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아이 좋아하는 그림책] 『헛둘헛둘 숫자쇼』 외

아이가 좋아하는 그림책이 궁금해요 4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숫자 공부를 재밌게 하고 싶다면 바로 이 책. (2018. 10. 02)

배너_그림책-카드뉴스.jpg

 

배너_그림책-카드뉴스_02.jpg

 

배너_그림책-카드뉴스_03.jpg

 

배너_그림책-카드뉴스_04.jpg

 

배너_그림책-카드뉴스_05.jpg

 

배너_그림책-카드뉴스_06.jpg

 

 

 

 

 


『헛둘헛둘 숫자쇼』

 

아이들도 예쁜 그림책은 귀신처럼 알아챈다. ‘헛둘헛둘’이라는 재밌는 의성어만 말해도 까르르 웃는 아이들. 읽다 보니 숫자까지 왼다. 플랩을 열어 정답을 확인하는 깨알 재미까지. 숫자 공부를 재밌게 하고 싶다면 바로 이 책. (실비 미슬랭 외 저, 보림)

 

 

『우리는 언제나 다시 만나』

 

스테디셀러 그림책은 이유가 있다. 읽자마자 눈물이 후드득 떨어지는 그림책. 엄마를 먼저 위로하는 작품이다. 우리는 언제나 다시 만나니까. 잠시 떨어져 있어도 우리는 괜찮다.  (윤여림ㆍ안녕달 저, 스콜라)

 

 

『규칙이 있는 집』

 

세계 걸작 그림책인만큼 그림만 봐도 재밌는 작품. 규칙을 잘 지키는 동생 ‘이안’과 동생을 한심하게 쳐다보는 누나 ‘제니’ 달라도 너무 다른 두 남매는 과연 규칙이 있는 집에서 살아남을 수 있을까? 통쾌한 반전이 모범생 아이들의 눈을 번뜩 뜨이게 만든다. (맥 바넷 저, 주니어RHK)

 

『숨』

 

엄마들이 너무나 좋아하는 작가 노인경의 신작. 글 없는 그림책은 어떻게 읽어주냐고요? 아이랑 함께 그림에 관한 대화를 나누면 돼요. 엄마를 통해 숨을 쉬게 되고, 마침내 세상에 나와 스스로 숨을 쉬게 되는 아이의 이야기. 그림책으로 한 아이의 삶이 보인다. (노인경 저, 문학동네)


『그 녀석, 걱정』

 

걱정이 나를 사로잡으려고 할 때, 슬기로운 방법은? 바로 이 그림책을 읽는 것. 소복이 작가의 따뜻한 그림이 안단테 작가의 재치 있는 글과 만났다. 아이 어른 구분할 것 없이 읽어도 좋을 책. (안단테 ㆍ소복이 저, 우주나무)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태도를 읽어요.

    ebook
    우리는 언제나 다시 만나

    <윤여림> 글/<안녕달> 그림8,400원(0% + 5%)

    엄마가 세상에 하나뿐인 아이에게 전하는 사랑과 응원의 메시지 신이 세상 모든 곳에 존재할 수 없어 ‘엄마’가 존재한다는 말이 있습니다. 그만큼 ‘엄마’라는 존재는 아이에게 세상에서 가장 따뜻한 품이자 든든한 버팀목이 아닐까요? 엄마 또한 세상에 하나뿐인 아이를 위해 무엇이든 다 할 수 있고, 무엇이든 해 ..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트리플 레볼루션의 시대가 온다!

    미래 비즈니스는 이미 시작되었다. 인간은, 그리고 기업은 어떻게 살아남을 것인가? 기술의 대변혁 앞에서 미래 비즈니스를 지배하는 힘의 정체를 밝히는 한편, 생존과 변화를 위한 로드맵을 제시한다. 『제2의 기계 시대』, 『기계와의 경쟁』 에 이은 최고의 비즈니스 전망서.

    2018년 김유정문학상 수상작, 한강 「작별」

    제12회 김유정문학상 수상작품집. 겨울의 어느 날 벤치에서 잠시 잠이 들었다가 깨어나고 보니 눈사람이 되어버린 한 여성에 관한 이야기, 한강 작가의 수상작 「작별」을 비롯하여 강화길, 권여선, 김혜진, 이승우, 정이현, 정지돈의 후보작 6편을 함께 수록했다.

    최숙희 작가의 신작! 공감 나누기

    『괜찮아』에 이어 엄마 최숙희 작가가 성장하는 아이들을 향해 부르는 희망의 응원가! 폭력과 전쟁, 가뭄과 기아, 환경 오염, 유기, 차별과 왕따, 세상의 수많은 아픈 일을 처음 알게 되는 아이들에게 공감의 소중한 가치를 일깨우는 책입니다.

    지나친 자기보호는 나를 해친다

    거절당할까봐 두려워 인사조차 건네지 못한 적이 있는가? 상대방과 대화 중에 일부러 화제를 돌린 적은 없는가? 자기보호는 나를 지키는 방어막이지만, 과하면 자신을 해칠 수 있다. 『센서티브』의 저자 일자 샌드가 성숙하게 자기보호를 사용하는 법을 알려준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