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반드시 행복해지라는 주문 -뮤지컬 <메리 골드>

삶을 멈추려고 할 때 털어놓는 진솔한 이야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동반 자살하기 위해 만난 다섯 명의 인터넷 커뮤니티 회원이 서로에게 희망을 본다. (2018. 08. 22)

(_ъ쭊_먮즺__ㅽ떥而_2) _?_숇줈 _뚰솗__裕ㅼ_而__섎찓由ш낏_쒋?_650px.jpg

 


사람이 가득한 지하철에 들어갈 때면 심호흡을 한다. 몸을 장기 쪽으로 붙이겠다는 의지로 숨을 들이마신다. 그때 타인은 아무 관심의 대상이 아니다. 목적지와 내가 선 자리, 움츠릴 수 있을 만큼 몸을 움츠리는 실험 같은 것만이 그 안에서 허락된 관심의 범위이다. 뮤지컬 <메리 골드> 는 빽빽한 지하철 어느 칸에서 시작한다. 보기만 해도 괴로운 지하철에서 탄 사람들은 구겨진 얼굴을 하고, 저마다의 세상에 서 있다. 갑자기 멈춘 지하철에서 튀어나온 사람들은 금방 제 길을 가고, 예상치 못한 곳에서 다시 만난다.

 

 

(_ъ쭊_먮즺__ㅽ떥而_1) _?_숇줈 _뚰솗__裕ㅼ_而__섎찓由ш낏_쒋?_650px.jpg

 

 

자살을 결심한 특별한 이유

 

자살 카페의 운영자가 운영하는 대추나무 팬션, 다섯 명이 다시 만난다. 자살 카페 회원인 이들은 빨간 망치, 투명인간, 가시고기, 백마 탄 환자, 마녀는 괴로워라는 닉네임으로 부른다. 다섯 명 모두 죽고 싶은 이유가 있다. 뮤지컬 <메리 골드> 는 대추나무 팬션에서 이들이 가까워지는 과정과 다섯 명 중 한 사람의 과거를 교차해서 보여 준다.


가장 먼저 자신의 이야기를 하는 건 투명인간 화니다. 화니는 왕따 피해자다. 같은 반 반장이 따돌림의 주역이다. 어느 날 화니에게도 친구가 다가온다. 친구 덕분에 학교에 다닐 힘을 얻었지만, 죽을 용기도 생겼다. 둘이 있을 때는 친근하게 굴던 친구가 곤경에 처한 순간 화니를 괴롭히는 쪽으로 돌아섰기 때문이다. 가시 고기 정수는 자식의 유학 때문에 기러기 아빠가 된다. 긴 유학 생활 탓에 대화도 서먹해지고, 생활비를 보낼 때에만 연락하는 정도로 관계도 소원해졌다. 힘들게 돈 버는 것도 지겹고, 술만 마시며 사는 것도 한심스럽다. 삶에 더는 미련없는 것이 느껴지니 자살을 결심했다. 백마 탄 환자 건영은 아버지의 폭력에 견디지 못하고 자살한 어머니를 보며 아버지같은 사람이 되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그런데 어느 순간 아버지를 꼭 닮은 자신을 발견하고 자살을 결심한다. 마녀는 괴로워의 민아는 평생 외모 평가의 대상이 된다. 생긴 것으로 악평만 받다가 자신의 외모를 칭찬하는 사람을 의심하면서 사랑하게 된다. ‘나같은 사람을 이렇게 멋진 사람이 왜’라는 생각에 사로잡혀 자신이 가진 모든 것을 주기만 하다가 사기를 당한다. 힘들게 모은 돈을 전부 잃고 사랑도 잃은 민아는 자살말고는 선택지가 보이지 않는다. 빨간 망치 보영은 각성제를 먹어가며 공부했다는 사실을 알면서도 전교 1등한 것만 칭찬하는 엄마를 본다. 평생 엄마를 만족시키지 못 할 거라는 생각에 자살을 결심한다.

 

 

(_ъ쭊_먮즺__ㅽ떥而_3) _?_숇줈 _뚰솗__裕ㅼ_而__섎찓由ш낏_쒋?_650px.jpg

 

 

서로의 삶에서 어느새 위안받은 자신을 발견한다

 

지하철 안에서 납작하게 눌려 있던 다섯 사람은 자신의 이야기를 털어놓으며 조금씩 부풀어 오른다. 그들이 부풀어 오르며 한국 사회에서 좀처럼 지워지지 않는 문제들이 명확한 낱말로 떠오른다. 왕따, 기러기 아빠, 가정 폭력의 대물림, 외모 지상주의, 학력 지상주의 등 누구나 피해자이거나 가해자이거나 방관자였을 문제들이다. 전혀 다른듯 닮은 다섯 사람의 상처는 대추나무 팬션에서 조금씩 치유되는 것으로 보인다. 누군가 자신의 이야기를 귀 기울여 들어준다는 것과 한 번도 말하지 못했던 이야기를 입밖으로 꺼내놓은 것이 힘이 되었다. 아마 완전히 다른 환경에서 자란 다섯 사람이 모두 아픔을 겪고 있다는 것도 이들에게는 위로가 되었을 것이다. 예상치 못했던 사람일수록 나와 똑같이 아프다는 사실이 어떤 순간, 가장 큰 힘이 되는 것처럼 말이다.


뮤지컬 <메리골드> 는 극단 비유가 청소년을 대상으로 한 학교 순회공연용 뮤지컬을 극장용으로 재연출 한 작품이다. 2012년 초연 후 수차례 공연했다. 메리골드는 바그다드 팬션의 주인장이 그들의 자살을 돕기 전에 건네는 꽃의 이름이다. ‘반드시 오고야 말 행복’이라는 꽃말을 지녔다. 동반 자살을 도와줄 사람이 건넨 선물치고는 낭만적이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수연

재미가 없는 사람이 재미를 찾지

기사와 관련된 공연

오늘의 책

온전한 ‘나’를 찾아가는 이야기

『내가 되는 꿈』은 어른이 된 주인공이 과거와 마주하며 온전한 '나'를 찾아가는 과정을 그린다. 지난 괴로움까지 빼곡히 꺼내어 깨끗이 씻어내 바로 보는 일, 그 가운데서 떠오르는 보편적인 삶의 순간, 생각과 감정이 어느 것 하나 누락 없이 작가의 주저하지 않는 문장들 속에 생생하게 살아있다.

아마존 CEO 제프 베조스가 직접 쓴 유일한 책

전 세계 부호 1위이자 아마존 CEO인 제프 베조스. 이제 그는 아마존 CEO 타이틀을 뒤로 하고 자신이 평생 꿈꿔왔던 우주 개척을 다음 목표로 삼고 있다. 남다른 인생 행보를 걸어온 베조스는 이 책을 통해 '자신을 움직이는 힘'을 2개의 키워드로 설명한다. 바로 '발명'과 '방황'이다.

김혼비 박태하, K-축제 탐험기

김혼비, 박태하 작가가 대한민국 지역 축제 열 두 곳을 찾아간다. 충남 예산 의좋은형제축제, 경남 산청 지리산산청곶감축제 등 이름부터 범상치 않은 지역 축제에서 발견한 ‘K스러움’은 이상하면서도 재미있고 뭉클하다. 두 작가의 입담이 살아있는 문장만으로도 충분히 즐겁다.

일본이라는 문제적 나라 이해하기

친절한 국민과 우경화하는 정부, 엄숙한 가부장제와 희한한 성문화, 천황제 등 일본은 외국인이 보기에 쉽게 이해하기 힘든 모습이 공존한다. 일본에서 40년 넘게 살아온 태가트 머피가 쓴 『일본의 굴레』는 이러한 일본의 모습을 냉철하게 분석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