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90년대생 특집] 여자의 인생은 20대에 끝나지 않는다 – 박신영 작가

<월간 채널예스> 2019년 4월호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내가 다시 20대가 된다면? 이 질문을 받고서 쓰는 글. (2019. 04. 09)

박신영.JPG

 

 

“그리고, 여자 나이 29살에 인생 끝나는 거 아니에요. 그 말씀에 너무 가슴 아팠어요. 주위 후진 말들에 휘둘려서 자신을 헐값으로 넘기지 마세요. 그럼 건강하게 자신의 길을 가시길.”

 

2017년 7월, 합정역에서 막차를 기다리던 중이었다. 몹시 취한 여성분이 승강장 벤치에 혼자 앉아 있었다. 흘끗흘끗 그 여성분을 보면서 뭔가를 수군거리고 있는 남성들이 옆에 있었다. 걱정되었다. 가서 여성분 옆에 앉았다. 잠들어 막차 놓칠까봐, 범죄 표적이 될까봐 말을 걸고 가족에게 전화하라고 시켰다. 그분은 술김에 내게 고민을 털어놓다가 또 만나자며 전화번호를 받아 가셨다. 아침이 되자 커피 상품권과 함께 죄송하다는 사과 메시지가 왔다. 나는 감사 인사 뒤에 위의 말을 덧붙여 답 문자를 보냈다.

 

이상하다. ‘여자는 크리스마스 케익이다. 30살이면 여자도 아니다, 가치가 없어지므로 인생이 끝난다.’라는 말은 보통 듣는 이보다 나이 많은 사람이 한다. 듣는 이가 몇 살이 되든 말하는 사람은 늘 나이가 더 많다. 그렇다면 결국 자기 욕 아닌가? 자기 욕을 이렇게 뇌 맑게 할 리가 없다. 여기에는 다른 의도가 있다.

 

‘얼마라고요? 에이, 비싸. 이 채소 시들었는데? 이 생선 물 안 좋은데? 안 팔리기 전에 깎아서 얼마에 다 줘요’, 재래 시장에서 하는 ‘후려치기’를 감히 사람에게 하려는 의도. 그러니 상처 받지 말자. 남성들에게 싼 값에 여성을 공급해 주기 위한 목적일뿐이다. 어머니나 할머니 등 나이 많은 친밀한 여성들은 진정으로 나를 걱정해서 하는 말이라고? 아니다. ‘여자는 결혼해서 자식 낳고 남편과 시어른 사랑받고 사는 삶이 최고이니 더 늙기 전에,,,’ 돌이켜보니 희생을 강요당하고 산 것이 허무해서 나는 인생 헛살지 않고 나름 보람 있었다는 말을 본인에게 들려주는 것이다. 자기 위안 용도이니 흔들릴 필요 없다.

 

내가 다시 20대가 된다면, 여자의 나이와 한계 운운하는 후진 말에 상처받거나 고민하지 않겠다. 영화 <캡틴 마블>의 대사를 빌린다. “내가 왜 당신에게 나를 증명해야 하지?” 나를 싸게 팔아치워서, 내가 괜찮은 상품이라는 것을 왜 증명해야 하지? 여자는 나이 들수록 세상의 틀을 깨고 더 자유롭고 강해질 수 있는데도. “난 여태 통제 아래 싸웠는데 내가 자유로워지면 어떨 것 같아?” 지금 나는 40대이고 여자답게 잘 싸우며 잘 살고 있다.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YES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박신영(에세이스트, 『제가 왜 참아야 하죠?』 저자)

역사 에세이스트. 서울에서 태어나고 자랐다. 가정과 학교 등 일상에서 겪는 성차별의 부당함에 일찍부터 눈뜨고 혼자 고민하다보니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잠재적 페미니스트가 되었다.

제가 왜 참아야 하죠?

<박신영> 저13,320원(10% + 5%)

역사 에세이스트가 쓴 미투 에세이. 10여 년 전 평범한 직장인이었던 저자는 직장 내에서 성추행을 당하고 이 사회의 민낯을 마주하게 된다. 성폭력 피해를 당한 것만으로도 힘든데 왜 저항하지 않았냐, 그날 무슨 옷을 입고 있었냐, 왜 그런 일을 당하고도 회사를 그만두지 않았냐, 꽃뱀 아니냐 등의 2차 피해를 입고 ..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노벨문학상 수상 작가의, 부재하는 낙원의 초상

021년 노벨문학상 수상 작가 압둘라자크 구르나의 대표작. 『낙원』은 탄자니아의 가상의 마을에서 시작하는 열두 살 소년의 성장기다. 작가는 집을 떠나 낯선 세상 앞에 선 소년의 호기심 가득한 시선을 따라 제1차세계대전 직전의 세계를 정교하고 생생하게 그려낸다.

그림 그리는 식물학자의 다정한 상담소

『식물학자의 노트』 신혜우 작가의 첫 에세이. 그림 그리는 식물학자의 상담소에 찾아온 여러 사람들의 에피소드가 따스하게 기록되었다. 식물 잘 기르는 법에서부터 미래를 고민하는 어린이까지 다양한 사연들이 저자의 다정한 시선 속에서 빛난다. 식물들의 아름다운 그림까지 빛나는 책.

연설으로 만나는 노무현이 꿈꾼 세상

노무현 대통령이 남긴 연설을 모은 책. 노무현 대통령은 국회의원부터 대통령 시절까지 대한민국에 여러 화두를 제시하고 고민했다. 국민통합, 동북아 평화, 민주주의, 경제성장과 분배, 과거사에 관해 소신대로 말했던 내용을 책 한 권으로 만난다.

봉준호 감독이 추천한 ‘조성환 월드’

다리를 다친 ‘머리’는 어떤 생명공학 박사의 도움으로 새로운 몸을 얻게된다. 생명 연장의 꿈을 이룰 기술을 탐내는 기업가들과 ‘재생된 인간들’이 대립하고, 또 다른 재생자 ‘매리’의 첫번째 죽음을 둘러 싼 진실이 밝혀지는데… 영화 <옥자>, <모가디슈>의 스토리보드를 쓰고 그린 조성환의 첫 그래픽노블.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