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쿨한’ 사과는 정말 오랜만이었다

임윤희 『도서관 여행하는 법』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당신은 약속을 잘 지키는 사람들 덕분에 살고 있다고, 무임승차를 하고 있는 거라고 말해주고 싶다. (2019. 06. 12)

 

72bc845ae1f19447cf172c9acc46cc18.jpg

 

 

아무런 토도 달지 않은 ‘쿨한’ 사과는 정말 오랜만이었다.
(임윤희  『도서관 여행하는 법』  , 140쪽)

 

키보드를 부셔버리고 싶은 메일을 받았다. 본문의 30% 분량이 ‘ㅠㅠ’로 시작해 ‘ㅠㅠ’로 끝나는 메일을 읽는 순간, 나는 깊은 한숨을 쉴 수밖에 없었다. 왜 ‘쿨한’ 사과는 어려운가. ‘매번’ 약속을 지키지 않은 건 당신인데, 왜 당신의 곤혹과 불편한 마음을 고스란히 나에게 전가하는가. 10줄 끝에 나오는 ‘ㅠㅠ’ 하나 정도는 이해하지만, 매사 ‘ㅠㅠ’를 붙이는 사람은 프로답지 못하다.

 

임윤희 나무연필 대표가 쓴  『도서관 여행하는 법』  을 무척 흥미롭게 읽었다. 저자의 필력은 이미 알고 있었지만 ‘‘도서관 이야기가 이렇게까지 재밌을 일인가?’ 싶어, 기분 좋게 놀랐다. ‘앎의 세계에 진입하는 모두를 위한 응원과 환대의 시스템’이라는 심오한 카피가 책 표지에 써있지만, 나는 그보다 먼저 저자가 책을 대하고 도서관을 대하고 사람을 대하는 태도에 반했다.

 

도서관덕후인 저자는 ‘도서 신청, 함부로 하면 큰일 난다?’라는 꼭지에서 동네 도서관 홈페이지를 통해 “누군가 마음만 먹는다면 내가 신청한 희망 도서의 목록도 볼 수 있”(139쪽)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 그리고 친구의 이름으로 희망 도서 목록을 검색해본다. 이윽고 화면에 뜬 친구의 희망 도서들. 저자는 조금 망설이다가 도서관 홈페이지에 글을 올린다.

 

“현재 도서관 홈페이지에서 희망 도서를 신청하면 신청자의 이름이 모두 공개되고 있습니다. 희망 도서를 신청할 때 다른 사람이 이미 신청한 책인지 확인해 보는 용도로 책 제목을 검색해 볼 순 있겠지만, 신청자의 이름은 개인 정보이므로 공개되지 않는 게 맞을 듯합니다. 이에 대한 도서관의 생각을 들어 보고 싶습니다.”(139쪽)

 

캬! 사이다를 한잔 마신 느낌이었다.

과연 저자는 해당 도서관 담당자로부터 피드백을 받았을까?

 

“며칠이 지나지 않아 도서관 측의 답변을 받았다. 이 사안에 대해 세심하게 고민하지 못해 죄송하다는 사과와 함께, 홈페이지 시스템을 바꿔 희망도서 신청자의 이름이 보이지 않게 하겠다고 하셨다. 그즈음 도서관에서 만난 사서 선생님은 이 문제를 공론화할 수 있도록 홈페이지에 글을 올려 줘서 고맙다는 인사까지 하셨다. 아무런 토도 달지 않은 ‘쿨한’ 사과는 정말 오랜만이었다.”(139~140쪽)

 

얼마 전, 내가 받은 두 통의 사과 메일을 비교해보았다. 약속을 지키지 않아 미안하지만 자신에겐 이런저런 사정이 있었다며 모든 문장에 ㅠㅠ를 단 사람과 “약속을 지키지 않아 미안합니다. 다음부터는 지키도록 하겠습니다. 양해를 구합니다”라고 심플하게 사과한 사람. 후자의 메일만 진짜 사과로 느껴졌다.

 

‘언제나’ 약속을 지키는 사람이 있고, ‘언제나’ 약속을 지키지 않는 사람이 있다. 기질, 성격, 상황 탓은 그만했으면 좋겠다. 당신은 약속을 잘 지키는 사람들 덕분에 살고 있다고, 무임승차를 하고 있다고 말해주고 싶다. 진짜 미안한 마음이 있다면, 토 달지 말고 쿨하게 사과했으면 좋겠다. 당신이 프로라면 말이다.

 


 

 

도서관 여행하는 법임윤희 저 | 유유
지역 도서관의 운영위원이 된 ‘도서관 덕후’가 전 세계 다양한 도서관을 여행하고 변화하는 주변 도서관을 살피며 느낀 도서관에 대한 여러 가지 생각을 담아냈다.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채널예스, 월간 채널예스, 책읽아웃을 만들고 있습니다.
eumji01@yes24.com

도서관 여행하는 법

<임윤희> 저9,000원(10% + 5%)

이제껏 우리에게 도서관은 어떤 공간이었나. 보고 싶은 책을 마음껏 빌려볼 수 있는 곳? 조용히 앉아 책 읽고 공부하는 곳? 오랫동안 공부와 독서의 공간으로 자리매김해 온 도서관이 조금씩 달라지고 있다. 책을 빌려주는 것을 넘어 독서 문화를 전파하고 책과 관련된 다양한 활동을 체험할 수 있는 장소, 책을 중심으로 ..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ebook
도서관 여행하는 법

<임윤희> 저7,000원(0% + 5%)

책과 사람이 함께 만든 지성의 보루, 도서관으로 여행을 떠나다 이제껏 우리에게 도서관은 어떤 공간이었나. 보고 싶은 책을 마음껏 빌려볼 수 있는 곳? 조용히 앉아 책 읽고 공부하는 곳? 오랫동안 공부와 독서의 공간으로 자리매김해 온 도서관이 조금씩 달라지고 있다. 책을 빌려주는 것을 넘어 독서 문화를 전파하고..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100장의 지도로 전하는 인류의 미래

세계화 및 국제 개발 분야의 권위자인 이언 골딘과 정치학, 안보학 분야의 석학 로버트 머가가 현재를 사는 인류에게 전하는 메시지. 세계화 등 현존하는 인류에 닥친 핵심 난제 14가지를 다양한 지도를 통해 보여주고, 과학적 증거를 통해 해결첵을 제시한다.

메리 올리버의 전미도서상 수상 시선집

메리 올리버의 초기 시부터 대표작까지, 엄선한 142편의 시를 엮은 시선집. 번역가 민승남의 유려한 번역과 사진가 이한구의 아름다운 작품이 감동을 더한다. 그의 시를 통해 죽음을 껴안은 삶, 생명의 찬란함을 목격하며 되뇐다. ‘네가 누구든, 얼마나 외롭든 세상은 너의 상상에 맡겨져 있’다.

미치오 카쿠, ‘모든 것의 이론’을 찾아서

세계적인 이론물리학자, 끈 장이론의 창시자이자 미래학자 미치오 카쿠가 여덟 살 때부터 매진해온 탐구의 결정판. 이론물리학의 주요 이론과 자연에 존재하는 힘들의 관계, 나아가 인간과 우주는 어떻게 존재하는지 명쾌하게 설명한다. 시공간의 신비를 풀어낼 여정으로 우리를 안내한다.

따뜻하고 뭉클한 행복의 맛

어느 조용한 섬의 호스피스 ‘라이온의 집’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이야기. 『츠바키 문구점』의 작가 오가와 이토가 생의 마지막 시간을 보낼 장소로 이곳을 선택한 주인공과, 그 곁의 여러 삶과 죽음을 그린다. 일요일 오후 세 시의 특별한 간식 시간, 함께 나누는 따뜻하고 뭉클한 행복의 맛!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