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일벌레보다는 워라밸을

비실거리는 ‘일벌레’에게 제자리를 찾아주는 건 어떨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워커홀릭과 달리 언중의 우리말 사랑으로 태어난 대표적 낱말이 ‘도우미’다. (2018. 08. 02)

6화 워라밸.jpg

 

 

‘일벌레에게 저녁이 있는 삶을.’ 요즘 들어 자주 듣게 되는 표현이다. 처음엔, 난데없이 무슨 소린가 했다. 압축성장의 벨트 위에 올라서서 ‘더 빨리, 더 열심히’를 외쳐온 우리의 모습과 영 어울리지 않아 보였다. 어쨌거나 ‘일중독’에서 벗어나자니, 일벌레에게 저녁을 돌려준다니, 오랜만에 접하는 신선한 소식이다.

 

그러고 보니 ‘일벌레’라는 말은 요즘 ‘워커홀릭(workaholic, 일중독자)’에 밀려 설 자리를 잃어가는 신세다. ‘월화수목금금금은 기본, 하루 3시간 이상 안 자는 워커홀릭’ 같은 표현이 심심찮게 신문에 등장한다. ‘나는 워커홀릭’이라는, 큼지막한 제목으로도 떡하니 나타나기도 한다. 본문에 ‘일중독자’를 병기한 것에 고마워해야 할 지경이다.

 

‘워커홀릭.’ 몇 년 전만 해도 생소했고, 10년 전쯤에는 영어사전에도 없었다. 그러던 것이 지금은 푸드홀릭(foodaholic), 알코홀릭(alcoholic)과 함께 당당히 올라있다. 아예 ‘-aholic’이 ‘중독자’ ‘탐닉자’를 뜻하는 접미사로 자리를 잡았다. 그 바람에 웹홀릭, 비타민홀릭, 댄스홀릭, 커피홀릭 등 얼토당토않은 낱말이 줄줄이 생겨났다. 우리는 이미 제멋대로 말을 만들어내는 ‘워드홀릭’에 빠져 버렸는지도 모르겠다.

 

워커홀릭과 달리 언중의 우리말 사랑으로 태어난 대표적 낱말이 ‘도우미’다. 1993년 대전 엑스포 때 첫선을 보였다. 그 역시 출발은 만만찮았다. 도우미와 지킴이는 낱말의 됨됨이가 똑같은 경우인데 말의 뿌리를 밝혀 쓰는 방법은 다르다. 그래서 ‘도움이’로 써야 한다는 주장이 한때 세를 얻기도 했다. 1999년 국립국어원 표준국어대사전에 ‘도우미’가 표제어로 오름으로써 논쟁은 일단락됐다. 이후 청소년 지킴이, 독도 알림이, 아동 돌보미 등 친근한 낱말들이 생겨나 우리말을 풍성하게 만들고 있다. 새로운 낱말은 조어법의 잣대로만 옳고 그름을 판단할 수 없음을 보여주는 사례들이다.

 

이쯤에서 웃자라버린 워커홀릭에 밀려 비실거리는 ‘일벌레’에게 제자리를 찾아주는 건 어떨지. 그 시작과 끝은 역시 ‘우리말 사랑’이다.

 


 

 

지금 우리말글손진호 저 | 진선북스
다소 지루해지기 쉬운 말법을 재미있게 알리려 방송이나 영화 등에 나타난 낱말을 인용해 ‘지금 우리말글’의 흐름을 살피기도 했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손진호(언론인)

1987년 동아일보에 입사해 어문연구팀에서 근무하고 있다. 콘텐츠기획본부 전문기자로 3년여간 연재했던 말글칼럼을 깁고 더해 이 책을 냈다. 정부언론외래어심의위원회 위원과 부위원장, 한국어문기자협회장을 지냈다. 2003년 표준국어대사전을 분석해 한국어문상 대상(단체)을, 2017년 한국어문상 대상을 받았다.

지금 우리말글

<손진호> 저10,800원(10% + 5%)

『지금 우리말글』은 ‘손진호 어문기자의 말글 나들이’라는 제목으로 2014년 1월부터 2017년 3월까지 3년여간 동아일보에 연재된 글을 엮은 것으로, 독자들이 읽기 편하도록 내용을 깁고 더했다. 반드시 알아야 하거나 갈무리해두면 좋은 낱말, 헷갈리기 쉬운 표현 등을 다뤄 독자들이 좀 더 쉽고 재미있게 우리말과 ..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100년을 넘어 닿아오는 대답들

그림책으로 만나는 칼릴 지브란의 고전 『예언자』. 가상의 도시 오르팰리스에 머무르던 예언자가 주민들에게 작별을 고하고, 아쉬운 주민들은 그에게 가르침을 청한다. 사랑과 우정, 자유와 쾌락, 삶과 죽음 등 근원적인 질문에 대한 그의 답은 세월의 더께 없이 지금에도 청명하고 유효하다.

한국 경제를 전망하다

각종 경제 지표에 변화와 위기의 신호가 감지되는 오늘날, 선대인 소장이 2012년 『문제는 경제다』 이후 10년 만에 내놓은 경제 전망서다. 인플레이션부터 가계부채와 부동산 문제를 통해 대한민국 경제의 현실과 위기를 진단하고 생존을 위한 전략을 제시한다.

내 안의 말들을 꺼내야 할 때

그 때 그 말을 하지 않았더라면, 하는 생각을 한 적이 많다. 그런 기억이 쌓이면 말을 아끼게 된다. 저자는 정말 필요한 말은 정면을 응시하며 해야한다고 말한다. 용기 내어 말하고, 수신자를 그러안는 말을. 서로의 용기를 불어줄 말을.

단단한 현재를 만드는 마음 근육의 힘

비슷하게 느끼기 쉽지만 증상, 메커니즘, 접근법 등 완전히 다른 우울과 불안에 관한 책. 우울은 돌이킬 수 없는 과거에서, 불안은 통제할 수 없는 미래에서 비롯된 것이라는 점을 설명하며 흔들리지 않는 현재를 만들어야만 건강한 마음으로 살 수 있다는 점을 강조한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