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책이 뭐길래] 다른 사람이 읽는 책이 궁금해요 - 캘리 편

당신이 지금 읽는 책이 궁금해요 ⑥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소수자에 대한 편견을 숨기지 못한 책을 보면 너무 화가 납니다. 책은 즉흥적이지 않잖아요. 일정 기간을 두고 고심해서 쓴 결과물일 텐데 말이죠. (2018. 12. 31)

1.jpg


 

셀프 소개 부탁 드립니다.

 

인터뷰도 하고, 팟캐스트 대본도 쓰고, 자주 울고, 친구들과 우정 나누는 것 좋아하는 사람입니다. 공복에 커피, 빈속에 맥주, 주로 몸에 나쁜 것들을 좋아하는 편입니다. 하지만 가장 오랫동안 좋아한 것은 책이고요. 책에 마땅한 자리를 만들어주기 위해 돈을 벌고 있는 것 같습니다.

 

요즘 읽고 있는 책 두세 권을 말씀해주세요

 

가방에 넣고 읽지는 못하고 있는 책은 데버라 라비의  『알고 싶지 않은 것들』 , 책상 위에 펼쳐놓고 N개월째 조금씩 읽고 있는 책은 앨런 와이즈먼의  『인간 없는 세상』 , 금방 다 읽어버릴까봐 아끼는 중인데 벌써 거의 다 읽고 만 책은 김현 시인의 『아무튼, 스웨터』 입니다.

 

그 책들을 선택한 이유는 무엇인가요?

 

우선 제 습관을 설명해야 하는데요. 저는 이동하면서 읽는 책, 못 들고 다니니까 집에 두고 읽는 책, 화장실에서 읽는 책, 일하기 싫을 때 읽는 책, 기분이 좋아지려고 읽었지만 또 읽는 책 따위를 동시에 두고 읽습니다. 당연히 얼른 읽어야 할 책이 저기 꽤 쌓여 있고 말이죠. 지금 읽고 있는 책들은 다 그런 제각각의 분명한 이유를 갖고 있는 책들입니다. 덧붙이자면, 세 권 모두 추천합니다. 아직 안 읽었지만 믿을 수 있는 사람에게 추천 받았으니까  『알고 싶지 않은 것들』 도 분명히 좋을 거고요.

 

책을 선택할 때, 가장 중요한 기준은 무엇인가요?

 

역시 현재의 관심사, 입니다. 아마 제가 고른 책 목록만으로도 제 머릿속을 속속 들여다볼 수 있을 것 같은데요. 어떤 관심사에 대해서도 걸맞은 책이 있다는 것이야말로 책의 가장 훌륭한 점이라고 생각해요. 때로는 시간도 공간도 훌쩍 넘은 곳에서 이 관심사를 다룬 책 한 권이 완성되었다는 것을 생각하면 아연해지기도 하지만 대체로는 설레고 흥분됩니다. 또 책이 책으로 연결되는 것을 무척 좋아하고, 중요하게 생각합니다. 제 안에 책 연결 지도 같은 것이 있는데요. 그걸 잘 확장시키며 사는 게 목표입니다.

 

책을 읽다가 화나는 순간이 있나요?

 

있나? 하다가 아, 그래, 있지! 했네요. 소수자에 대한 편견을 숨기지 못한 책을 보면 너무 화가 납니다. 책은 즉흥적이지 않잖아요. 일정 기간을 두고 고심해서 쓴 결과물일 텐데 말이죠. 그러니까 그런 책을 보면 더 화가 납니다. 여성의 외모를 쓸데없이 자세히 묘사한 책, 공정하지 못한 언어를 사용하는 책, 앎이 갱신되지 않은 저자 자신을 그대로 담고 있는 책, 이제 그만 나왔으면 해요.

 

신간을 기다리는 저자가 있는지 궁금합니다.

 

케이트 윌헬름 이야기를 기회가 닿을 때마다 하고 있는데요. 왜 안 나올까요? 『노래하는 새들도 지금은 사라지고』 를 읽으시면 저의 간절함에 공감하실 거예요. 다양성의 세계, 인간의 선의에 대해 많이 생각하게 되는 멋진 이야기입니다. 그리고 은유 작가님의 청소년 노동자 르포를 기다리고 있어요. 어떤 이야기인지 궁금하시면 <책읽아웃> 은유 작가님 편을 들어주세요. 12월 20일에 올라온 62-1화입니다.(웃음)

 

누구의 서재, 누구의 읽고 있는 책이 궁금한가요?

 

이 질문, 아주 오래 고민을 했는데요. 없는 것 같아요. 그런데 오해하시면 안 되는 게 없다는 얘기는 모두의 서재가 궁금하다는 얘기거든요. 저는 늘 다른 사람들이 읽는 책이 궁금해요. 지하철에서도, 트위터나 인스타에서도, 지면에서도, 인터뷰에서도 누군가가 지금 무슨 책을 읽고 있는지 항상 궁금해 하거든요. 왜 그 책을 읽는지, 어떤 부분이 기억에 남는지, 누구에게 추천하고 싶은지 언제까지나 이야기를 나누고 싶습니다. 그게 제가 제일 좋아하는 일이기도 하고요. 아, 그래서 <책읽아웃>에서 책을 소개할 때마다 그렇게 흥분하는가 봅니다. 자제가 안 돼요.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YES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채널예스, 월간 채널예스, 책읽아웃을 만들고 있습니다.
    eumji01@yes24.com

    ebook
    아무튼, 스웨터

    <김현> 저7,700원(0% + 5%)

    ‘나를 만든 세계, 내가 만든 세계’ 아무튼, ○○ ‘생각만 해도 좋은, 설레는, 피난처가 되는, 당신에게는 그런 한 가지가 있나요?’ 아무튼 시리즈는 이 질문에서 시작되었다. 시인, 활동가, 목수, 약사 등 다양한 활동을 하며 개성 넘치는 글을 써온 이들이 자신이 구축해온 세계를 책에 담아냈다. 길지 않은..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택배상자들이 전하는 유쾌한 상상

    『우리는 언제나 다시 만나』 윤여림 작가의 신작. 코로나 시대의 우리 일상을 반영하듯 아파트에 수 백 개의 택배 상자들이 배달되고, 사람들은 내용물을 꺼내고 박스는 모두 버려버립니다. 그런데 버려진 택배상자들이 갑자기 모든 것을 먹어 치우기 시작합니다. 세상은 과연 어떻게 될까요?

    모든 것은 연준Fed에서 시작된다

    무제한 돈 풀기와 역대급 증시 호황, 이 모든 것의 중심에 바로 '연방준비제도'가 있었다. 기준 금리와 정책을 통해 세계 경제를 움직이는 연준은 지금 무슨 생각을 하고 있는가? 연준의 역사와 흐름, 부채 사이클의 원리를 통해 버블의 공포 속에서도 놓칠 수 없는 최적의 투자 타이밍을 찾는다.

    톡톡톡, 행운이 도착했습니다

    참견을 좋아하는 '행운'이 상처받은 아이들을 주시하지만, 그들은 인생의 어떤 운도 쉽게 바라지 못한다. 대신 용기 내어 조심스럽게 서로를 살피고 손을 내민다. 책은 이들의 이야기를 통해 말한다. 아직 못 만났을 뿐, 행운은 지금도 부지런히 다가오고 있다고. 우리가 서로의 행운이 될 수 있다고.

    아이와 함께 성장하는 어른을 위한 현실 육아 솔루션

    "내 아이 속마음, 바르게 이해해야 육아 고통에서 벗어날 수 있습니다." 일상에서 가장 많이 부딪히는 아홉 가지 일상 키워드를 통해 풀리지 않는 현실 육아 고민을 명쾌하게 풀어낸다. 사랑과 존중만으로 아이가 변하기를 기대하는 부모에게 실용적인 현실 육아의 지혜를 전한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