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푸코의 미학] 예술, 권력, 주체를 꿰어내는

모두에게 신선한 자극이 될 새로운 푸코론의 등장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코에게 ‘실존의 미학’이 함축하는 것은 자기의 삶을 미적으로 세련되게 만드는 것이 아니다. (2018. 07. 12)

9788965642169_f1.jpg

 

9788965642169_t1.jpg

 

9788965642169_t2.jpg

 

9788965642169_t3.jpg

 

9788965642169_t4.jpg

 

9788965642169_t5.jpg

 

9788965642169_t6.jpg

 

9788965642169_t7.jpg

 

9788965642169_t8.jpg

 

9788965642169_t9.jpg

 

9788965642169_t10.jpg

 

 

 

 

 

 

『푸코의 미학: 삶과 예술 사이에서』 는 푸코가 말년에 제창한 ‘실존의 미학’을 화두로 삼아 푸코의 사유 전체를 미학의 관점에서 체계적으로 다시 파악한다. 최근 학계에서 푸코의 생명정치나 통치성에 관심이 쏠리는 가운데, 푸코의 예술론은 초기의 관심사에 불과한 것으로 간주되곤 했다. 그러나 이 책은 1960년대의 문학론?회화론에 푸코의 평생 동안의 작업을 관통하는 사유의 기반이 있음을 간파하고, 이것이 후기의 주체론 및 윤리학에서 어떻게 ‘실존의 미학’ 혹은 ‘삶의 작품화’라는 중심적 개념으로 계승?발전되는지를 읽어낸다.

 

푸코에게 ‘실존의 미학’이 함축하는 것은 자기의 삶을 미적으로 세련되게 만드는 것이 아니다. 자기 혼자만의 세계에 갇혀 자기계발에 힘쓰는 것이나 자기를 무조건적으로 긍정하는 것은 푸코의 생각과 거리가 멀다. 실존의 미학은 창조적으로 형성되고 변형될 수 있는 존재로서의 자기와 어떻게 관계 맺을 것인가라는 실천의 문제이다. 그동안 학계에서는 권력론의 한계에 부딪혔던 푸코가 주체(자기)의 윤리학으로 퇴행했다는 해석도 분분했다. 하지만 이 책은 푸코의 말년의 작업을 개인의 윤리에 고착된 것이 아니라 예술과 삶의 관계를 적극적으로 탐색하는 것으로 해석할 때 푸코를 이해하는 새로운 길이 열린다는 것을 보여준다.


 

 

푸코의 미학: 삶과 예술 사이에서다케다 히로나리 저/김상운 역 | 현실문화연구(현문서가)
푸코의 말년의 작업을 개인의 윤리에 고착된 것이 아니라 예술과 삶의 관계를 적극적으로 탐색하는 것으로 해석할 때 푸코를 이해하는 새로운 길이 열린다는 것을 보여준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출판사 제공

출판사에서 제공한 자료로 작성한 기사입니다. <채널예스>에만 보내주시는 자료를 토대로 합니다.

푸코의 미학: 삶과 예술 사이에서

<다케다 히로나리 > 저/<김상운> 역18,000원(10% + 5%)

『푸코의 미학: 삶과 예술 사이에서』는 푸코가 말년에 제창한 ‘실존의 미학’을 화두로 삼아 푸코의 사유 전체를 미학의 관점에서 체계적으로 다시 파악한다. 최근 학계에서 푸코의 생명정치나 통치성에 관심이 쏠리는 가운데, 푸코의 예술론은 초기의 관심사에 불과한 것으로 간주되곤 했다. 그러나 이 책은 1960년대의 문..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앨리스 먼로가 그린 "여성으로 살아간다는 것"

노벨문학상 수상 작가 앨리스 먼로의 유일한 장편소설. '소녀와 여자들의 삶'에 주목한 작가답게, 캐나다의 작은 마을을 배경으로 평범한 소녀의 성장 과정과 내밀한 감정을 특유의 통찰력으로 세밀하게 그려냈다. 우아하고 아름다운, 앨리스 먼로 소설에 흠뻑 빠질 시간이다.

아직도 망설이는 당신을 변화시킬 마지막 마법

전 세계 2800만부가 판매된 『누가 내 치즈를 옮겼을까?』의 마법이 20년만에 다시 펼쳐진다! 변화라는 도전 앞에 머뭇거리는 당신에게 용기를 줄 스펜서 존슨의 마지막 조언. 전작을 뛰어넘는 더욱 강력한 메시지와 통찰은 우리의 삶을 마법과 같이 바꿔놓을 것이다.

미리 가보는 평양

평화, 자유, 경제적 측면에서 통일이 되면 안 될 이유는 없다. 부침은 있었지만 한반도는 평화와 통합을 향해 나아가는 중이다. 북한에 관한 책도 여럿 나왔다. 이전에 출간된 책이 각론이었다면, 이 책은 총론이다. 정치 외교 경제는 물론 북한 사람들의 일상도 두루 소개한다.

가격을 들여다보면 욕망이 보인다

편의점 수입맥주는 왜 4캔이 만 원일까? 저가 볼펜의 대명사 모나미는 어떻게 프리미엄 제품이 됐을까? 생활 속 경제 질문과 가격표에 숨겨진 인간의 욕망을 가격이라는 키워드로 흥미롭게 파헤치며, 소비자와 판매자의 치열한 심리싸움을 경제학을 통해 풀어낸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