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그림으로 보는 인터뷰] 『빨간 열매』

<월간 채널예스> 2018년 10월호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아기곰은 그 좌절 안에서 뭔가를 찾아냈을 거예요. 마음 안에서 분명 새로운 무언가가 일어났을 거라고 생각해요. (2018. 10. 08)

스크린샷 2018-09-10 오후 11.09.15.png

 

 

어디서 온지도 모른 빨간 열매를 먹은 아기곰은 그게 나무 위에서 떨어졌다고 확신을 하지요. 그리고 무작정 얼마나 높을지 모르는 나무를 기어 올라요. 곧 빨간 열매를 먹을 수 있을 거라고 생각 하지만 천만의 말씀이죠. 어디 세상이 그리 호락호락 한가요. 힘들게 올라간 나무 꼭대기에 있는 빨간 태양을 보며, 빨간 열매라며 손을 허우적거려요. 정말 손이 닿을 거라고 생각 했을까요. 아니면 노력에 대한 억울한 심정이었을까요. 허우적거리다 떨어진 아기곰은 안전해요. 실패해도 괜찮다며 응원하고 받아주는 무언가가 있다면, 우리는 빨간 열매를 찾으러 나설 것이고 그 여정이 우리를 예측하지 못한 또 다른 풍경을 만나게 해줄 거에요. 비록 빨간 열매는 못 얻었지만 우리는 그 힘으로 내일의 노란 열매를 꿈꾸겠지요.

 

 

014LL.jpg

 

 

내려가기에도 너무 많이 올라왔고 올라 가려 해도 지치고 외롭고 두려운 감정을 보여주고 싶었어요. 독자들도 아기곰을 응원 해야 할지 말아야 할지, 헷갈리기 시작 하죠. ‘정말 올라가면 빨간열매가 있긴 한 거야?’ 아기곰의 모험을 지지 하던 사람들도 슬슬 불안함을 느끼게 하는 장면이에요. 이런 불안함을 빼곡한 숲과 높은 나무 끝에 매달린 작은 아기 곰을 대비로 보여주고 싶었어요.

 

 

017 LL.jpg

 

 

‘엄청 큰 빨간 열매!’ 라고 감탄하지만 아기곰의 심경은 그렇게 단순하지 않을지도 몰라요. 아기곰은 그 좌절 안에서 뭔가를 찾아냈을 거예요. 상실감과 성취감 그리고 생각하지 못했던 희열. 마음 안에서 분명 새로운 무언가가 새롭게 일어났을 거라고 생각해요. 작은 성장을 표현하는 부분이에요.
서서히 붉게 물들고 있는 아기 곰의 내면을 표현하고 싶었어요.

 

 

023.jpg

 

 

‘퍽’ 같은 무서운 소리가 들릴 것 같은 장면이길 바랐어요. 초기 작업에는 ‘엄마!’ 라는 텍스트가 들어갈 것을 염두하고 작업 했는데 최종 작업에서 텍스트 빼기로 했죠. 그래서 결말 부분이 훨씬 풍부해 졌어요. 뒤 페이지의 큰 안도를 위해 긴장감 유발이 필요해서 너무 무섭지도 너무 안정적이지도 않게 표현하려고 했어요. 책이 나오고 나서 어린 독자들에게 흑백 톤과 검은 곰이 아이들에게 무섭게 보이면 어쩌지 라는 좁쌀 같은 고민이 살짝 들었지만 뒷 장면을 위한 좋은 장치 페이지 였다고 생각해요.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이지은(그림책작가)

빨간 열매

<이지은> 글그림11,250원(10% + 5%)

혼자 일찍 일어난 아기곰 한 마리. 머리 위로 톡 떨어진 빨간 열매의 맛을 보더니 더 많은 빨간 열매를 찾아 열심히 나무를 오르기 시작합니다. 정확한 위치도 모르면서 무작정 위로 올라가는 모습을 보고 있으면 어딘가 조금은 어설프고 미련해 보이는 모습에 웃음이 납니다. 하지만 그래서 더욱 귀여운 우리의 주인공, 이..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역사를 공부할 수밖에 없는 이유

한국사 명강사 큰별쌤 최태성이 역사의 쓸모에 관해 이야기한다. 하늘 아래 새로운 게 없고, 인간은 역사에서 지혜를 얻을 수 있다. 약소국 신라가 마침내 승자가 된 사연, 잉카 제국의 몰락 등 역사적 사건의 의미를 이해하면 역사는 삶에 강력한 무기가 될 수 있다.

외로움을 넘어서는 순연한 이야기의 힘

평생을 야생과 벗 삼은 생태학자의 경이로운 첫 소설로, 2019년 미국에서 가장 많이 팔린 책. 습지가 키워낸 강인한 소녀 카야가 노래하는 자연과 인간, 과학과 시 그리고 외로움 이야기. 자연을 향한 경이로운 찬가면서 아름다운 성장 소설이자 법정 스릴러기도 한 굉장한 작품.

건축가 승효상, 수도원 기행을 떠나다

수도원을 순례하며 사색한 기록을 담은 건축가 승효상의 건축 여행기. 건축과 영성에 관한 근본적인 물음을 해결하고자 이탈리아, 프랑스 수도원을 찾아 떠났다. 종교와 건축을 이해하고자 하는 이들을 위한 탁월한 입문서이자 수도원 순례 여행자를 위한 친절한 안내서.

시를 모르는 사람의 몸도 들썩이게 할 '말의 춤'

통통 튀는 언어 감각으로 자칫 비루할 수 있는 삶에 반짝이는 '말의 춤'을 선보이는 시인 정끝별의 여섯번째 시집. 하나의 언어를 감싸고 있던 다른 소리와 의미와 몸짓이 들썩이게 하는, 라임과 애너그램의 재미가 상당하다. 입을 열어 읊조리며 읽으면 더욱 아름다운 시詩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