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당신을 구원할 댕댕이

게스트하우스 운영자 한민경
인생은 마음 먹은 대로 되지 않는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개를 키우고 싶은가? 주변을 둘러보라. 당신의 인생을 망칠…아니 구원할 댕댕이들은 가까이에 있다. (2018. 07. 11)

첫-번째-사진.jpg

 

 

나는 호이와 호삼이라는 개와 함께 살고 있다. 호이는 5살 먹은 비글이고, 호삼이는 3살이 된 믹스견이다.

 

개를 집에 데려와 함께 사는 방법은 다양한데

 

1. 펫샵에서 내가 원하는 견종을 고른다.
2. 지인의 집에서 가정분양을 받는다
3. 동물 보호 단체를 통해 유기견을 데려온다.
4. 개를 줍는다. (응?)

 

등이 있다. 최근에는 “사지말고, 입양하세요” 캠페인 문구를 통해 다행히 1번의 방법은 사라지고 있는 편이다. 호이와 호삼이는 2번과 4번의 케이스인데 호이는 가정분양, 호삼이는 개줍을 했다.

 

 

캡션_호삼이.jpg 

                         호삼이

 

 

호이와 호삼이 그리고 내가 사는 곳은 제주도다. 서울에서 제주도로 이주해 온지 1년이 채 안됐을 때 개와 함께 살겠다는 마음의 준비를 하고 지인에게서 가정 분양을 받았다. 10마리의 비글 꼬물이 중에 가장 예쁜 녀석으로 고르고 골라 육지로부터 데려온 녀석이 호이였다. “이제 제주도에서 행복한 삶을 살자!” 희망찬 미래만을 기대했는데 호이는 알고 보니 “무는 개” 였다.

 

 

캡션_호이.jpg 

                           호이

 

 

예쁘다고 머리를 쓰다듬으면 물고, 뼈다귀를 찾는 것 같아 찾아주면 물고, 호이 영역에 들어가면 물고, 호이 혼자 두고 나가려고 하면 물었다. 개가 주인을 문다니…… 다른 개나 다른 사람을 무는 건 봤어도 주인을 무는 개는 주변에서 못 봤는데 내가 고르고 고른 개가 날 무는 개였다.

 

하지만 우리에겐 학습능력이 있다. 호이가 언제 무는지 면밀하게 관찰… 아니 몸으로 당하며 체득했고, 몸의 이상 있어 그런 건지, 타고난 성격인지를 파악하기 위해 병원과 훈련소를 다닌 덕에 지금은 평화유지가 가능해졌다. 글로 쓰니 참 쉽지만 그 과정은 피로했고, 괴로웠고, 마음의 상처도 컸다.

 

그런 시간을 보내는 중에 호삼이가 우리 집에 왔다. 호삼이는 비가 내리는 날 비를 맞고 동네를 떠돌고 있는걸 “어머! 너 누구니?” 하고선 함께 지내는 친구가 덥석 집으로 들고 들어왔다. 그렇다. 4번의 예를 든 개줍 케이스다.

 

“엄마 젖도 안 뗀 것 같은 작은 강아지라 주변에 새끼를 낳은 집이 있을 테니 오늘 밤만 재우고, 내일 엄마를 찾아주자” 했던 게 친구와 내가 엄마가 되어 3년째 같이 살고 있다.

 

 

마지막-사진.jpg

 

 

호이와 다르게 계획되지 않은 상황에 우리집으로 온 호삼이, 진돗개와 리트리버가 섞인 듯한 외모로 얼만큼 클지 예측이 되지 않는 믹스견인 호삼이는 내가 호이에게 바랐던 모든 소양을 갖추고 있었다. 주인을 향한 충성심, 5분을 떨어져 있다 만나도 반겨주는 애교, 개의 정석이 있다면 그건 바로 호삼이가 아닐까? 생각이 들 정도였다.

 

우리는 앞에 말했듯 제주에 산다. 나는 무는 개 호이와 개줍이 호삼이와 함께 매일 아침 저녁으로 제주의 자연 속을 산책한다.

 

개나 고양이에겐 인연이 있다고 믿는 사람이 많다. 나는 그런 사람은 아니었지만 내가 선택해 같이 살게 된 호이의 남다름과 내가 선택하지 않았지만 우리와 살게 된 호삼이를 통해 인생은 마음먹은 대로 되지는 않지만 그게 꼭 나쁜 것만은 아니라는 생각이 들었다.

 

개를 키우고 싶은가? 주변을 둘러보라. 당신의 인생을 망칠…아니 구원할 댕댕이들은 가까이에 있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한민경

제주도에서 슬로우트립이라는 작은 게스트하우스를 하며 오전 7시 45분엔 호이 호삼이와 함께 오조리를 산책하는 “오조리런닝클럽”의 클럽장입니다

오늘의 책

그들을 알아야 세상이 보인다

얘네는 대체 무슨 생각을 하는 걸까? 이해하기 어렵다면 제대로 관찰하라! 간단함, 병맛, 솔직함으로 기업의 흥망성쇠를 좌우하는 90년대생들. 새로운 세상을 주도하는 낯선 존재들과 함께 살기 위해 언어생활부터 소비성향, 가치관까지 흥미롭고 면밀하게 분석한 탐구 보고서.

슬픔의 힘으로 쓰고, 폭력을 직시하는 노래들

『말들이 돌아오는 시간』 이후 4년 만에 펴낸 나희덕 시집. 서정시마저 불온한 것으로 여겨지는 세상에서 “시 쓰는 일을 멈추지 않”는 것으로 미처 하지 못했던 말, 그러나 해야 하는 말을 담았다. 세월호 등 ‘지금-여기’에서 발생하는 비극과 재난의 구체적 면면을 그린 시들.

있는 그대로의 아이 마음 헤아리기

『좋은 엄마가 좋은 선생님을 이긴다』 를 통해 사랑받은 인젠리 작가가 수많은 상담 사례 속 부모들의 공통 문제들에 대한 답변을 담았다. 부모와 아이가 서로의 마음을 이해하는 대화법, 각자의 영역을 지키는 인생철학 등 자녀 관계에 관한 엄마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제19회 문학동네어린이문학상 대상 수상작

아홉 살 어느 날 자신의 죽음을 듣게 된 순재. 미래에서 순재를 구하러 로봇 필립을 보낸 친구 키완. 순재를 구하면 자신이 소멸할지도 모를 위기에 처한 필립. 어떤 선택이 우리의 미래를 구할 수 있을까? 아이들의 솔직한 마음을 통해 묵직한 메시지를 전하는 동화.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