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자연이 마음이 살린다] 자연의 치유력에 관한 아름다운 탐색

일상에 자연을 담아야 하는 과학적 이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자연이 몸이 좋다는 말은 상식처럼 들리지만 놀랍게도 야채나 운동이 몸에 좋다는 것에 비해 과학적으로 밝혀진 바가 적다. (2018. 10. 08)

카드뉴스_자연이마음을_예스_500x500px_1.jpg

 

카드뉴스_자연이마음을_예스_500x500px_2.jpg

 

카드뉴스_자연이마음을_예스_500x500px_3.jpg

 

카드뉴스_자연이마음을_예스_500x500px_4.jpg

 

카드뉴스_자연이마음을_예스_500x500px_5.jpg

 

카드뉴스_자연이마음을_예스_500x500px_6.jpg

 

카드뉴스_자연이마음을_예스_500x500px_7.jpg

 

카드뉴스_자연이마음을_예스_500x500px_8.jpg

 

카드뉴스_자연이마음을_예스_500x500px_9.jpg

 

카드뉴스_자연이마음을_예스_500x500px_10.jpg

 

카드뉴스_자연이마음을_예스_500x500px_11.jpg

 

카드뉴스_자연이마음을_예스_500x500px_12.jpg

 

카드뉴스_자연이마음을_예스_500x500px_13.jpg

 

카드뉴스_자연이마음을_예스_500x500px_14.jpg

 

 

 

 

 

 

자연이 몸이 좋다는 말은 상식처럼 들리지만 놀랍게도 야채나 운동이 몸에 좋다는 것에 비해 과학적으로 밝혀진 바가 적다. 최근까지도 심리학과 신경과학에서는 자연과 뇌의 연관성을 진지하게 수용하지 않았고, 기술적으로도 현장이나 정교한 실험 조건에서 뇌를 들여다보기 어려웠기 때문이다. 저자는 최신 이론을 수집하고 한창 진행 중인 실험에 직접 참여하기 위해 한국, 일본, 핀란드, 스웨덴, 싱가포르, 캐나다, 미국, 영국 등 총 8개국을 찾아간다.

 

저자가 핀란드에서 찾은 연구에 따르면 우울증을 피하기 위해서는 한 달에 최소 다섯 시간을 자연에서 보내야 한다. 그러려면 한 달에 한 번 주말에 산이나 바다에 가거나 일주일에 두 번 30분씩 공원을 산책하면 된다. 다행히 사람이 많고 차 소리로 시끄러운 도시 속 공원에서조차 15~45분 정도만 걸으면 기분이 좋아지고 활력이 생기고 피로가 풀린다. 삼림욕을 통한 연구가 활발한 일본에서는 피톤치드가 면역력을 높여주는 것을 확인했다. 매일 아침 두 시간씩 산속을 걸은 사람들은 사흘 만에 혈액검사에서 면역세포가 40퍼센트 증가했고 그 상태가 무려 7일간 지속됐다. 밤마다 방에 편백나무 정유를 가습기로 틀어놓고 잔 사람들은 면역세포가 20퍼센트 증가했고 피로가 풀렸다고 보고했다. 나무에서 나오는 피톤치드는 면역력을 높이는 데 어떤 약보다 효과적이고 즉각적이다.

 

 

 



 

 

자연이 마음을 살린다플로렌스 윌리엄스 저/신원섭 감수/문희경 역 | 더퀘스트
자연에서 보내는 시간은 우리의 인지와 심리에 생각보다 훨씬 크고 뚜렷한 영향을 남긴다. 단 5분이라도 자연을 접하면 창의성이 향상되고 기분이 좋아진다.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출판사 제공

출판사에서 제공한 자료로 작성한 기사입니다. <채널예스>에만 보내주시는 자료를 토대로 합니다.

자연이 마음을 살린다

<플로렌스 윌리엄스> 저/<문희경> 역16,200원(10% + 1%)

환경 전문 저널리스트인 플로렌스 윌리엄스는 콜로라도주 시골에서 워싱턴D.C.로 이사한 지 두 달 만에 우울증 약을 처방받았다. 스스로 ‘자연결핍장애’를 앓고 있다고 판단한 그녀는 자연의 치유력을 알아보기 위해 최신 과학 연구를 조사하고 관련 연구자들을 만나고 직접 실험에 참여했다. 『자연이 마음을 살린다The N..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역사를 공부할 수밖에 없는 이유

한국사 명강사 큰별쌤 최태성이 역사의 쓸모에 관해 이야기한다. 하늘 아래 새로운 게 없고, 인간은 역사에서 지혜를 얻을 수 있다. 약소국 신라가 마침내 승자가 된 사연, 잉카 제국의 몰락 등 역사적 사건의 의미를 이해하면 역사는 삶에 강력한 무기가 될 수 있다.

외로움을 넘어서는 순연한 이야기의 힘

평생을 야생과 벗 삼은 생태학자의 경이로운 첫 소설로, 2019년 미국에서 가장 많이 팔린 책. 습지가 키워낸 강인한 소녀 카야가 노래하는 자연과 인간, 과학과 시 그리고 외로움 이야기. 자연을 향한 경이로운 찬가면서 아름다운 성장 소설이자 법정 스릴러기도 한 굉장한 작품.

건축가 승효상, 수도원 기행을 떠나다

수도원을 순례하며 사색한 기록을 담은 건축가 승효상의 건축 여행기. 건축과 영성에 관한 근본적인 물음을 해결하고자 이탈리아, 프랑스 수도원을 찾아 떠났다. 종교와 건축을 이해하고자 하는 이들을 위한 탁월한 입문서이자 수도원 순례 여행자를 위한 친절한 안내서.

시를 모르는 사람의 몸도 들썩이게 할 '말의 춤'

통통 튀는 언어 감각으로 자칫 비루할 수 있는 삶에 반짝이는 '말의 춤'을 선보이는 시인 정끝별의 여섯번째 시집. 하나의 언어를 감싸고 있던 다른 소리와 의미와 몸짓이 들썩이게 하는, 라임과 애너그램의 재미가 상당하다. 입을 열어 읊조리며 읽으면 더욱 아름다운 시詩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