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프랑큰 퍼터 성으로부터 온 정식 초대장 - 뮤지컬 <록키 호러 쇼>

공연 시작 전부터 끝까지 관객과 함께한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누구나 ‘흥부자’가 되는 파티에 초대된 기분이다. (2018. 08. 08)

8_뗡뀹__꼸_듄꼷_╇녂_뉌뀫_ⓤ꼮___끷뀳_ⓤ꼷_듄꼺_⒰꼨_α꼮__[濡앺궎_몃윭__eddies teddy.jpg

 


공연장 입구에서부터 ‘쇼’에 초대한 관객을 반긴다. 공연 시작 10분 전,  <록키 호러 쇼> 의 ‘팬텀’ 역을 맡은 네 명의 배우가 블로우아웃을 불며 나타난다. 관객과 함께 사진을 찍고 무대 위 캐릭터들의 콘셉트로 옷을 입고, 화장을 한 관객에게는 스티커를 붙이며 관객과 호흡한다. 입장 전부터 누구나 ‘흥부자’가 되는 파티에 초대된 기분이다.

 

 

8_뗡뀹__꼸_듄꼷_╇녂_뉌뀫_ⓤ꼮___끷뀳_ⓤ꼷_듄꼺_⒰꼨_α꼮__[濡앺궎_몃윭__I can make you a man.jpg

 

 

프랑큰 퍼터 성에 사는 수상한 생명체들


뮤지컬 <록키 호러 쇼> 는 1973년 영국에서 초연한 뮤지컬이다. 국내에서는 2001년 소개되어 수차례 재공연 했다. 모진 세상은 모를 것 같은 자넷과 브래드가 고등학교 은사를 찾아 길을 떠난다. 길 위에서 그들이 만나는 세상은 생각보다 잔혹하다. 갑자기 자동차가 고장 나고, 불빛을 따라 도움을 청하러 간 곳은 외계 행성에서 온 과학자의 성이었다. 과학자의 이름은 프랑큰 퍼터다. <월간 록키>에 ‘도덕적 개념이 전혀 없는 외계인’으로 소개된 그는 남성과 여성 모두 사랑하는 것 같지는 않지만, 성관계는 가능한 과학자다. 또한, 인조인간을 창조할 만큼 현대 기술을 다루는 능력이 뛰어나고, 잠깐 사이에 한 사람을 처리할 만큼 힘도 세다.

 

프랑큰 퍼터의 성에 사는 또 다른 외계인인 마젠타와 리프라프는 극 초반에는 성의 집사 역할을 충실하게 해내는 것으로 보인다. 리프라프와 마젠타의 조수인 콜롬비아, 그리고 프랑큰 퍼터가 창조한 인조인간 록키 호러가 성에 사는 생명체들이다.


자넷과 브래드는 살며 한 번도 만나보지 못했을 모습을 한 그들의 성 앞에서 문을 두드린다. 그리고 ‘어버버’ 하다가 성에 머문다. 성 안에서 수많은 일을 겪는다. <록키 호러 쇼> 는 그 ‘수많은 일’에 집중한다. 프랑큰 퍼터를 비롯한 성에 함께 사는 외계인들, 잠깐 왔다 가는 스캇 박사와 에디, 브래드와 자넷까지 등장인물은 많지만, 그들 모두 자신의 역할을 설득하려고 하지 않는다. 지금 이 순간 일어난 사건에 집중한다. 그것이 이 뮤지컬의 매력으로 자리 잡았다.

 

 

8_뗡뀹__꼸_듄꼷_╇녂_뉌뀫_ⓤ꼮___끷뀳_ⓤ꼷_듄꼺_⒰꼨_α꼮__[濡앺궎_몃윭__sweet transvestite.jpg

 

 

흥 넘치는 관객이 완성하는 뮤지컬


<록키 호러 쇼> 는 관객 참여를 적극적으로 이끈다. 공연 중간 관객 모두가 자리에서 일어나 추는 ‘타임 워프 댄스’는 관심 있는 관객이라면 미리 숙지할 수 있다. 동작 하나하나 세세하게 알려 주는 동영상을 쉽게 찾을 수 있다. 동영상을 미리 보지 않더라도, 무대 위 배우들을 따라 하기만 하면 금방 배운다. 이는 한 번에 그치지 않고, 공연 내내 여러 번 계속된다. 그때마다 관객은 환호성을 지르며 자리에서 일어나 몸을 흔든다.


공연 전 나누어주는 종이 신문인 <월간 록키>는 공연 도중 비가 오는 장면에 꼭 필요한 도구다. 무대 위 비가 오기 시작하면, 어느새 팬텀들이 객석으로 와 비를 뿌린다. 멍하게 있으면 비를 맞는다. 재빠르게 <월간 록키>를 꺼내 머리를 가려야 한다. 이외에도 관객이 블로우아웃을 함께 불기도 하고, 브래드에게 빵을 던지거나, 레이저 총을 쏘기도 한다. 모두 극 중에 관객이 함께하도록 만든 연출이다.


모든 관객을 한 호흡으로 참여하도록 이끌기 위해서는 무대 위에서 더 열정적인 모습을 보여야 한다. 배우들은 시종일관 모든 것을 쏟아낸다. 함께 신나게 놀고, 쌓인 스트레스를 털어낼 수 있다. 뮤지컬 <록키 호러 쇼> 는 10월 21일까지 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 대극장에서 진행한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수연

재미가 없는 사람이 재미를 찾지

오늘의 책

"남편을 총으로 쏴 죽였다" 데니스 루헤인 신작

'스릴러의 거장' 데니스 루헤인 신작. 트라우마로 인해 공황 발작을 겪고 있는 여성을 주인공으로, 한계점에 다다른 그가 살인, 사기, 복수, 탐욕 등이 뒤섞인 사건에 휘말리며 거침없이 폭주하는 이야기를 흥미진진하게 펼쳐낸다. 끝까지 예측불가능한 데니스 루헤인표 스릴러!

쓰고 싶은데 글이 안 나와요

SNS에서부터 에세이까지 두루 통하는 글쓰기 비법을 [씨네 21] 이다혜 기자가 알려준다. 글쓰기가 왜 어려운지를 짚어주고, 일상에서 쉽게 실천할 수 있는 글쓰기 연습 방법을 소개했다. 글쓰기 비법과 함께 글이란 무엇인지에 관한 이다혜 기자의 집필 철학도 공개한다.

색다른 미야베 월드의 '문'을 여는 소설

실종된 선배의 행적을 좇던 고타로는 한 유령 빌딩에서 옥상의 조각상이 움직인다는 괴소문을 확인하러 온 전직 형사 쓰즈키를 만나고, 수수께끼 같은 존재의 힘을 빌려 직접 사건의 진상을 파헤치는데... 인간과 이야기에 대한 깊은 통찰력이 엿보이는 색다른 미스터리!

바꿀 수 있는 건 그와 나의 거리뿐

“이제 사람 때문에 힘들어하지 마세요. 내 삶에서 살짝 떨어뜨려 놓으면 그만이니까요.” 사람 때문에 지치고 힘들 때는 상대를 탓하거나, 상대에게 맞추려 애쓰지 마세요. 서로 바꿀 수 없다는 것을 인정하고 약간의 거리를 두는 것 만으로도 새로운 관계가 시작되니까요.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