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MD 리뷰 대전] 공동체의 추억에 풍덩 빠지는 기쁨

『수영하는 여자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여성의 우정과 연대의 힘에 대한 빼어난 찬가"란 평가를 받는 소설은 힘주어 말한다. 느리게 가더라도 모두가 함께 가는 공동체를 만들어가는 건 어떠냐고. (2018. 10. 05)

191282735.jpg

 

 

제목과 표지만 봐도 눈과 마음을 시원하게 하는 책이다. 20대와 80대 두 여성의 진심 어린 우정과 공동체의 가치를 그린, 아름다우면서도 따뜻한 소설. 70여 년 동안 지역 공동체의 주요 공간 지역이었던 야외 수영장(lido)이 젠트리피케이션 현상으로 강제 폐쇄 위기에 처한 후, 이곳이 지역 주민들에게 얼마나 가치 있는 장소이며 중요한 역할을 해왔는지 깨달은 사람들이 소박한 연대를 통해 놀라운 기적을 만들어가는 이야기가 흥미진진하게 펼쳐진다.

 

이익이 나지 않으면 당연히 다른 것으로 교체해야 한다는 시 의회의 입장과 손실을 무릅쓰더라도 모두가 함께 가야 한다는 주민들의 입장은, 비단 소설 속 이야기만은 아니다. 무엇이 정답이라고 말하기는 어렵지만, 돈이 가장 중요한 가치가 아니라는 건 분명한 사실. "여성의 우정과 연대의 힘에 대한 빼어난 찬가"란 평가를 받는 소설은 힘주어 말한다. 느리게 가더라도 모두가 함께 가는 공동체를 만들어가는 건 어떠냐고.


 

 

수영하는 여자들리비 페이지 저/박성혜 역 | 구픽
세상과 사물에 대한 다른 시각을 가진 친구를 만나 내가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더 상대방과 공통점이 많다는 것을 발견하고 긍정적인 영향을 받는 순간, 나의 상처와 상대방의 상처도 치유할 수 있는 것일지도 모른다.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김도훈(문학 MD)

고성방가를 즐기는 딴따라 인생. 모든 차별과 폭력에 반대하며, 누구나 ‘사람답게’ 살아갈 수 있는 세상을 꿈꾼다.

수영하는 여자들

<리비 페이지> 저/<박성혜> 역12,600원(10% + 5%)

20대와 80대 두 여성의 진심 어린 우정과 공동체의 가치를 그린 아름다운 이야기. 70여 년 동안 지역 공동체의 주요 공간 지역이었던 야외 수영장이 젠트리피케이션 현상으로 강제 폐쇄 위기에 처하게 된다. 과연 그들의 수영장은 어떻게 될까? 놀라운 기적이 기다리고 있는 귀엽고 단단한 소설이다.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ebook
수영하는 여자들

<리비 페이지> 저/<박성혜> 역9,800원(0% + 5%)

런던 도서전 화제작(전 세계 24개국 판권 계약), 영국 아마존·선데이 타임스 베스트셀러 TOP 10, 영화화 예정작 2017년 런던 도서전에 등장한 작가 리비 페이지의 데뷔 소설 《수영하는 여자들 THE LIDO》은 원고 공개 두 시간 만에 전 세계 24개국 판권 계약과 함께 영화화 옵션까지 계약되며 이..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클래스가 다른 SF, 테드 창 17년 만의 소설집

『당신 인생의 이야기』 이후 쓴 작품 9편을 수록한 테드 창 두 번째 소설집. 시간여행, 인공지능, 기계 보모 등의 소재에 독보적인 상상력과 예언적 통찰을 더해 삶을 향한 묵직한 질문을 던진다. "낯선 테크놀로지가 넘쳐나는 새로운 세상에서 인간은 어떻게 살아가야 할 것인가?"

책 읽지 않는 디지털 문명에 던지는 경고

점점 더 인류는 디지털 기기에 시간을 빼앗기고 있다. 그럴수록 ‘깊이 읽는 능력’을 상실한다. 이해력 부족은 불통으로 이어진다. 건강한 사회를 위해 우리는 더 늦기 전에, 더 자주 책을 읽어야 한다. 책 제목처럼, 우리는 다시 책으로 가야 한다.

재미주의자 김민식 PD의 '여행'

"인생에 위기가 닥칠 때마다 나를 구해주는 3개의 요술 주머니가 있다." 영어와 글쓰기에 관한 전작으로 많은 사랑을 받아 온 김민식PD가 가장 좋아하는 요술주머니, 여행으로 돌아왔다. 동네 뒷산부터 아프리카까지 이번에도 우리의 마음을 두드리는 이야기가 가득하다.

17년 동안 일한 매미는 어디로 떠났을까?

세계적인 작가 숀 탠의 신작 그림책. 매미는 회색 빌딩에서 인간들과 함께 17년 동안 단 하루도 쉬지 않고, 실수 없이 일했습니다. 하지만 헌신적으로 일한 매미가 떠날 때는 파티도, 인사도 없었습니다. 갑자기 회사의 높은 층으로 올라간 매미, 무엇을 위해 오른걸까요?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