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독립은 장바구니를 바꾼다

집 안을 들여다보는 경험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그간 외동딸로 부모님 밑에서 행복하게 잘 살았다는 것을 느끼면서 한편으로는 감사함과 아쉬움을, 한편으로는 나만의 인테리어로 내 아지트를 만들 수 있으니 즐거움을 느끼고 있다. (2018. 11. 09)

KakaoTalk_20181109_090110952.jpg

                        부암동 바이브


 

내 장바구니가 심상치 않다. 퍼티, 헤라, 커버링 테이프 등등 사본 적도 없는 물건들을 사들이고 있다. 조금 있으면 나는 종로구의 한 주택으로 이사를, (지인 집 1층이지만) 엄밀히 말하자면 독립을 하게 되기 때문이다.


꽤 오랫동안 비어 있었기 때문에 손쓸 곳이 생각보다 많아서, 집이라는 공간도 사람의 손을 타야 ‘집다운 집’이구나 싶었다. 집을 보러 갔을 때, 알 수 없는 두근거림과 스트레스가 동시에 나타나는 모순적인 현상을 경험했다. 이 집은 처음이 아니기 때문이다. 8년 전에 과외하러 왔을 때만 해도, 내가 이 집에 살러 올 줄은 꿈에도 몰랐다. 도심 속 시골 같은 동네에서 출퇴근은 잘할 수 있을지, 생활고에 시달리느라 팍팍해지진 않을지 살짝 걱정되긴 한다.


게다가 고작 교환학생 때 기숙사 생활을 해본 경험이 전부고, 포장이사가 뭔지 이사 순서가 뭔지도 모르는데 그냥 되는 대로 살까, 다 때려치우고 녹아서 사라지고 싶다는 생각도 했다. 하지만 언젠가는 가족의 품을 떠나 살아야 하고, 차일피일 어쩌지만 중얼거리면서 할 일을 미루느니 한 번에 제대로 하자는 생각을 하게 됐다. 누구보다 적극적으로! 용감하게 일을 벌이기로 했다.


경첩과 콘센트를 정리하고, 방문과 벽지에 페인트칠을 할 예정이다. 사람을 부르는 것보다 셀프로 인테리어를 진행하는 것이 저렴하기 때문에 사서 고생을 하기로 했다. 초록 창에 ‘셀프 페인트칠’을 검색하고, 방문 색상은 어떻게 골라야 마룻바닥과 조화를 이룰지 고민한다. 여러 차례 집을 둘러보며 이런저런 조언을 얻었다. 다행인 점은 가장 친한 친구가 미대를 나왔다는 점, 그리고 그녀의 남자친구가 건축과라는 점이다. 자신들의 작업실을 만들어내는데 능수능란한 사람들이어서, 내가 놓치는 부분이 없도록 도움받고 있다(끝나면 계열사 치킨과 골뱅이를 쏘겠다!). 


 지난 주말에는 태어나서 처음으로 ‘마툴키’라는 약을 들고, 집안 이곳저곳에 약을 뿌리기도 했다. 약 뿌리다가 벌레 말고 내가 먼저 질식할 뻔 했지만, 마스크와 장갑을 끼고 약 치는 내 모습이 나름 뿌듯했다. 장비만으로도 전문가가 된 것 같아서 그랬던 것 같다. 그리고 이번 주 주말에 는 페인트칠을 앞두고 있다. 페인트는 또 어찌나 많이 필요한지, 알지 못했던 장비들은 얼마나 많은지 모르겠다. 나 빼고 내 주위 사람들은 왜 이렇게 잘 알지, 나 정말 온실 속의 화초였나? 싶다. 


 일련의 과정들을 통해 집 ‘안’을 들여다보는 것도 나름 즐겁다. 그간 외동딸로 부모님 밑에서 행복하게 잘 살았다는 것을 느끼면서 한편으로는 감사함과 아쉬움을, 한편으로는 나만의 인테리어로 내 아지트를 만들 수 있으니 즐거움을 느끼고 있다. 다 갖춰져 있는 풀옵션 오피스텔에 갔으면 훨씬 편하고 좋았겠지만, 이런 귀한 경험은 못 했을 거로 생각한다.

 

광채없는 삶의 나날들에는 시간이 우리를 실어 나른다. 그러나 우리가 시간을 짊어져야 하는 순간은 언제든 다가오게 마련이다. ‘내일이면’, ‘나중에’, ‘네가 출세하면’, ‘나이 들면 너도 알게 돼’ 하며 우리는 미래를 향해 살아가고 있으니 말이다. 이 같은 모순된 언행은 기가 찰 노릇이라 하겠는데, 왜냐하면 그러다 결국엔 죽는 일만 남게 될 것이기 때문이다.

- 알베르 카뮈 , 『시지프 신화』

 

이번 작업을 도와주는 친구가 보내온 문장이다. 용감한 나를 위해 카뮈의 문장을 읽어본다. 비장한 마음을 가지고 주말 페인트 작업을 무사히 마칠 수 있기를 바라본다.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김지연(예스24 굿즈MD)

좋아하는 것에는 아끼지 않습니다.

오늘의 책

인류를 구할 미래의 식량

지속가능한 발전은 먹거리를 빼놓고는 논할 수 없다. 과학 기술은 식량 위기를 대비하고 있다. 이 책은 세계 각지에서 미래의 음식을 찾기 위한 실험을 소개한다. 탄소를 줄일 수 있는 배양육, 도시 농업, 가뭄을 견디는 식물 등 음식 혁명은 조용히 진행 중이다.

추억의 순정 만화 〈세일러 문〉 완전판

‘정의의 이름으로 널 용서하지 않겠다’ 대사로 소년소녀들을 두근거리게 했던 세일러 문이 완전판으로 첫 출간 되었다. 소녀가 정의의 전사로 변신해 사명을 다하는 모습이 완벽히 재현되었다. 깔끔한 화질은 물론, 잡지 시절의 컬러를 살려내 팬들에게 더욱 선명한 추억을 가져다 줄 것이다.

우리가 사랑한 여성들의 이야기

소설가 김초엽, 밴드 새소년의 황소윤, 문명특급의 재재, 영화감독 이길보라, 작가 이슬아 등 각기 다른 직업과 매력을 가진 90년대생 10명의 인터뷰집. 우리가 지금 이들을 아낌없이 사랑하고 지지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사랑하는 것을 더 사랑하며 내일로 나아가는 당당한 여성들의 목소리.

최초 공개, 도티는 왜 유튜브를 시작했을까?

1세대 유튜버이자 국내 최고 MCN기업 샌드박스네트워크 공동 창업자 도티의 첫 책. 사실 그에게 유튜브는 방송국 취업을 위한 한 줄 이력에 불과했다. '돌이켜보니 플랜B는 차선책이 아닌 새로운 가능성이자 다양성이었다.' 도티이자 인간 나희선의 솔직한 성공 이야기. 그의 다음 플랜B는 무엇일까?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