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세상을 바꾼 수술, 그 매혹의 역사

『메스를 잡다』 , 『나의 우울증을 떠나 보내며』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전문적인 지식을 갖추고서 일반인들을 위해 서술을 한 책이라 군더더기 없이 읽을 수 있는 책이고, 곳곳에서 주제와 달리 유머 감각도 살아 있어서 흥미롭게 볼 수 있는 책입니다. (2018. 09. 13)

ㅃㅏㄹㅊㅐㄱ_ㅇㅖㅅㅡ24(283-284)-1.jpg

 

 

 

메스를 잡다
아르놀트 판 더 라르 저/제효영 역 | 을유문화사

이 책의 저자는 아르놀트 판 더 라르인데요 네덜란드의 외과 전문의라고 합니다. 이 책의 부제는 '세상을 바꾼 수술, 그 매혹의 역사'입니다. 바로 외과 수술에 담겨 있는 역사적 이야기를 흥미롭게 서술한 책이죠. 모두 28개 챕터 속에 28개의 수술 이야기가 담겨 있습니다. 이 챕터들에는 외과 수술 역사에서 변곡점 역할을 했거나, 아니면 역사에서 유명한 사례로 남아있는 수술에 대해서 집중적으로 서술하고 있는 책이죠. 이 중에는 본인이 통증을 견디다 못해 스스로 방광을 절개하고 결석을 끄집어내는 수술을 성공시킨 네덜란드의 대장장이 이야기도 있고요. 남성의 사춘기에 찾아오는 변성기를 피하기 위해 거세를 받았던 남성 소프라노 파리넬리 이야기도 있습니다. 또한 머리에 총을 맞고 병원 수술실에 도착했다는 존 F. 케네디의 이야기도 담겨 있습니다. 각 챕터에서 다루는 내용도 다양해서 질식, 쇼크, 복막염, 골절, 마취, 뇌졸증에서 치루까지 다양한 이야기를 다루고 있습니다. 이 책은 전문적인 지식을 갖추고서 일반인들을 위해 서술을 한 책이라 군더더기 없이 읽을 수 있는 책이고, 곳곳에서 주제와 달리 유머 감각도 살아 있어서 흥미롭게 볼 수 있는 책입니다.

 

 

나의 우울증을 떠나보내며
대프니 머킨 저/김재성 역 | 뮤진트리

이 책의 저자는 문학평론가 대프니 머킨 입니다. 사실 우울증은 이제 쉬쉬하면서 숨기는 병이 아닐텐데요. 자기 자신이 우울증으로 치료를 받거나 우울증으로 치료를 받는 지인이 주변에 있다는 것도 특별한 일이 아니죠. 이 책에서 저자는 본인이 우울증을 겪으며 약물 치료를 비롯한 자신과의 전쟁을 펼친 이야기를 생생하게 담아내고 있습니다. 저자인 대프니 머킨이 문학 평론가이기 때문에 묘사력이라든지 관찰력이 굉장히 뛰어나 보입니다. 그리고 그 과정에서 저자가 직접 써내려간 우울증을 앓는 사람들의 내면, 그리고 그가 그런 자신의 우울증과 싸워나가는 과정이 고스란히 전해지는 서술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대프니 머킨은 우울증 때문에 세 번 입원을 했다고 합니다. 첫 번재는 아동 우울증, 두 번째는 산후 우울증, 마지막 세 번째는 어머니가 돌아가신 후 강박적인 자살 충동을 느껴서 입원한 것이라고 합니다. 저자는 이렇듯 평생을 우울증과 싸웠지만 완치까지 가진 못했다고 합니다. 다만 관리를 하면서 살 수 있는 현재에 도달할 수는 있었다고 하죠. 그런 자자가 말하는 우울증의 반대는 상상 못할 행복이 아닌 대체적 만족감 혹은 이 정도면 괜찮다. 라는 느낌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cats.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동진

어찌어찌 하다보니 ‘신문사 기자’ 생활을 십 수년간 했고, 또 어찌어찌 하다보니 ‘영화평론가’로 불리게 됐다. 영화를 너무나 좋아했지만 한 번도 꿈꾸진 않았던 ‘영화 전문가’가 됐고, 글쓰기에 대한 절망의 끝에서 ‘글쟁이’가 됐다. 꿈이 없었다기보다는 꿈을 지탱할 만한 의지가 없었다. 그리고 이제, 삶에서 꿈이 그렇게 중요한가라고 되물으며 변명한다.

오늘의 책

그들을 알아야 세상이 보인다

얘네는 대체 무슨 생각을 하는 걸까? 이해하기 어렵다면 제대로 관찰하라! 간단함, 병맛, 솔직함으로 기업의 흥망성쇠를 좌우하는 90년대생들. 새로운 세상을 주도하는 낯선 존재들과 함께 살기 위해 언어생활부터 소비성향, 가치관까지 흥미롭고 면밀하게 분석한 탐구 보고서.

슬픔의 힘으로 쓰고, 폭력을 직시하는 노래들

『말들이 돌아오는 시간』 이후 4년 만에 펴낸 나희덕 시집. 서정시마저 불온한 것으로 여겨지는 세상에서 “시 쓰는 일을 멈추지 않”는 것으로 미처 하지 못했던 말, 그러나 해야 하는 말을 담았다. 세월호 등 ‘지금-여기’에서 발생하는 비극과 재난의 구체적 면면을 그린 시들.

있는 그대로의 아이 마음 헤아리기

『좋은 엄마가 좋은 선생님을 이긴다』 를 통해 사랑받은 인젠리 작가가 수많은 상담 사례 속 부모들의 공통 문제들에 대한 답변을 담았다. 부모와 아이가 서로의 마음을 이해하는 대화법, 각자의 영역을 지키는 인생철학 등 자녀 관계에 관한 엄마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제19회 문학동네어린이문학상 대상 수상작

아홉 살 어느 날 자신의 죽음을 듣게 된 순재. 미래에서 순재를 구하러 로봇 필립을 보낸 친구 키완. 순재를 구하면 자신이 소멸할지도 모를 위기에 처한 필립. 어떤 선택이 우리의 미래를 구할 수 있을까? 아이들의 솔직한 마음을 통해 묵직한 메시지를 전하는 동화.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