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그림으로 보는 인터뷰] 『나비』

향긋한 포도 두 알에서도 나비를 찾아냅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나비는 그 밖에도 딸기, 앵두, 오렌지, 사과 등 다양한 과일이 주는 감각들을 예찬하고 만끽합니다. (2018. 07. 25)

나비_표지.jpg

 

 

에쿠니 가오리는 제가 오랫동안 아껴 읽어온 작가 중 한 사람입니다. 그림책  『나비』 는 제1회 MOE 그림책 그랑프리를 수상한 신예 마쓰다 나나코의 그림에 반한 그가 글 작업을 자청한 작품으로 알려져 있지요. 다양한 장르를 넘나들며 창작해온 에쿠니 가오리를 사로잡은 그림의 정체가 궁금하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기대와 호기심으로 저의 첫 일본 그림책 번역에 도전하게 되었습니다.

 

 

나비_장면1.jpg

 

 

 

국내에서는 소설가로 널리 사랑받아왔지만, 에쿠니 가오리는 마거릿 와이즈 브라운, 데이비드 위즈너와 같은 영미권 그림책 작가들의 작품을 일본에 번역 소개하기도 했습니다.  『몬테로소의 분홍 벽』 (예담 2017)처럼 창작 그림책을 펴내기도 했고요. 고양이의 쫑긋한 두 귀에서 나비 모양을 발견한 작가의 눈썰미가 전작 『몬테로소의 분홍 벽』 의 주인공 고양이를 떠오르게 합니다.


 

나비_장면2.jpg

 

 

에쿠니 가오리는 향긋한 포도 두 알에서도 나비를 찾아냅니다. 나비는 그 밖에도 딸기, 앵두, 오렌지, 사과 등 다양한 과일이 주는 감각들을 예찬하고 만끽합니다. 과일을 너무나 사랑하는 작가의 개인 취향(아침 식사는 무조건 과일!)이 떠올라 절로 미소 지었습니다.

 


나비_장면3.jpg

 

 

제가 에쿠니 가오리를 좋아하는 이유는 겉으로 드러나는 섬세함과 청아함을 넘어 내면의 강인함과 결연함을 줄곧 이야기해온 작가이기 때문입니다. 작가는 나비를 통해 어린이 독자에게는 자유에 대한 기대감을, 어른 독자에게는 자신의 한계를 뛰어넘고, 도전해나가는 용기를 전하고 있네요.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임경선 (작가)

『태도에 관하여』,『나의 남자』 저자

나비

<에쿠니 가오리> 글/<마쓰다 나나코> 그림/<임경선> 역10,800원(10% + 5%)

환상적인 그림책, 에쿠니 가오리와 임경선 작가가 만났다 에쿠니 가오리는 이미 소설가로 널리 알려졌지만 그림책과 동화, 번역과 에세이 집필까지 폭넓게 활약하면서 일본 문학 최고의 감성 작가로 자리매김했고, 요시모토 바나나, 야마다 에이미와 함께 동 영역을 넓히면서 참신한 감각을 구현하는 독자적 작품 세계를 일..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역사를 공부할 수밖에 없는 이유

한국사 명강사 큰별쌤 최태성이 역사의 쓸모에 관해 이야기한다. 하늘 아래 새로운 게 없고, 인간은 역사에서 지혜를 얻을 수 있다. 약소국 신라가 마침내 승자가 된 사연, 잉카 제국의 몰락 등 역사적 사건의 의미를 이해하면 역사는 삶에 강력한 무기가 될 수 있다.

외로움을 넘어서는 순연한 이야기의 힘

평생을 야생과 벗 삼은 생태학자의 경이로운 첫 소설로, 2019년 미국에서 가장 많이 팔린 책. 습지가 키워낸 강인한 소녀 카야가 노래하는 자연과 인간, 과학과 시 그리고 외로움 이야기. 자연을 향한 경이로운 찬가면서 아름다운 성장 소설이자 법정 스릴러기도 한 굉장한 작품.

건축가 승효상, 수도원 기행을 떠나다

수도원을 순례하며 사색한 기록을 담은 건축가 승효상의 건축 여행기. 건축과 영성에 관한 근본적인 물음을 해결하고자 이탈리아, 프랑스 수도원을 찾아 떠났다. 종교와 건축을 이해하고자 하는 이들을 위한 탁월한 입문서이자 수도원 순례 여행자를 위한 친절한 안내서.

시를 모르는 사람의 몸도 들썩이게 할 '말의 춤'

통통 튀는 언어 감각으로 자칫 비루할 수 있는 삶에 반짝이는 '말의 춤'을 선보이는 시인 정끝별의 여섯번째 시집. 하나의 언어를 감싸고 있던 다른 소리와 의미와 몸짓이 들썩이게 하는, 라임과 애너그램의 재미가 상당하다. 입을 열어 읊조리며 읽으면 더욱 아름다운 시詩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