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제목부터 호기심을 자극하는 소설

『누군가는 거짓말을 하고 있다』, 『수학의 필요한 순간』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그 속에서 서로의 진술이 엇갈리고 복잡하게 펼쳐져 나가는 것이죠. 이런 진행방식의 장점으로는 끝까지 미스터리의 진실을 알기 어려워 더욱 진실을 궁금해한다는 것일 텐데요. (2018. 09. 13)

ㅃㅏㄹㅊㅐㄱ_ㅇㅖㅅㅡ24(281-282).jpg

 

 

 

누군가는 거짓말을 하고 있다
캐런 M. 맥매너스 저/이영아 역 | 현암사

이 작품은 제목부터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는데요, 제목 자체가 소설이 작동하는 기본 동력을 드러내고 있는 것이 아닌가 싶죠. 소설은 어떤 고등학교에서 수업이 끝난 다음 다섯 명의 학생이 벌을 받기 위해 교실에 모이게 되는 것으로 시작 됩니다. 그런데 담당 교사가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 사이먼이라는 아이가 물을 마시다 호흡곤란 증상을 겪고는 목숨을 잃게 됩니다. 그런데 사이먼은 알고보니 학교 내의 가십을 공유하는 앱을 만들어 운영하는 아이였습니다. 그래서 앱을 통해 늘 다른 사람의 비밀을 폭록해 많은 미움을 받던 학생이었던 것이죠. 처음에는 단순한 사고사라고 생각을 했지만 며칠 뒤, 사이먼이 살해 당했음이 분명한 증거가 나타나게 됩니다. 그래서 경찰이 수사에 착하게 됩니다. 여러가지 정황으로 본다면 함께 모였던 학생 중에 누군가일 확률이 높은 상황에서 네 사람은 각기 혐의에서 벗어나기 위해 무고함을 강변하게 됩니다. 그리고 이것이 소설의 주요 내용이 되는 것입니다. 문제는 제목처럼 이들 중 누군가는 거짓말을 하고 있다는 것일 텐데요. 그리고 그들 각자에게는 밝혀지면 치명적일 저마다의 비밀이 있는 것이죠. 소설의 전개는 네 명의 화자가 번갈아가면서 자신의 입장에서 사건을 술회하는 방식의 서술방식을 보입니다. 그 속에서 서로의 진술이 엇갈리고 복잡하게 펼쳐져 나가는 것이죠. 이런 진행방식의 장점으로는 끝까지 미스터리의 진실을 알기 어려워 더욱 진실을 궁금해한다는 것일 텐데요. 그래서 계속 흥미를 잃지 않고 읽을 수 있는 작품으로 보입니다.

 

 

수학이 필요한 순간
김민형 저 | 인플루엔셜

세계적인 수학자 김민형 교수의 책입니다. 김민형 교수는 학문적인 연구 외에도 일반 대중을 대상으로 한 수학강의로도 잘 알려져 있죠. 이 책은 그런 김민형 교수가 강의를 하고 강의 중간중간 대화를 나누는 이야기가 담겨 있습니다. 그의 강의를 들은 수강생이기도 한 편집자들은 그때의 경험을 서문에서 따로 적기도 했는데요. 그 서문에서 "이 책이 수학을 쉽게 설명하는 책은 아니다. 아울러 수학 과정의 주요 과정을 밟아가며 알려주는 책도 아니다." 라고 밝히고 있습니다. "그 대신에 수학 자체가 가지고 있는 난해하면서도 끌어당기는 힘을 직관적으로 느끼게 하는 책이다." 라는 말을 덧붙이고 있습니다. 저 역시 이 책을 펼쳐 들고 익기 시작했는데요 시야를 대폭 확장 시켜주면서 시각을 교정해주고, 무엇보다 지적인 호기심을 흥미롭게 충족 시켜주는 교양서라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저자는 서문에서 스스로 수학을 하는 것보다 수학을 생각하는 것을 즐겼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여기서 밝히는 저자의 태도가 수학에 공포를 느끼는 분들에게 아주 작고도 단단한 돌파구 하나를 던져주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cats.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2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동진

어찌어찌 하다보니 ‘신문사 기자’ 생활을 십 수년간 했고, 또 어찌어찌 하다보니 ‘영화평론가’로 불리게 됐다. 영화를 너무나 좋아했지만 한 번도 꿈꾸진 않았던 ‘영화 전문가’가 됐고, 글쓰기에 대한 절망의 끝에서 ‘글쟁이’가 됐다. 꿈이 없었다기보다는 꿈을 지탱할 만한 의지가 없었다. 그리고 이제, 삶에서 꿈이 그렇게 중요한가라고 되물으며 변명한다.

오늘의 책

인간의 몸과 과학기술의 만남

김초엽 소설가와 김원영 변호사는 공통점이 있다. 어린 시절부터 손상된 신체를 보완하는 기계(보청기와 휠체어)와 만났다는 점이다. 두 사람은 자신의 경험과 사색을 통해 사이보그가 그려갈 미래를 논한다. 사이보그의 존재론과 윤리에 관한 두 사람의 통찰이 빛난다.

사라진 엄마, 아빠를 찾아 자정의 세계로!

영화화가 검토되고 있는 해리포터를 연상시키는 아동 판타지 문학. 사라진 엄마 아빠를 찾아 헤매던 소녀가 자신을 쫓는 정체 모를 존재를 피해 자정을 울리는 빅벤의 종소리가 울려퍼질 때 밤의 세상으로 모험을 떠난다. 마법과 비밀, 낮과 밤의 세계를 지키기 위한 에밀리의 여정이 펼쳐진다.

우리에게 두 번째 날은 없다

아마존, 페이스북, 구글, 애플, 마이크로소프트의 CEO부터 직원까지 2년간의 집중 인터뷰를 통해 발견한 그들의 생존 전략. 거대 기술 기업에겐 둔화와 정체라는 비즈니스 주기가 적용 되지 않는다. 하나를 성공할 때마다 다시 ‘첫 번째 날’로 돌아가 다음을 준비하기에 성장만이 있을 뿐이다.

나는 울고 싶을 때마다 이 말을 떠올릴 거예요.

캐나다를 대표하는 시인 조던 스콧의 자전적인 이야기에 케이트 그리너웨이상 수상 작가 시드니 스미스의 그림이 만나, 전 세계 평단과 독자들의 마음을 뒤흔든 아름다운 그림책. 굽이치고 부딪치고 부서져도 쉼 없이 흐르는 강물처럼 아픔을 딛고 자라나는 아이의 눈부신 성장 이야기.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