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순수한 마음의 그림책 예술가, 존 버닝햄 타계

향년 82세
페렴으로 떠나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어렸을 때부터 혼자만의 세계에 빠져 있길 좋아하는 아이였고, 이 시기는 이후 작품의 중요한 바탕이 되었다. (2019. 01. 11)

존 버닝햄.jpg

                                        British Council


 

영국의 그림책 작가 존 버닝햄이 지난 1월 4일 타계했다. 영국 일간지 <가디언>은 존 버닝햄의 대리인을 통해 1월 7일 그의 죽음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존 버닝햄은 1936년 4월 27일 영국 서레이(Surrey)에서 태어나 영국의 대표적인 대안학교인 서머힐 스쿨에서 어린 시절을 보냈다. 어렸을 때부터 혼자만의 세계에 빠져 있길 좋아하는 아이였고, 이 시기는 이후 작품의 중요한 바탕이 되었다. 런던 센트럴 스쿨 오브 아트에서 만난 헬린 옥슨버리와 1964년 결혼했다. 같은 해 펴낸 첫 그림책  『깃털 없는 기러기 보르카』 와 1970년에 펴낸 『검피 아저씨의 뱃놀이』 로 케이트 그린어웨이 상을 두 번 받았다.


국내에 소개된 책으로는 『호랑이가 책을 읽어 준다면』 ,  『지각대장 존』 ,  『알도』 , 『동생이 태어날 거야』  등이 있다. 『동생이 태어날 거야』 는 존 버닝햄이 동생이 생기는 아이에 관한 이야기를 쓰고 헬린 옥슨버리가 그림을 그렸다. 어느 날 엄마는 아이에게 동생이 태어날 거라고 말하고, 아이는 앞으로 태어날 동생의 모습을 상상한다. 아이는 요리사가 된 동생을 상상하고는 동생이 만든 건 아무것도 먹지 않을 거라고 말하다, 나중에는 동생과 같이 놀 날을 꿈꾼다. 헬린 옥슨버리의 그림과 존 버닝햄의 따뜻한 이야기가 잘 어울리는 책이다.


꾸밈없는 글과 자유로운 화풍, 어린이의 마음을 알아주는 따뜻한 상상력으로 전 세계 어린이들의 사랑을 받은 존 버닝햄은 2018년 ‘북트러스트’의 공로상을 헬린 옥슨버리와 함께 받으며 계속해서 그림책을 만들겠다고 말한 적이 있다. 그는 갔지만, 그의 그림책은 독자들에게 남아있을 것이다.

 

 


 

*존 버닝햄 주요 저서

 


호랑이가 책을 읽어준다면
존 버닝햄 글그림/정회성 역 | 미디어창비

꼬리에 꼬리를 무는 엉뚱한 질문들을 따라 읽다 보면 독자들은 어느새 그림책의 매력에 흠뻑 빠져든 자신을 발견하게 됩니다. 끝없이 펼쳐진 상상의 세계로 가볼까요?

 

 

 

 

 

 

내 친구 커트니
존 버닝햄 글그림/고승희 역 | 비룡소

개를 키우고 싶어하는 아이들이 엄마 아빠를 졸라 늙고 지저분한 개 커트니를 키우게 된다. 세속에 물든 어른들의 세계와는 달리 어린이들의 순수한 세계를 엿볼 수 있다.

 

 

 

 

 

 

동생이 태어날 거야
존 버닝햄, 헬린 옥슨버리 저/홍연미 역 | 웅진주니어

동생이 태어나는 것에 대해 질투를 느끼지만 결국 내 동생임을 인정하고 사랑으로 받아들이는 아이의 미묘한 감정을 섬세하게 그려내고 있습니다.

 

 

 

 

 

 

 

깃털없는 기러기 보르카
존 버닝햄 저 | 비룡소

태어날 때부터 깃털이 없는 거위 보르카를 통해서 장애자 문제를 제기한 책이다. 보르카가 행복하게 살게 되기까지의 슬픔과 모험을 그리고 있다.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채널예스

채널예스는 2003년에 창간한 예스24에서 운영하는 문화웹진입니다. 작가와 배우, 뮤지션 등 국내외 문화 종사자들을 인터뷰합니다. 책, 영화, 공연, 음악, 미술, 대중문화, 여행, 패션, 교육 등 다양한 칼럼을 매일 만나볼 수 있습니다.

오늘의 책

이곳이 내가 사는 곳, 날 세상에 내려놓는 말들

퓰리처상 수상 작가 줌파 라히리 5년 만의 신작 소설. 모국어가 아닌 이탈리아어로 쓴 첫 소설로, 불안한 정체성과 이동하는 존재의 기억을 특유의 섬세하고 아름다운 문체로 선보인다. 최은영 작가의 소개대로, "줌파 라히리의 글 가운데서도 가장 투명하고 아름다운 이야기".

동생이 10리터 쓰레기로 변해 버렸다!

8회 비룡소문학상 대상작. 얄미운 동생 레미 때문에 속상한 주인공이 수첩에 ‘내 동생 쓰레기’를 손이 아플 때까지 쓰자 다음 날 동생은 정말로 10리터짜리 쓰레기로 변해 버립니다. 동생을 원래 모습으로 돌려놓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과정이 유쾌하고 흥미진진하게 펼쳐집니다.

'제로 투 원' 신화를 만든 자

페이팔 공동창업자이자 현 실리콘밸리를 대표하는 기업가들의 유대 '페이팔 마피아'의 대부. 페이스북을 지원한 첫 외부 투자자. CIA와 FBI가 찾는 빅데이터 기업의 창업자. 경쟁하지 않고 독점하며, 이기는 투자만 하는 그의 통찰과 원칙을 주목할 때다.

공장이 떠난 도시

인구 6만여 명의 소도시 제인스빌의 자부심은 GM 자동차 공장이었다. 경기침체로 공장이 문을 닫았다. 많은 사람이 순식간에 일자리를 잃는다. 공장 폐쇄가 도시에 미친 영향은 전방위적이었다. 저자는 현지에 머물며 공장 폐쇄 전후를 취재한다. 이 책은 그렇게 탄생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