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로켓으로 달에 간다고?

『호모 아스트로룸』 연재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늦어도 13세기에는 중국에서 로켓이 발명되어 무기로 쓰이고 있었다. 이 기술은 몽골제국이 유럽을 침공하면서 유럽에도 전해졌다. 그런데도 왜 베른은 작품 속에서 로켓이 아니라 굳이 대포를 이용해 주인공을 달로 보냈을까? (2019. 05. 07)

01.png

 

 

오늘날에는 로켓으로 우주에 가는 것이 상식이다. 하지만 어떤 상식도 과거에는 상식이 아니었다. 우주로 갈 로켓을 만들어 낸 ‘로켓의 아버지’들이 소년 시절 푹 빠졌던 소설  『지구에서 달까지』 를 잠시 살펴보자.

 

이 공상과학소설을 한마디로 요약하면 ‘대포를 이용해 사람이 달로 모험을 떠나는 이야기’다. 미국 플로리다주에 길이가 270미터나 되는 거대한 대포를 설치해서 남자 셋과 개 두 마리를 포탄에 태워 달로 쏘아 보낸다. 포탄은 달 주위를 빙 돈 다음 수많은 위기를 넘긴 끝에 지구로 귀환해 무사히 태평양에 떨어진다.

 

그럼 왜 로켓이 아니라 대포였을까? 사실 베른이 살던 시대도 로켓은 있었다. 늦어도 13세기에는 중국에서 로켓이 발명되어 무기로 쓰이고 있었다. 이 기술은 몽골제국이 유럽을 침공하면서 유럽에도 전해졌다. 그런데도 왜 베른은 작품 속에서 로켓이 아니라 굳이 대포를 이용해 주인공을 달로 보냈을까?

 

답은 간단하다. 19세기에 로켓은 이미 시대에 뒤떨어진 기술이었기 때문이다. 당시에는 로켓이 오늘날의 로켓형 폭죽과 비슷한 수준으로, 비행거리도 짧았고 과녁에 명중시키기도 어려웠다. 사실상 적을 살상하는 능력은 없었고, 빛과 소리로 적을 놀라게 하는 효과만 있었다. 그에 비해 대포는 사정거리가 거의 2킬로미터에 이르렀고, 정확히 명중시키기 위한 궤도 계산법도 확립되어 있었다. 즉, 당시에 로켓은 한물간 600년 전 기술이었고 대포는 최첨단 기술이었던 셈이다. 그래서 그때에는 로켓 같은 구닥다리 기술로 우주에 간다는 생각을 아무도 하지 못했다.

 

참고로 대포로는 절대 우주로 갈 수 없다. 초속 11킬로미터로 발사해도 엄청난 공기저항 때문에 금방 추락하고 말기 때문이다. 설사 우주 공간으로 나간다 하더라도 가속, 감속, 방향 전환 등을 할 수 없다.

그럼 우주 비행을 실현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로켓이 답이다.”

 

로켓의 아버지들은 바로 이 사실을 깨달았다. 이 깨달음이야말로 우주공학사상 최대 혁명이라고 할 수 있다. 무려 600년 전 기술이 우주로 가는 열쇠였다니, 정말 놀랄 일이다.

 

 


 

 

호모 아스트로룸오노 마사히로 저/이인호 역 | arte(아르테)
이 친절하고 호기심 넘치는 이야기꾼은 우주탐사 역사의 첫 장부터 아직 빈 종이로 남아 있는 미래의 우주탐사까지, 그 서사를 극적으로 그려 낸다.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YES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오노 마사히로

호모 아스트로룸

<오노 마사히로> 저/<이인호> 역 15,300원(10% + 5%)

우주를 생각하면 떠오르는 건 뭘까? 암흑물질과 우주배경복사? 아니면 영화 [그래비티]에서 봤던 희고 둔한 우주복 안에서 숨을 몰아쉬는 우주 비행사와 좁은 우주선 창밖으로 새까맣게 보이는 텅 빈 우주 공간의 모습? CG로 만들어진 우주의 모습 속에 스스로를 대입하는 것보다, 암흑물질과 우주배경복사를 이해하는 나를 ..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인류를 구할 미래의 식량

지속가능한 발전은 먹거리를 빼놓고는 논할 수 없다. 과학 기술은 식량 위기를 대비하고 있다. 이 책은 세계 각지에서 미래의 음식을 찾기 위한 실험을 소개한다. 탄소를 줄일 수 있는 배양육, 도시 농업, 가뭄을 견디는 식물 등 음식 혁명은 조용히 진행 중이다.

추억의 순정 만화 〈세일러 문〉 완전판

‘정의의 이름으로 널 용서하지 않겠다’ 대사로 소년소녀들을 두근거리게 했던 세일러 문이 완전판으로 첫 출간 되었다. 소녀가 정의의 전사로 변신해 사명을 다하는 모습이 완벽히 재현되었다. 깔끔한 화질은 물론, 잡지 시절의 컬러를 살려내 팬들에게 더욱 선명한 추억을 가져다 줄 것이다.

우리가 사랑한 여성들의 이야기

소설가 김초엽, 밴드 새소년의 황소윤, 문명특급의 재재, 영화감독 이길보라, 작가 이슬아 등 각기 다른 직업과 매력을 가진 90년대생 10명의 인터뷰집. 우리가 지금 이들을 아낌없이 사랑하고 지지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사랑하는 것을 더 사랑하며 내일로 나아가는 당당한 여성들의 목소리.

최초 공개, 도티는 왜 유튜브를 시작했을까?

1세대 유튜버이자 국내 최고 MCN기업 샌드박스네트워크 공동 창업자 도티의 첫 책. 사실 그에게 유튜브는 방송국 취업을 위한 한 줄 이력에 불과했다. '돌이켜보니 플랜B는 차선책이 아닌 새로운 가능성이자 다양성이었다.' 도티이자 인간 나희선의 솔직한 성공 이야기. 그의 다음 플랜B는 무엇일까?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