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비욘세와 제이지의 지위는 공고하다

카터스(The Carters) 『Everything Is Love』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비욘세가 별 수식어 없이 ‘NICE’를 외칠 때 제이지는 각종 수식어와 재산 나열을 통해 자기 자신보단 부부의 가치를 높인다. (2018. 08. 01)

2.jpg

 

 

21세기 카터 패밀리의 위엄은 루브르 박물관을 통째로 빌려 찍은 「APESHIT」 뮤직비디오로 증명된다. 서양 문명의 정점이라 할 수 있는 루브르를 점령한 아프로-아메리칸 부부는 유구한 문화유산들과 본인들을 동급에 놓는 듯한 압도적인 퍼포먼스로 박물관으로 하여금 영상과 동일한 관광 코스를 개발하게 만들었다. 비욘세를 두고 바람을 핀 제이지가 처제 솔란지에게 두들겨 맞은 후, 이 부부는 불화를 기회로 삼아 반전을 일궈냈고 이제 남은 건 그들 자신도 믿을 수 없는 거대한 성공을 기념하는 일뿐이다.

 

낙관적인 제목처럼 앨범은 거대한 셀러브레이션이자 정점의 증명, 최고의 자리이기에 허락되는 오만으로 가득하다. 상상하기도 어려운 호화 생활을 열거하다 ‘우리가 해내다니, 믿을 수가 없네’라 능청스러운 겸손을 보여주는 비욘세와 ‘슈퍼볼 하프타임 쇼 따위 필요 없다’는 제이지의 합작 「APESHIT」은 비주얼과 더불어 그 호화의 정점. 이후 ‘나의 고조 손자까지 이미 부자야’라는 「BOSS」부터 평범한 단어로부터 극한의 나르시시즘을 끌어내는 「NICE」, 커먼과 닥터 드레를 소환하는 「713」과 호화 사치를 함께 나누는 공동체 의식의 「FRIENDS」까지 자랑할 것이 끝없다.

 

치밀하고 정교했던 분노의 <Lemonade>, 진지했던 심경 고백 <4:44>의 성공 신화는 3부작 중 가장 여유로운 태도와 빈티지한 비트로 결론지어진다. 슬로 템포 소울 비트로 「Drunk in love」의 뮤직비디오를 달콤하게 오마주 하는 「SUMMER」부터 보이 원다(Boi-1da)의 낭만적인 「HEARD ABOUT US」는 물론이고 아프로-아메리칸 사회 롤 모델을 공고히 하는 「BLACK EFFECT」와 「LOVEHAPPY」 등은 과거 <Blueprint>를 연상케 하는 빈티지 스타일이 빛난다. 가스펠 풍 코러스를 뼈대로 후반부 웅장한 브라스 사운드까지를 연결하는 트랩 「Boss」과 퍼렐 윌리엄스의 넵튠스 사운드 「NICE」 등 과시의 트랙도 한결 가볍다.

 

이 커플에게 불륜은 오히려 지금의 성과를 가능케 한 결정적 사건이 되었으나 그 여파가 앨범 곳곳에서 은근히 모습을 드러내는 것도 재미있는 지점이다. ‘넌 내게 나쁜 짓을 했어/하지만 사랑은 고통보다 깊고/네가 바뀔 수 있을 거라 믿어’라 도도히 노래하는 「LOVEHAPPY」가 상징하듯, 앨범을 리드하는 것은 비욘세고 제이지는 그에 발맞춰 여왕을 호위하는 모습에 가깝다. 비욘세가 별 수식어 없이 ‘NICE’를 외칠 때 제이지는 각종 수식어와 재산 나열을 통해 자기 자신보단 부부의 가치를 높인다.

 

그렇다 보니 카터스의 사랑은 진솔한 부부간의 마음보단 거대 사업체의 캐치프레이즈처럼 들릴 때가 많다. 과거 권력 가문들의 전략적 결합처럼, 이들의 사랑이 상호 간의 브랜드 파워를 더욱 공고히 하는 촉매의 역할 이상의 진실한 감정인지는 확실치 않다. 하지만 진심 아니라도 무슨 상관이랴. 카터 부부는 성공했고 지위는 공고하다. <EVERYTHING IS LOVE> 타이틀이 납득 간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즘

이즘(www.izm.co.kr)은 음악 평론가 임진모를 주축으로 운영되는 대중음악 웹진이다. 2001년 8월에 오픈한 이래로 매주 가요, 팝, 영화음악에 대한 리뷰를 게재해 오고 있다. 초기에는 한국의 ‘올뮤직가이드’를 목표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힘썼으나 지금은 인터뷰와 리뷰 중심의 웹진에 비중을 두고 있다. 풍부한 자료가 구비된 음악 라이브러리와 필자 개개인의 관점이 살아 있는 비평 사이트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오늘의 책

앤서니 브라운의 이야기 극장

어느 날 요정이 나타나 세 가지 소원을 들어준다면 어떻게 될까? 그림 형제의 고전 『세 가지 소원』을 이야기 마술사 앤서니 브라운의 스타일로 새롭게 해석했다. 모든 독자에게 내가 지금 진짜 원하는 소원은 무엇이고, 무엇이 나를 행복하게 하는지 질문을 던지는 유쾌하고도 철학적인 이야기.

『저주토끼』 정보라의 여성주의 판타지

2022 부커상 인터내셔널 부문 최종 후보 작가 정보라가 선보이는 환상적인 세계. 『여자들의 왕』에서 우리가 무심결에 공유해온 모든 이야기는 뒤집어지고, 상상은 예측하지 않은 방향으로 흐른다. 그들의 다음을 더 기대하게 하는, 강한 여성들의 치열한 삶을 지금 함께 읽는다.

오리엔트-중동 12,000년 대서사시

대한민국 최고 중동 전문가 이희수 교수의 역작. 아나톨리아 문명에서부터 오스만제국과 무굴제국에 이르기까지 오리엔트-중동 지역 역사를 한 권에 담았다. 최신 연구까지 종합하여 정치, 종교, 문화 다방면의 역사를 집대성했다. 풍성한 이미지는 역사 이해를 돕는다.

완경과 함께 건강하게 나이 드는 법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산부인과 의사가 쓴 완경에 관한 모든 것. 모든 여성들이 인생의 1/3 이상 동안 겪어야 하는 완경을 의학적 진실과 다양한 치료법으로 다뤄냈다. 의료에서 소외된 완경이란 영역을 양지로 끌어 올리고, 건강하게 나이 들 수 있도록 실용적인 정보와 따뜻한 위로를 전한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