워나가는 매일의 이야기를 통해 음악이 우리의 일상에 자연스레 스며들게 한다. 인생에서 나만의 음악이 시작되는 순간을 경험하게 해 줄 책.

세계는 왜 분노하는가

이스라엘 기자 나다브 이얄은 10여 년 동안 세계화로 고통받는 세계 곳곳의 사람들을 취재했다. 책에 실린 사례는 우리가 어렴풋이 아는 내용이다. 불평등, 노동 착취, 생태계 파괴 등 세계화는 많은 사람의 생존을 위협한다. 파국을 막기 위해 이제는 현실을 직시해야 한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