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존 조의 동안 : 마음 놓고 음미할 수만은 없었던

커리어 내내 인종차별적 편견과 싸워 온 한 미국인의 얼굴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존 조에게 그게 마냥 좋은 일만은 아니었을 것이기에, 많은 아시아계 팬들은 그의 동안을 마음 놓고 음미할 수 없었다. 앞으로는 상황이 달라질까. 장담하기는 이르지만, 확실한 건 존 조를 둘러싼 환경이 무엇인가 변하기 시작했다는 것이다. (2018. 09. 03)

johncho_searching.jpg

 

 

미국 박스오피스에서 <크레이지 리치 아시안>과 <서치>가 나란히 1위와 5위를 달리는 광경(8월 마지막 주 주말 기준)을 보며 수많은 아시아계 미국인들이 감동을 받았지만, <서치>의 주연을 맡은 존 조만큼 크게 감동받은 사람도 드물 것이다. 그는 피플지가 선정한 세계에서 가장 섹시한 남성 50인에 선정될 만큼 잘 생겼고, 늘 대마초에 젖어 사는 회사원(<해롤드와 쿠마> 시리즈)부터 행성연방의 파일럿(<스타트렉> 유니버스)까지 어떤 역할을 맡겨도 근사하게 해내는 연기력을 갖춘 배우다. 그럼에도 존 조는 “아시아계라서 캐스팅할 수 없다”는 노골적인 거절을 당해야 했고, 극우파들에게 끊임없이 인종차별적 모욕을 당하곤 했다. 그런 세월을 지나, 존 조는 미국 메이저 자본이 투입된 메이저 영화에서 실종된 딸을 찾는 평범한 미국 중산층 가정의 가장을 연기했다. 굳이 아시아계여야 할 이유도 없고 아시아계에 대한 뻔한 스테레오타입에 기댄 것도 아닌 평범한 배역이, 데뷔 21년만에 비로소 존 조에게 주어진 것이다.
 
전 세계에서 모여든 이민자들이 세운 나라라고 하나, 여전히 미국 사회의 주류는 영어를 사용하는 백인 남성이다. 그런 사회에서 아시아계 이민자들이 받는 대우라는 건 실로 언짢은 것이어서, 이민 1.5세대들과 대화해보면 어릴 적 이름 대신 김치, 스시, 찹-수이 같은 모국의 음식으로 불리우며 놀림을 당했다는 회고를 쉽게 접할 수 있다. 수학은 잘 하고 운전은 못 할 것이라는 ‘모범생’ 스테레오타입, 모두가 10시와 2시 방향으로 길게 찢어진 눈을 가졌을 거라는 인종적 선입견, 성인이 된 후에도 부모님과 같이 살곤 하는 풍습에서 온 미성숙하다는 오해까지. 존 조 또한 이런 편견을 견디며 살아야 했다. 2017년 유나이티드 항공이 베트남계 미국인 승객에게 자리 양보를 강요하다가 물리적 폭력까지 행사한 유나이티드 항공 3411편 사건을 비판하며, 존 조는 트위터에서 “트럼프가 조성한 (인종차별적) 환경과 유나이티드 항공 사건 사이의 연관성을 발견하는 건 어려운 일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의 트윗에 달린 수많은 저주와 조롱의 멘션들 사이에서 유독 눈에 띄는 악플은 “나 존 조가 아직도 지 엄마 따라 장 보러 다니는 거 봤다.”였다. 미국 내 아시아계 남성들이 일평생 상대해야 하는 ‘육체적으로도 정신적으로도 나이 값을 못 하는 미성숙한 존재’라는 편견을 이용한 공격이었다.
 
<서치>에서 존 조가 연기하는 데이비드 킴은 고등학생 딸을 둔 중년 남성이다. 1972년생인 배우 본인과 동년배의 배역이지만, 존 조는 데이비드를 연기하기 위해 이마와 입가에 주름을 그려 넣어야 했다. 나이보다 젊고 빛나는 사람들로 가득한 헐리우드를 기준으로 놓고 봐도 예외적일 정도로 동안인 탓에 좀처럼 40대로 보이지 않기 때문이다. 존 조에게 그게 마냥 좋은 일만은 아니었을 것이기에, 많은 아시아계 팬들은 그의 동안을 마음 놓고 음미할 수 없었다. 앞으로는 상황이 달라질까. 장담하기는 이르지만, 확실한 건 존 조를 둘러싼 환경이 무엇인가 변하기 시작했다는 것이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승한(TV 칼럼니스트)

TV를 보고 글을 썼습니다. 한때 '땡땡'이란 이름으로 <채널예스>에서 첫 칼럼인 '땡땡의 요주의 인물'을 연재했고, <텐아시아>와 <한겨레>, <시사인> 등에 글을 썼습니다. 고향에 돌아오니 좋네요.

오늘의 책

평양 사람이 전하는 지금 평양 풍경

재건축 아파트는 가격이 훌쩍 뛴다. 부자들은 아파트를 사서 전세나 월세를 놓는다. 어른들은 저녁에 치맥을 시켜 먹고, 학생들은 근처 PC방에서 게임을 한다. 사교육은 필수, 학부모 극성은 유치원에서부터 시작된다. 서울의 풍경이 아니라 지금 평양의 모습이다.

작품과 세상을 잇는 성실하고 아름다운 가교

『느낌의 공동체』에 이어지는 신형철의 두 번째 산문집. 평론가로서 작품과 세상 사이에 가교를 놓고자 했던 그의 성실한 삶이 고스란히 녹아 있는 글을 묶었다. 문학과 세상을 바라보는 "정확한" 시선이 담긴 멋진 문장을 읽고, 좋은 책을 발견하는 즐거움으로 가득한 책.

꼬리에 꼬리를 무는 존 버닝햄의 엉뚱한 질문들

“예의 바른 쥐와 심술궂은 고양이 중 누구에게 요리를 대접하고 싶어?” 엉뚱한 질문들을 따라 읽다 보면 아이들은 어느새 그림책에 흠뻑 빠져들어요. 끝없이 펼쳐진 상상의 세계로 독자를 이끄는 존 버닝햄의 초대장을 지금, 열어 보세요.

세계를 뒤흔들 중국발 경제위기가 다가온다!

텅 빈 유령 도시, 좀비 상태의 국영 기업. 낭비와 부패, 투기 거품과 비효율, 대규모 부채, 미국과의 무역 전쟁까지. 10년간 중국에서 경제 전문 언론인으로 활약한 저자가 고발하는 세계 2위 중국 경제의 기적, 그 화려한 신기루 뒤에 가려진 어두운 민낯과 다가올 위기.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