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만약 무인도에 간다면 가져갈 책

『무인도의 이상적 도서관』 , 『유튜브 레볼루션』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리스트를 작성하게 만드는 질문이 흥미롭다면 그것을 엿보는 일은 무척이나 흥미로운 일일 겁니다. (2018. 08. 17)

ㅃㅏㄹㅊㅐㄱ_ㅇㅖㅅㅡ24.jpg

 

 

 

무인도의 이상적 도서관
프랑수아 아르마네 저/김희진 역 | 문학수첩

설문조사를 통한 리스트는 언제나 한계가 있기 마련이죠. 그런데 만약 내가 관심있는 누군가가 어떤 리스트를 작성하게 되었다. 또 리스트를 작성하게 만드는 질문이 흥미롭다면 그것을 엿보는 일은 무척이나 흥미로운 일일 겁니다. 이 책은 이런 질문을 던집니다. "당신이 무인도로 가져갈 3권의 책은 무엇입니까?" 그리고 이 질문 보다 흥미로운 것은 질문에 답을 하는 이들인데요. 그들은 바로 전세계의 유명한 작가들입니다. 프랑스 일간지 '리베라시옹'의 편집장을 지낸 프랑수와 아르마네. 그가 이런 질문을 던져서 모두 196명의 답을 받은 것이죠. 거기에는 밀란 쿤데라, 살만 루슈디, 오르한 파묵, 귄터 그라스, 요 네스뵈, 알베르토 마누엘, 치마만다 응고지 아디치에, 아도니스, 옌 렌커 등등... 쟁쟁한 작가들이 포진되어 있죠. 개인적으로는 나라면 이런 질문에 어떻게 대답을 할까? 라는 생각이 들어 책을 펴기 전에 미리 골라보았는데요. 첫 번째는 『브리태니커 백과사전』 , 두 번째는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 , 마지막으로 세 번째는 『로빈슨 크루소』  를 고르게 되더라고요. 이렇게 개인적 답변을 하고 이 책을 보면 가지각색의 답이 나옵니다. 이언 매큐언의 경우에는 제임스 조이스의 『율리시스』 , 『소네트』 를 포함한 셰익스피어 전집, 그리고 오든의 신화 존 업다이크의 '토끼 4부작'을 골랐습니다. 그리고 어떤 작가는 3권을 모두 『안나 카레리나』  라고 답한 이도 있죠. 이렇듯 리스트도 재미있고 작가마다 자신의 개성을 드러낸 짤막한 설명들도 재미있어서 흥미롭게 볼 수 있는 책이 아닐가 싶습니다

 

 

유튜브 레볼루션
로버트 킨슬, 마니 페이반 저/신솔잎 역 | 더퀘스트

지금 미디어 업계에서 유튜부의 위상은 실로 대단하죠. 유튜브를 통해서 흥미로운 동영상을 찾아보는 것을 넘어서 검색 자체를 유튜브로 하는 사람이 많다고 하죠. 저 역시 유튜브를 자주 활용하는 편인데요. 주로 음악 관련한 영상을 찾아보는 데 사용하고 있죠. 사실 유튜브는 영상의 국경을 허물었다는 점에서도 흥미로운 부분이 있는 것 같습니다. 싸이나 BTS의 뮤직비디오는 물론이고 먹방같은 개인 콘텐츠도 번역되어 전세계에 뻗어나가고 있다는 것이죠. 이 책은 서문에서부터 유튜브가 전 세계 영상 시장을 어떻게 바꾸어 놓았는지, 전 세계 미디어 업계의 판도를 어떤 흐름으로 끌고 나가고 있는지에 대한 설명을 하며 시작하고 있습니다. 또한 이 책은 사람들이 왜 유튜브에 열광하는지, 유튜브 콘텐츠는 어떻게 생성되고 사용되는지, 미디어 업계와 광고 마케팅 전문가들은 어떤 전략을 세워야 하는지, 날때부터 디지털만을 경험한 Z세대는 대체 누구인지 등등... 생생한 현장의 언어와 대화를 동원해가면서 풀어내고 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막연하게만 알고있던 유튜브의 세계를 알 수 있어서 흥미롭게 볼 수 있는 책이었습니다.

 

 


 

  cats.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2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동진

어찌어찌 하다보니 ‘신문사 기자’ 생활을 십 수년간 했고, 또 어찌어찌 하다보니 ‘영화평론가’로 불리게 됐다. 영화를 너무나 좋아했지만 한 번도 꿈꾸진 않았던 ‘영화 전문가’가 됐고, 글쓰기에 대한 절망의 끝에서 ‘글쟁이’가 됐다. 꿈이 없었다기보다는 꿈을 지탱할 만한 의지가 없었다. 그리고 이제, 삶에서 꿈이 그렇게 중요한가라고 되물으며 변명한다.

ebook
유튜브 레볼루션

<로버트 킨슬>,<마니 페이반> 공저/<신솔잎> 역14,400원(0% + 5%)

유튜브 최고의 콘텐츠는 ‘톰과 제리’ 해리포터, 배트맨도 유튜브에서만큼은 톰과 제리를 이길 수 없다. 이와 더불어 전 세계인의 사랑을 받은 영상은 다름 아닌 미스터 빈이다. 주인공이 ‘아무 말도 하지 않기’ 때문이다. 대사가 없다면 번역이 필요치 않고, 콘텐츠는 국경을 마구 넘나들 수 있다. 이처럼 유튜브에는 ..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인간의 몸과 과학기술의 만남

김초엽 소설가와 김원영 변호사는 공통점이 있다. 어린 시절부터 손상된 신체를 보완하는 기계(보청기와 휠체어)와 만났다는 점이다. 두 사람은 자신의 경험과 사색을 통해 사이보그가 그려갈 미래를 논한다. 사이보그의 존재론과 윤리에 관한 두 사람의 통찰이 빛난다.

사라진 엄마, 아빠를 찾아 자정의 세계로!

영화화가 검토되고 있는 해리포터를 연상시키는 아동 판타지 문학. 사라진 엄마 아빠를 찾아 헤매던 소녀가 자신을 쫓는 정체 모를 존재를 피해 자정을 울리는 빅벤의 종소리가 울려퍼질 때 밤의 세상으로 모험을 떠난다. 마법과 비밀, 낮과 밤의 세계를 지키기 위한 에밀리의 여정이 펼쳐진다.

우리에게 두 번째 날은 없다

아마존, 페이스북, 구글, 애플, 마이크로소프트의 CEO부터 직원까지 2년간의 집중 인터뷰를 통해 발견한 그들의 생존 전략. 거대 기술 기업에겐 둔화와 정체라는 비즈니스 주기가 적용 되지 않는다. 하나를 성공할 때마다 다시 ‘첫 번째 날’로 돌아가 다음을 준비하기에 성장만이 있을 뿐이다.

나는 울고 싶을 때마다 이 말을 떠올릴 거예요.

캐나다를 대표하는 시인 조던 스콧의 자전적인 이야기에 케이트 그리너웨이상 수상 작가 시드니 스미스의 그림이 만나, 전 세계 평단과 독자들의 마음을 뒤흔든 아름다운 그림책. 굽이치고 부딪치고 부서져도 쉼 없이 흐르는 강물처럼 아픔을 딛고 자라나는 아이의 눈부신 성장 이야기.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