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왜 그 책이 베스트셀러가 됐을까

『대한민국 독서사』,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소위 베스트셀러 연구는 그 책이 왜 베스트셀러가 되었는지 그 책의 안에서만 들여다보려 하는 이른바 베스트셀러 요인 파악 방식을 경계한다고 이 책은 앞부분에서 말하고 있습니다. (2018. 11. 28)

ㅃㅏㄹㅊㅐㄱ_ㅇㅖㅅㅡ24(293-294).jpg

 

 

 

대한민국 독서사
천정환, 정종현 저 | 서해문집

1945년 해방 이후부터 현재까지 70여년 동안 우리의 독서 문화를 다룬 책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이 책은 머릿말에서 이 책의 서술 방향을 이렇게 요약하고 있습니다. "책 읽기 문화를 통해서 지난 70년 한국의 시간을 되돌아보려고 한다. 방방곡곡의 학교와 도서관과 서점들. 대학과 교회와 노동조합 사무실에서 열렸던 독서회들. 때로는 버스와 지하철, 그리고 저마다의 내밀한 방과 마음에서 펼쳐진 독서의 풍경을 되돌아본다. 또한 우리가 사랑한 책들. 이를테면 『난쟁이가 쏘아 올린 작은 공』 부터 『칼의 노래』 에 이르렀던 한국 문학. 그리고 조선 역사에서 출발해서 함석헌, 리영희, 강만길, 김현, 김윤식, 백낙청 등을 거쳐서 오늘에 이른 인문, 사회 과학 서적. 그리고 『자본론』 ,  『코스모스』 , 『데미안』  처럼 외국에서 들여온 아름다운 책들과 그 수용의 역사를 들춰본다." 이렇듯 이 책은 주로 한 시대를 풍미한 책들을 통해 그 시대를 조망하고 있습니다. 소위 베스트셀러 연구는 그 책이 왜 베스트셀러가 되었는지 그 책의 안에서만 들여다보려 하는 이른바 베스트셀러 요인 파악 방식을 경계한다고 이 책은 앞부분에서 말하고 있습니다. 다시 말해 어떤 책을 베스트셀러로 만드는 것은 그 책의 내용뿐 만이 아니라는 거죠. 작가나 사회의 상황 등이 맞물린 상호작용의 산물이라는 것이죠. 결국 독서사는 텍스트의 내용과 텍스트 수용의 사회적 맥락 두 가지를 함께 엮어서 그 상호작용을 관찰하고 서술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어렵지 않게 잘 읽히는 책이며, 상황에 따라서는 저자의 경험도 곁들여 서술되어 있습니다.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고나무, 권일용 저 | 알마

이 책의 부제는 '국내 최초 프로파일러의 연쇄살인 추적기'입니다.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이라는 제목에서 알 수 있듯이 그들이 바로 프로파일러라는 것이죠. 이 책은 가급적 수식을 배재한 단문들로 전개가 되고 있어서 매우 잘 읽히는 편입니다. 그리고 이런 주제를 다룬 책들 중에서 어떤 책은 잔혹 묘사에 지나치게 신경을 써서 읽으면서도 눈살이 찌푸려지는 경우가 있는데요. 이 책은 그런 방식을 경계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말하자면 이 책에는 세 번의 이입 단계가 있지 않을까 생각을 하는데요. 먼저 잔혹한 범행을 저지르게 된 범죄자에 대한 프로파일러 권일용이라는 사람의 이입이 있고요. 그 다음에는 프로파일로 권일용에 대한 저널리스트 출신 고나무 작가의 이입이 있고, 마지막으로 글을 보는 독자의 이입이 있는 것이죠. 그렇게 이 책은 연이어 이어지는 세 개의 문을 가진 어두운 폐가처럼 보이기도 합니다.

 

 


 

  cats.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동진

어찌어찌 하다보니 ‘신문사 기자’ 생활을 십 수년간 했고, 또 어찌어찌 하다보니 ‘영화평론가’로 불리게 됐다. 영화를 너무나 좋아했지만 한 번도 꿈꾸진 않았던 ‘영화 전문가’가 됐고, 글쓰기에 대한 절망의 끝에서 ‘글쟁이’가 됐다. 꿈이 없었다기보다는 꿈을 지탱할 만한 의지가 없었다. 그리고 이제, 삶에서 꿈이 그렇게 중요한가라고 되물으며 변명한다.

오늘의 책

생명에 관한 완벽한 안내서

노벨 생리의학상을 수상한 생물학자 폴 너스가 ‘생명이란 무엇인가’라는 근원적인 질문에 답을 제시한다. 세포, 유전자, 진화, 화학, 정보라는 생물학의 5가지 원대한 개념을 통해 생명의 비밀을 밝힌다. 모든 생물들이 어떻게 연결되어 있는지, 어떻게 함께 살아가야 할지를 흥미롭게 풀어낸다.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 잘 아는 사람이 되는 법

코로나 블루를 넘어 레드로. 피할 수 없는 불안과 분노 속에서 살아가는 요즘 나를 지키기 위한 전문가의 '지혜'라는 처방은 참 뜻밖이다. 미지의 보물 같은 지혜를 눈에 보이고 손에 잡히는 것으로 가질 수 있다면 어떨까? 오늘을 사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지혜의 능력을 길러주는 현실적인 책.

고고학으로 접근하는 기록 너머 역사

세계 4대 문명이라는 개념은 언제부터 만들어졌을까? 기자조선은 실재했을까? 임나일본부의 실체는? 첨예한 입장이 대립하는 고대사에 관해 고고학 자료를 활용하여 강인욱 교수가 설명한다. 지배와 폭력이 아니라 공존과 평화를 지향하는 매혹적인 고대사 여행.

수상한 시리즈 박현숙 작가의 그림책

탐정이 꿈인 소녀 ‘나여우’가 방학을 맞아 고모와 잠깐 지내게 되면서 겪는 에피소드를 담은 책. 서로와 인사도 하지 않고 벽만 보고 있는 삭막한 아파트! 주인공 소녀가 어느 날 엘리베이터에서 귀신을 보게 되고, 정체를 파악하고자 문도 열어주지 않는 이웃들을 탐방하며 겪는 미스터리 모험담.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