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에베레스트에서의 삶과 죽음] 셰르파, 히말라야 원정대, 두 문화의 조우

히말라야 원정대와 셰르파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20세기 서구 사회에서는 많은 히말라야 원정대가 조직되었다. (2018. 11. 02)

01.jpg

 

02.jpg

 

03.jpg

 

04.jpg

 

05.jpg

 

06.jpg

 

07.jpg

 

08_2.jpg

 

09.jpg

 

10.jpg

 

 

 

 

 

 

『에베레스트에서의 삶과 죽음』 은 고산 등반을 매개로 한 동서양 두 문화의 만남의 역사이다. 특히, 1910년부터 시작된 서구 히말라야 원정대의 등반 역사에서 드러나지 않은 행위자였던 셰르파의 삶의 경험에 주목하고 있다.

 

서구 등반가들은 당시 천박한 물질주의에 결여된 영성을 구현하기 위해, 군사 작전으로 ‘정복’하기 위해, 남성성을 과시하는 경쟁을 위해 산에 올랐다. 히말라야의 고산을 등반하려면 전문적인 도움이 필요했는데, 이들 원정대의 등반에 참여하여 물품 운반, 루트 개설, 요리, 청소 등을 담당한 것이 바로 에베레스트에 사는 소수민족인 셰르파이다.

 

저자는 원정대와 셰르파, 두 문화의 조우를 ‘진지한 게임’이라는 개념으로 분석한다. 진지하면서도 동시에 재미있는 게임에 적용해, 권력 관계에 종속된 것이 아닌 참여자들에게 행위자성을 부여하고 이를 발견시키는 과정을 탐구했다. 이러한 그의 연구는 인종, 계급, 젠더, 종교를 둘러싼 에베레스트 등반의 역사를 통합적으로 분석하며 탁월한 인류학적 통찰을 이끌어냈다.


 

 

에베레스트에서의 삶과 죽음셰리 B. 오트너 저/노상미 역 | 클
원정대와 셰르파, 두 문화의 조우를 진지하면서도 동시에 재미있는 게임에 적용해, 권력 관계에 종속된 것이 아닌 참여자들에게 행위자성을 부여하고 이를 발견시키는 과정을 탐구했다.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출판사 제공

출판사에서 제공한 자료로 작성한 기사입니다. <채널예스>에만 보내주시는 자료를 토대로 합니다.

에베레스트에서의 삶과 죽음

<셰리 B. 오트너> 저/<노상미> 역19,800원(10% + 5%)

인종, 계급, 젠더, 종교의 교차로로서 등반의 역사를 분석한 인류학의 고전 2001년 가장 영감을 준 인류학자, 레티우스 메달 수상 2004년 가장 훌륭한 인류학 저서, J. I. 스탤리 상 수상 『에베레스트에서의 삶과 죽음』은 고산 등반을 매개로 한 동서양 두 문화의 만남의 역사이다. 특히, 1910..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우리들의 N번방 추적기

2020년 3월 텔레그램 N번방 사건이 알려지기 시작했다. N번방은 디지털 성범죄의 심각함과 처참한 현실을 일깨워줬다. 이 사건을 알린 최초 보도자이자 최초 신고자인 두 사람이 쓴 이 책은 그간의 취재를 정리하며 보다 안전하고 평등한 사회를 꿈꾼다.

인류 역사와 문화의 시작, 지구

46억 년 전 지구의 탄생에 맞춰 지구의 변천사에 따라 인류의 문명이 어떻게 진화해왔는지 추적하는 대작. 그간의 역사가 인간 중심이었다면, 철저하게 지구 중심으로 새로운 빅히스토리를 과학적으로 저술했다. 수많은 재해로 불확실성이 커진 지금, 인간이 나아가야할 길을 제시하는 책.

지금 살고 있는 집, 몸도 마음도 편안한가요?

나에게 맞는 공간, 내게 편안한 공간을 만드는 일은 인생을 돌보는 일과 닮았습니다. tvN [신박한 정리] 화제의 공간 크리에이터 이지영이 소개하는 인테리어, 정리정돈, 공간 재구성의 모든 것! 아주 작은 변화로 물건도, 사람도 새 인생을 되찾는 공간의 기적이 펼쳐집니다.

노벨문학상 수상 작가의 범죄 스릴러

마을에서 연이어 벌어지는 미스터리한 살인 사건, 시신 주변에는 사슴 발자국들이 찍혀있다. 누군가의 말처럼 이것은 동물들의 복수일까? 동물 사냥을 정당화하는 이들과 그에 맞서는 인물의 이야기가 긴장감 있게 펼쳐진다. 작가가, 문학이, 세상을 말하고 바꾸는 방식이 선명하게 드러나는 책.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