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정은 “책을 읽다 무지를 깨닫는 순간, 쾌감을 느껴요”

소설가 정은의 서재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원하는 책을 마음껏 읽고 싶고 산책을 충분히 하고 싶다는 것 외에 다른 욕망이 없는 편입니다. 파산선고를 받아도 도서관회원증만 있으면 그다지 절망하지 않을 것 같다고 늘 생각합니다. (2018. 10. 18)

_15A2988-1.jpg

 


책의 재미를 느꼈던 때는 언제부터였나요?

 

아홉 살 때 『말괄량이 쌍둥이의 비밀』 (에니드 블라이튼)이라는 책을 선물 받았을 때부터입니다. 지경사의 소녀명랑소설시리즈 중 한 권이었는데 그 뒤로 서점과 도서관을 들락거리며 그 시리즈를 거의 다 읽었습니다. 그러다가 계몽사 세계명작전집, 위인전집, 백과사전 등 재미와는 상관없이 책장에 꽂혀있는 모든 책을 읽기 시작했습니다. 지금도 다른 사람의 집에 놀러 가면 그 집 책장에 있는 모든 책의 제목을 다 읽고 나서야 자리에 앉습니다.

 

책 읽는 시간은 작가님께 왜 소중한가요?

 

원하는 책을 마음껏 읽고 싶고 산책을 충분히 하고 싶다는 것 외에 다른 욕망이 없는 편입니다. 파산선고를 받아도 도서관회원증만 있으면 그다지 절망하지 않을 것 같다고 늘 생각합니다. 책을 읽다 보면 저 자신의 어리석음과 무지를 깨닫게 되는 순간이 있는데 그게 독서의 가장 큰 쾌감인 것 같습니다. 물론 책이 그 어리석음을 극복하고 보다 나은 인간이 되는 것을 보장해주지는 못하지만요. 그리고 책을 읽으면 제가 살아온 시간에 주름이 생기면서 더 깊은 시공간을 사는 듯한 착각이 듭니다. 길게 사는 건 장담 못 해도 밀도 있게 살 수 있도록 책이 조금은 도와주는 것 같습니다.

 

요즘 작가님의 관심사는 무엇이며 그 관심사와 관계하여 읽을 계획인 책이 있나요?

 

『뉴로트라이브』  (스티브 실버만)라는 자폐증의 역사에 관한 책을 읽기 시작했습니다. 『나는 그림으로 생각한다』  (템플 그랜딘)라는 자폐인이 쓴 자서전을 읽고 그 주제에 관심을 두게 되었습니다. 감각기관을 통해 들어오는 정보량이 다르고 처리속도도 다르기 때문에 외부에 반응하는 방식도 다를 수 있다는 것을 그 책을 읽고 처음 알게 되었습니다. 그 이후로 관심이 생겨서 비슷한 주제의 책이 나오면 가능한 한 다 읽어보려 합니다.

 

최근작  『산책을 듣는 시간』  과 관련하여, 독자들에게 하고 싶으신 말씀이 있다면 무엇인가요?

 

『산책을 듣는 시간』  을 쓸 때는 수화에 관한 책을 찾아 읽었습니다. 『목소리를 보았네(올리버 색스)』 ,  『반짝이는 박수 소리(리아 헤이거 코헨)』 ,  『색맹의 섬(올리버 색스)』 , 『부모와 다른 아이들(앤드류 솔로몬)』 을 많이 참고했는데 혹시 관심이 생기신다면 함께 읽어보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관련 있는 주제의 책들을 연달아 읽거나, 한 작가의 다른 책들을 연달아 읽는 것, 한 책을 주기적으로 반복해서 읽는 것. 모두 책을 더 재미있게 즐기는 방법인 것 같습니다.

 

 

명사의 추천

 

보이지 않는 도시들
이탈로 칼비노 저/이현경 역 | 민음사

도시에 관한 책은 결국 관계에 대한 책이라고 생각합니다. 허무맹랑한 꿈을 적은 일기 같은 이 이야기들은 정교하게 연결되어 있는데 행간 사이사이로 끝없이 다른 이야기가 만들어져서 이 책이 거대한 하나의 도시처럼 느껴집니다. 저한테는 시집이자 철학책이자 경전이자 역사책처럼 느껴지는 소설책입니다.

 

 

 

 

 

존 버거의 글로 쓴 사진
존 버거 저 | 열화당

시선이 태도가 될 수 있다는 것을 이 책을 읽고 배웠습니다. 다른 책들을 좋아한다면 존 버거의 책들은 감히 사랑한다고 말할 수 있는데, 그건 제가 존중과 담백한 다정함을 무엇보다 중요하게 생각하는 사람이기 때문인 것 같습니다.

 

 

 

 

 

 

칼잡이들의 이야기
호르헤 루이스 보르헤스 저 | 민음사

보르헤스 전집은 20세기의 보물입니다. 그 어떤 시집보다, 시론보다, 보르헤스 전집을 통해서 시적인 것에 대해서 더 많은 것을 배웠습니다.

 

 

 

 

 

 

 

 

 

주기율표
프리모 레비 저/이현경 역 | 돌베개

마치 실험하듯이 불필요한 것을 제거하고 꼭 필요한 것만 정확한 자리에 놓듯 글을 쓰기 때문에 과학자들이 쓴 에세이를 좋아합니다. 주기율표상의 원소 하나하나가 한 챕터인 이 책은 지극히 개인적인 회고록이지만 온 세상을 다 품고 있는 하나의 조각 같기도 합니다.


 

 

 

 

당신 인생의 이야기
테드 창 저/김상훈 역 | 엘리

테드 창이 이 책을 쓰지 않았다면 세상에 이런 책이 있을 수도 있다는 걸 상상도 못 했고, 제가 이런 책을 읽고 싶었다는 것도 몰랐겠죠. 저한테는 새로운 세계 하나를 열어준 작가입니다. 좋아하는 작가가 생기면 전작을 모두 사는 편인데, 과작하는 작가라 아쉽습니다. 테드 창이 쓴 책을 모두 사느라 가산을 탕진하는 날이 오면 좋겠습니다.


 

 

 

소수의 음악
고중숙 역 | 승산

인간이 소수의 규칙성을 알아내려고 노력해온 역사는 그 자체만으로도 흥미진진한 모험담입니다. 이 책은 소수가 더 큰 세상을 여는 비밀 키라고 주장하는데 이제까지 알고 지내온 세상보다 더 큰 세상이 나름의 조화로운 규칙을 가지고 존재할지도 모른다는 상상이 즐겁습니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채널예스

채널예스는 2003년에 창간한 예스24에서 운영하는 문화웹진입니다. 작가와 배우, 뮤지션 등 국내외 문화 종사자들을 인터뷰합니다. 책, 영화, 공연, 음악, 미술, 대중문화, 여행, 패션, 교육 등 다양한 칼럼을 매일 만나볼 수 있습니다.

오늘의 책

넘치는 시대, 새로운 트렌드

넷플릭스를 필두로 대중화된 OTT 서비스와 인터넷을 통해 언제든 콘텐츠를 접할 수 있는 지금 시대의 변화상을 다룬다. 시간 가성비를 중시하고 예습을 위한 감상 등 다양한 이유로 콘텐츠를 빠르게 소비하는 습관을 사회 전반의 트렌드 변화로 읽어내 날카롭게 분석한다.

아홉 작가의 시선이 통과한 한 단어

정세랑 기획, 아시아 9개 도시, 9명의 젊은 작가들의 소설집. 다른 언어를 사용하는 작가들이 ‘절연’이라는 한 단어로 모인 이 프로젝트는 아시아가 정체성을 공유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결국 우리는 연결되어 있음을. 문학으로 새로운 연결을 맺어줄 한 단어, 아홉 개의 이야기.

일도 삶도 즐겁게!

회사 동료로 만나 친구가 된 김규림, 이승희 마케터가 일과 삶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준다. 일터와 일상에서 자주 쓰는 25개의 주제로 두 저자의 생각을 그림과 글로 표현했다. 하루에 깨어있는 많은 시간을 일터에서 일하며 보내는 많은 이들에게 영감을 주는 책이다.

위화가 복원해낸 근대 대격변기의 중국

1900년대 중국을 배경으로, 23년에 걸쳐 집필한 위화의 신작 장편소설. 시대의 격변은 평범한 시민의 운명을 어디까지 뒤흔들까. 미지의 도시 ‘원청’을 찾아 헤매는 린샹푸처럼, 모두가 가슴 속 ‘원청’을 품고 산다면 수많은 다짐들이 현실이 될 것만 같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