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가장 소중히 들여다보아야하는 것은 나 자신 - 뮤지컬 <호프>

과거에 함몰되는 것은 자신을 잃게 한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세상에는 수없이 많은 ‘요제프의 원고’와 ‘에바 호프’가 있다. 당장 그것에서 벗어날 수는 없다. (2019. 04. 03)

0D399274-621B-4C05-B007-DA08BDC40685.jpeg

 

 

나의 ‘요제프의 원고’는 무엇일까?


“가장 중요한 것은 나 자신이다” 뮤지컬 hope는 110분 간 78세 노파 에바 호프의 인생을 돌아보며 이 진부한 명제를 잊고 살아가는 이들에게 다시금 삶의 주제를 아로새긴다. 작품은 2018년 창작산실 ‘올해의 신작 뮤지컬 부문’ 최종 선정작으로 지난 1월 9일에 먼저 아르코 예술극장 대극장에서 먼저 관객들과 만났다.

 

현대문학 거장 카프카의 미발표 원고 소유권을 둘러싸고 이스라엘 국립 도서관과 에버 호프 사이에서 30년 동안 벌어졌던 실제 사건을 모티브로 탄생한 이 작품은 원고를 둘러싼 재판이라는 큰 틀 안에서 주제의식을 완성해나가는 캐릭터와 서사는 모두 창작된 내용으로 전개된다.

 

동네의 미친 여자라 불리는 노파 에바 호프는 요제프의 원고에 대한 소유권을 주장하면서 30년간 항소에 항소를 거듭하며 평생에 걸쳐 홀로 투쟁한다. 모든 사람은 호프의 모습을 보고 관심을 받기위해, 돈 욕심에 읽어본 적도 없는 종이쪼가리에 집착한다며 비난한다. 연극은 과거와 현재를 오가며 왜 그녀가 그렇게 원고에 집착하게 됐는지 풀어나간다.

 

천재작가이지만 무명이었던 요제프는 지식인이었던 친구 베르트에게 자신이 죽게 되면 원고를 불태워달라는 부탁을 한다. 요제프의 원고를 불태우지 않고 간직하고 있던 베르트는 2차 세계대전이 일어나자 연인이었던 유태인 마리에게 원고를 소중히 보관해달라는 당부와 함께 피신시키며 다시 만날 약속을 한다. 마리는 그 원고를 베르트를 다시 만날 수 있다는 유일한 희망으로 여기며 자신의 딸 호프와 함께 유태인 수용소에 갇힌 채 죽을 고비를 넘기면서 원고를 지킨다. 전쟁이 끝나고 베르트를 다시 만났지만 그는 마리를 배신하고, 마리는 이전보다 더 원고에 집착하며 원고만을 붙잡고 은둔하며 살아간다.

 

딸보다도 더욱 소중히 오직 원고만 바라보는 엄마 때문에 충분히 사랑받지 못하고 가난하고 비참한 삶을 이어가던 호프는 연인 카델을 만나 희망을 찾지만 결국 원고 때문에 이용당하고 버려진다. 삶의 의미를 스스로에게서 찾지 못하는 호프는 엄마가 돌아가시자 그토록 이해할 수 없던 엄마의 행동처럼 원고를 지키는 것이 삶의 이유가 되어간다.

 

 

1F0CA120-DC1E-4403-9285-0235786D0CBF.jpeg

 

 

모두의 비난 한 가운데서 호프는 마침내 원고를 떠나보내기 위해 자신의 인생을 조금씩 마주해간다. 그 옆에는 의인화된 원고 K가 그녀를 응원한다. 그녀는 조금씩 아무도 봐주지 않았던 스스로의 삶을 스스로 되짚어보면서 “원고 없이도 나 자신이 에바 호프임을 증명”해내며 자신을 옥죄어온 집착에서 탈피해간다.

 

극의 마지막에 다다라서 에바 호프는 마침내 비로소 원고를 완전히 던지고 진정한 에바 호프로 다시 선다. 풍성한 극적 연출과 치밀한 감정의 전개가 뒷받침되면서 관객들은 현실 저 너머의 이스라엘 재판장과 자신의 현실속 삶의 무대를 비교하게 된다.

 

세상에는 수없이 많은 ‘요제프의 원고’와 ‘에바 호프’가 있다. 당장 그것에서 벗어날 수는 없다. 하지만 연극을 통해 나에게 있어 ‘요제프의 원고’는 무엇일까 생각해보는 과정만으로도 우리는 스스로를 돌아보고 살펴봐준 것이다. 당장 집착을 버릴 자신이 없어도 괜찮다. 에바 호프에 이입해 울고, 혼란스러워하고, 고통스러워하며 그녀와 동화되는 과정 안에서 충만한 용기를 얻기 때문이다. 뮤지컬 HOPE의 제목은 그래서 관람을 마치고 난 뒤에 더욱 짙게 마음에 새겨진다.

 

삶을 되돌아 보게 하는 울림을 주는 작품  <HOPE> 는 오는 5월 26일까지 두산아트센터 연강홀에서 공연된다.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임수빈

현실과 몽상 그 중간즈음

기사와 관련된 공연

오늘의 책

요 네스뵈 〈형사 해리 홀레〉 시리즈 신작

자신이 수사한 미제사건 현장에서 연이어 참혹하게 죽어가는 경찰들. 범인의 정체는 여전히 오리무중이지만, 사건을 해결할 수 있는 단 한 사람, 해리 홀레가 돌아왔다. "독자들은 그저 뒷자리에 탑승해 극적인 전환과 반전을 즐기면 된다." 예상치 못한 반전과 스릴은 덤이다.

가장 쉽고 재밌는 삼국지 입문서

『삼국지 연의』는 명성에 비해 완독한 사람이 많지 않다. 수많은 등장 인물이 만들어내는 이야기가 방대하기 때문이다. 이 책은 설민석 특유의 강의식 말투로 삼국지의 복잡한 이야기를 이해하기 쉽게 설명했다. 이해를 돕기 위해 수록된 지도와 일러스트는 가독성을 높인다.

별빛 내리는 여름밤, 다정한 선물 같은 이야기

'아일랜드의 국민 작가'로 불리는 『그 겨울의 일주일』 메이브 빈치의 "한여름 밤의 기적" 같은 이야기. 각자의 삶에서 도망쳐 여행중이던, 완벽한 타인이었던 네 명의 여행자가 서로에게 없어서는 안 될 존재가 되기까지, 그 가슴 따뜻한 여정이 아름답게 펼쳐진다.

가짜에 속지 마라, 모두 잃을 것이다

『부자 아빠 가난한 아빠』 로버트 기요사키 신간. 가짜 뉴스와 정보가 넘치는 지금, 가장 큰 문제는 많은 사람들이 이것을 진실이라 믿으며 가짜의 파급력이 크다는 데 있다. 가짜 돈, 가짜 교사, 가짜 자산. 팩트를 무기로 가짜에 맞서는 사람만이 돈과 자산을 지킬 수 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