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세상에서 가장 비싼 ‘삽질’, 유로파 생명 탐사

『호모 아스트로룸』 연재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5년이나 걸려 유로파까지 간 다음 20일밖에 살지 못하다니, 매미의 삶이 떠오른다. (2019. 06. 03)

06.png

             ⓒ NASA/Caltech 유로파 클리퍼 상상도


 

화성 다음으로 나사가 눈여겨보고 있는 곳은 두꺼운 얼음층 아래에 바다가 존재하는 세계, 유로파다. 현재 나사는 2022년에 발사 예정인 ‘유로파 클리퍼Europa Clipper’라는 탐사선을 준비하고 있다. 유로파 클리퍼는 목성 주위를 도는 궤도에 들어가, 유로파를 45번 접근통과하며 관측할 계획이다.

 

유로파 클리퍼에는 얼음 투과 레이더를 탑재해 유로파의 바다를 감싼 얼음 껍질의 구조를 파악하고, 얼음 속에 숨어 있는 액체로 이루어진 물 주머니를 찾을 계획이다. 유로파 클리퍼 다음에는 유로파 착륙선 계획이 진행될 예정이다. 아직 구상 단계지만, 이 계획이 승인되면 2024년쯤에는 착륙선이 발사된다. 유로파에서 생명체를 발견하는 것이 목적이다.

 

이 임무의 가장 큰 장벽은 엄청난 양의 방사선이다. 지구에는 밴앨런대라는 방사선대가 지구를 감싸고 있다. 이 방사선대는 지구의 자기장이 태양과 우주에서 날아오는 고에너지 입자를 포착해서 만들어진 것으로 대 내부의 방사선 수치가 매우 높다. 하지만 이 덕분에 지구가 우주방사선으로부터 안전하다. 화성 표면에 강한 방사선이 내리쬐는 이유는 방패가 될 만한 방사선대가 없기 때문이다. 한편 목성의 방사선대는 지구의 밴앨런대보다 훨씬 강력하다. 그리고 유로파의 궤도는 이 무자비한 방사선대의 한가운데에 있다. 그래서 유로파 착륙선에 긴 수명을 기대하기 어렵다. 어차피 금방 망가질 운명이니 태양전지도 방사성동위원소 열전기 발전기radioisotope thermoelectric generator, RTG도 달지 않고 그냥 축전지의 전력만으로 움직인다. 전지용량과 방사선 때문에 착륙선은 유로파에 착륙한 뒤, 약 20일밖에 작동하지 못할 것이다. 5년이나 걸려 유로파까지 간 다음 20일밖에 살지 못하다니, 매미의 삶이 떠오른다.

 

유로파 착륙선은 삽으로 얼음을 몇 센티미터 정도 파내는 일을 한다. 물과 얼음은 우주방사선을 효과적으로 차단한다. 방사선을 막아 주던 얼음을 파내면 그 아래에는 생명을 이루는 ‘레고 블록’이 파괴되지 않고 남아 있을 가능성이 있다. 얼음은 대류를 하므로 만약 유로파의 바다에 생명이 있다면, 얼음 속에도 생명의 레고 블록이 녹아 있을 것이다. 분석기를 이용해 채취한 얼음의 질량 분포를 확인하여 레고 블록을 찾는 한편, 현미경으로 직접 얼음을 관찰하여 생명의 증거를 찾아볼 수도 있다. 유로파 착륙선은 수명이 무척 짧기에 채취할 수 있는 표본은 몇 개 되지 않을 것이다. 임무에 드는 비용을 고려하면, 대단히 비싼 삽질이라고 할 수 있다. 그러나 과학사상 최대의 발견을 할 가능성이 있는 삽질이다.


 

 

호모 아스트로룸오노 마사히로 저/이인호 역 | arte(아르테)
이 친절하고 호기심 넘치는 이야기꾼은 우주탐사 역사의 첫 장부터 아직 빈 종이로 남아 있는 미래의 우주탐사까지, 그 서사를 극적으로 그려 낸다.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YES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오노 마사히로

호모 아스트로룸

<오노 마사히로> 저/<이인호> 역 15,300원(10% + 5%)

우주를 생각하면 떠오르는 건 뭘까? 암흑물질과 우주배경복사? 아니면 영화 [그래비티]에서 봤던 희고 둔한 우주복 안에서 숨을 몰아쉬는 우주 비행사와 좁은 우주선 창밖으로 새까맣게 보이는 텅 빈 우주 공간의 모습? CG로 만들어진 우주의 모습 속에 스스로를 대입하는 것보다, 암흑물질과 우주배경복사를 이해하는 나를 ..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ebook
호모 아스트로룸

<오노 마사히로> 저/<이인호> 역 13,600원(0% + 5%)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무라카미 하루키 6년 만의 소설집

무라카미 하루키가 새 소설로 돌아왔다. 장르를 넘나드는 음악과, 작가가 꾸준히 응원해온 야구팀 등 하루키 월드를 구성하는 다채로운 요소들을 한데 만나볼 수 있는 단편집. 특유의 필치로 그려낸 소설들과, 이야기를 아우르는 강렬한 표제작까지, 그만의 작품 세계가 다시 열린다.

변화의 핵심, 새로운 주도주는 무엇?!

올 한해 주식은 그 어느 때보다 우리의 마음을 뒤흔들었다. 벤저민 그레이엄 역시 변덕스러운 사람에 빗대었을 정도로 예측이 어려운 시장, 미스터 마켓. 앞으로 또 어떻게 전개될까? '삼프로TV'로 입증된 전문가들이 양질의 분석과 통찰을 통해 2021년 변화의 핵심에 투자하는 방법을 공개한다!

김소연 시인의 첫 여행산문집

『마음사전』으로 시인의 언어를 담은 산문집을 선보였던 김소연 시인이 지난날에 떠난 여행 이야기를 담은 첫 여행산문집을 출간했다. 시인이 소환해낸 자유롭고 따뜻했던 시간들은 기억 속 행복했던 여행을 떠오르게 한다. 지금 당장 떠나지 못하는 답답한 일상에 더 없이 큰 위안을 주는 책.

차라투스트라, 니체 철학의 정수

니체를 다른 철학자와 구분짓는 두 가지는 혁명적인 사상과 이를 담은 문체다.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는 두 가지가 극대화된 작품으로, 니체 산문의 정수다. 니체 전문가 이진우 교수와 함께 차라투스트라를 만나자. 나다움을 지킬 수 있는 지혜를 얻게 될 것이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