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존 조의 동안 : 마음 놓고 음미할 수만은 없었던

커리어 내내 인종차별적 편견과 싸워 온 한 미국인의 얼굴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존 조에게 그게 마냥 좋은 일만은 아니었을 것이기에, 많은 아시아계 팬들은 그의 동안을 마음 놓고 음미할 수 없었다. 앞으로는 상황이 달라질까. 장담하기는 이르지만, 확실한 건 존 조를 둘러싼 환경이 무엇인가 변하기 시작했다는 것이다. (2018. 09. 03)

johncho_searching.jpg

 

 

미국 박스오피스에서 <크레이지 리치 아시안>과 <서치>가 나란히 1위와 5위를 달리는 광경(8월 마지막 주 주말 기준)을 보며 수많은 아시아계 미국인들이 감동을 받았지만, <서치>의 주연을 맡은 존 조만큼 크게 감동받은 사람도 드물 것이다. 그는 피플지가 선정한 세계에서 가장 섹시한 남성 50인에 선정될 만큼 잘 생겼고, 늘 대마초에 젖어 사는 회사원(<해롤드와 쿠마> 시리즈)부터 행성연방의 파일럿(<스타트렉> 유니버스)까지 어떤 역할을 맡겨도 근사하게 해내는 연기력을 갖춘 배우다. 그럼에도 존 조는 “아시아계라서 캐스팅할 수 없다”는 노골적인 거절을 당해야 했고, 극우파들에게 끊임없이 인종차별적 모욕을 당하곤 했다. 그런 세월을 지나, 존 조는 미국 메이저 자본이 투입된 메이저 영화에서 실종된 딸을 찾는 평범한 미국 중산층 가정의 가장을 연기했다. 굳이 아시아계여야 할 이유도 없고 아시아계에 대한 뻔한 스테레오타입에 기댄 것도 아닌 평범한 배역이, 데뷔 21년만에 비로소 존 조에게 주어진 것이다.
 
전 세계에서 모여든 이민자들이 세운 나라라고 하나, 여전히 미국 사회의 주류는 영어를 사용하는 백인 남성이다. 그런 사회에서 아시아계 이민자들이 받는 대우라는 건 실로 언짢은 것이어서, 이민 1.5세대들과 대화해보면 어릴 적 이름 대신 김치, 스시, 찹-수이 같은 모국의 음식으로 불리우며 놀림을 당했다는 회고를 쉽게 접할 수 있다. 수학은 잘 하고 운전은 못 할 것이라는 ‘모범생’ 스테레오타입, 모두가 10시와 2시 방향으로 길게 찢어진 눈을 가졌을 거라는 인종적 선입견, 성인이 된 후에도 부모님과 같이 살곤 하는 풍습에서 온 미성숙하다는 오해까지. 존 조 또한 이런 편견을 견디며 살아야 했다. 2017년 유나이티드 항공이 베트남계 미국인 승객에게 자리 양보를 강요하다가 물리적 폭력까지 행사한 유나이티드 항공 3411편 사건을 비판하며, 존 조는 트위터에서 “트럼프가 조성한 (인종차별적) 환경과 유나이티드 항공 사건 사이의 연관성을 발견하는 건 어려운 일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의 트윗에 달린 수많은 저주와 조롱의 멘션들 사이에서 유독 눈에 띄는 악플은 “나 존 조가 아직도 지 엄마 따라 장 보러 다니는 거 봤다.”였다. 미국 내 아시아계 남성들이 일평생 상대해야 하는 ‘육체적으로도 정신적으로도 나이 값을 못 하는 미성숙한 존재’라는 편견을 이용한 공격이었다.
 
<서치>에서 존 조가 연기하는 데이비드 킴은 고등학생 딸을 둔 중년 남성이다. 1972년생인 배우 본인과 동년배의 배역이지만, 존 조는 데이비드를 연기하기 위해 이마와 입가에 주름을 그려 넣어야 했다. 나이보다 젊고 빛나는 사람들로 가득한 헐리우드를 기준으로 놓고 봐도 예외적일 정도로 동안인 탓에 좀처럼 40대로 보이지 않기 때문이다. 존 조에게 그게 마냥 좋은 일만은 아니었을 것이기에, 많은 아시아계 팬들은 그의 동안을 마음 놓고 음미할 수 없었다. 앞으로는 상황이 달라질까. 장담하기는 이르지만, 확실한 건 존 조를 둘러싼 환경이 무엇인가 변하기 시작했다는 것이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승한(TV 칼럼니스트)

TV를 보고 글을 썼습니다. 한때 '땡땡'이란 이름으로 <채널예스>에서 첫 칼럼인 '땡땡의 요주의 인물'을 연재했고, <텐아시아>와 <한겨레>, <시사인> 등에 글을 썼습니다. 고향에 돌아오니 좋네요.

오늘의 책

그들을 알아야 세상이 보인다

얘네는 대체 무슨 생각을 하는 걸까? 이해하기 어렵다면 제대로 관찰하라! 간단함, 병맛, 솔직함으로 기업의 흥망성쇠를 좌우하는 90년대생들. 새로운 세상을 주도하는 낯선 존재들과 함께 살기 위해 언어생활부터 소비성향, 가치관까지 흥미롭고 면밀하게 분석한 탐구 보고서.

슬픔의 힘으로 쓰고, 폭력을 직시하는 노래들

『말들이 돌아오는 시간』 이후 4년 만에 펴낸 나희덕 시집. 서정시마저 불온한 것으로 여겨지는 세상에서 “시 쓰는 일을 멈추지 않”는 것으로 미처 하지 못했던 말, 그러나 해야 하는 말을 담았다. 세월호 등 ‘지금-여기’에서 발생하는 비극과 재난의 구체적 면면을 그린 시들.

있는 그대로의 아이 마음 헤아리기

『좋은 엄마가 좋은 선생님을 이긴다』 를 통해 사랑받은 인젠리 작가가 수많은 상담 사례 속 부모들의 공통 문제들에 대한 답변을 담았다. 부모와 아이가 서로의 마음을 이해하는 대화법, 각자의 영역을 지키는 인생철학 등 자녀 관계에 관한 엄마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제19회 문학동네어린이문학상 대상 수상작

아홉 살 어느 날 자신의 죽음을 듣게 된 순재. 미래에서 순재를 구하러 로봇 필립을 보낸 친구 키완. 순재를 구하면 자신이 소멸할지도 모를 위기에 처한 필립. 어떤 선택이 우리의 미래를 구할 수 있을까? 아이들의 솔직한 마음을 통해 묵직한 메시지를 전하는 동화.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