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영어, 회화의 영어] 주저하던 말이 영어가 될 때

그렇게 영어가 된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영어, 그거 조금은 아는데 회화 앞에서는 늘 멈칫합니다. 영어와 회화 사이 틈을 메우지 않았기 때문이죠. (2018. 07. 05)

1.jpg

 

2.jpg

 

3.jpg

 

4.jpg

 

5.jpg

 

6.jpg

 

7.jpg

 

8.jpg

 

9.jpg

 

10.jpg

 

11.jpg

 

12.jpg

 

13.jpg

 

14.jpg

 

15.jpg

 

16.jpg

 

17.jpg

 

18.jpg

 

 

 

 

 

영어, 더 정확히는 회화를 잘하고 싶은데 그 방법을 몰랐던 김국진 씨. 그가 영어 낯가림에서 탈출하기 위해 생각한 건 ‘딱 30시간만 오석태 선생님과 만나서 해 보자.’였다. 국진 씨는 영어에 관한 한 소심한 완벽주의자인 대한민국 영어 학습자를 대변한다. 선생님을 만나면서 자신이 영어를 왜 못하는지, 어떻게 하면 영어 공부를 제대로 할 수 있는지, 지금 제대로 배워야 하는 표현이 무엇인지 끈질기게 묻는다. 친절한 오 선생님은 이 모든 궁금증에 회화로 이어지는 바른 영어 공부 해법을 제시한다. 『영어, 회화의 영어』 에서는 틀릴까 걱정돼서 입을 열어 내뱉지 못하는 소심함, 작심하고는 미루고, 완전한 문장이 아니면 절대 입을 열지 않는 정확한 영어에 대한 강박. 회화의 영어를 얻기 위해 버려야 할 태도를 지적하고 변화를 이끌어 줄 상세한 가이드를 이 안에 담았다. 그렇게 이어진 서른 번의 밀도 높은 문답의 과정을 그대로 담았다.

 


 

 

영어, 회화의 영어 - 김국진 배움ㆍ오석태 티칭오석태, 김국진 저 | 사람in
회화의 영어를 얻기 위해 버려야 할 태도를 지적하고 변화를 이끌어 줄 상세한 가이드를 이 안에 담았다. 그렇게 이어진 서른 번의 밀도 높은 문답의 과정을 그대로 담았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출판사 제공

출판사에서 제공한 자료로 작성한 기사입니다. <채널예스>에만 보내주시는 자료를 토대로 합니다.

영어, 회화의 영어 - 김국진 배움·오석태 티칭

<오석태>,<김국진> 공저13,050원(10% + 5%)

영어에 관한 한 소심한 완벽주의자 김국진의 영어 회화 히스토리 영어, 더 정확히는 회화를 잘하고 싶은데 그 방법을 몰랐던 김국진 씨. 그가 영어 낯가림에서 탈출하기 위해 생각한 건 ‘딱 30시간만 오석태 선생님과 만나서 해 보자.’였다. 국진 씨는 영어에 관한 한 소심한 완벽주의자인 대한민국 영어 학습자를 대변..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온전한 ‘나’를 찾아가는 이야기

『내가 되는 꿈』은 어른이 된 주인공이 과거와 마주하며 온전한 '나'를 찾아가는 과정을 그린다. 지난 괴로움까지 빼곡히 꺼내어 깨끗이 씻어내 바로 보는 일, 그 가운데서 떠오르는 보편적인 삶의 순간, 생각과 감정이 어느 것 하나 누락 없이 작가의 주저하지 않는 문장들 속에 생생하게 살아있다.

아마존 CEO 제프 베조스가 직접 쓴 유일한 책

전 세계 부호 1위이자 아마존 CEO인 제프 베조스. 이제 그는 아마존 CEO 타이틀을 뒤로 하고 자신이 평생 꿈꿔왔던 우주 개척을 다음 목표로 삼고 있다. 남다른 인생 행보를 걸어온 베조스는 이 책을 통해 '자신을 움직이는 힘'을 2개의 키워드로 설명한다. 바로 '발명'과 '방황'이다.

김혼비 박태하, K-축제 탐험기

김혼비, 박태하 작가가 대한민국 지역 축제 열 두 곳을 찾아간다. 충남 예산 의좋은형제축제, 경남 산청 지리산산청곶감축제 등 이름부터 범상치 않은 지역 축제에서 발견한 ‘K스러움’은 이상하면서도 재미있고 뭉클하다. 두 작가의 입담이 살아있는 문장만으로도 충분히 즐겁다.

일본이라는 문제적 나라 이해하기

친절한 국민과 우경화하는 정부, 엄숙한 가부장제와 희한한 성문화, 천황제 등 일본은 외국인이 보기에 쉽게 이해하기 힘든 모습이 공존한다. 일본에서 40년 넘게 살아온 태가트 머피가 쓴 『일본의 굴레』는 이러한 일본의 모습을 냉철하게 분석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