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당신 옆에 누가 있나요? - 뮤지컬 <국경의 남쪽>

함께 있어야 아름다운 곡을 연주할 수 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견고한 시스템 앞에 그 누가 무너져 있더라도 시간은 흐르고, 세계는 다시 아침을 맞이하고, 모두의 삶은 계속된다. (2018. 07. 04)

 _?__넧_?_㎭녅_뗡뀾_귗뀫_료꼵_⒰넧_1X1A6746.jpg

 

 

견고한 시스템 앞에 그 누가 무너져 있더라도 시간은 흐르고, 세계는 다시 아침을 맞이하고, 모두의 삶은 계속된다.

 

호른 연주자인 주인공 선호가 가장 좋아하는 곡은 모차르트 호른연주곡 3번 2악장이다. 선호는 가장 좋아하는 곡을 이야기하며, 결코 혼자서는 완성할 수 없는 아름다운 연주곡이라고 말한다.

 

 

_?__넧_?_㎭녅_뗡뀾_귗뀫_료꼵_⒰넧_1X1A9669.jpg

 

 

국경의 북쪽에서 사랑했던 사람들


뮤지컬 <국경의 남쪽> 은 ‘북쪽’을 배경으로 시작한다. 태양절을 앞두고 평양 만수 예술단은 연습이 한창이다. 태양절은 김일성의 생일인 4월 15일을 기념하는 북한 최대 명절이다. 중요한 명절에 걸맞은 행사 연습 중에 호른 연주를 담당하는 선호가 실수 연발이다. 음악에 맞춰 연기하고 춤을 추는 연화를 바라보느라 박자를 맞추지 못하는 것이다.


선호와 연화는 주변 사람 모두가 인정하는 공식 커플이다. 극 초반에 두 사람은 마치 첫사랑을 할 때 같다. 좋아서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는 모습으로 서로를 바라본다. 연습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가는 길을 걸으며 선호는 연화에게 “모내기 전투 전에 결혼하고 싶다”고 이야기한다. 북한은 매년 농번기에 전 주민을 총동원해 모내기에 나선다. 주민 참여를 이끌기 위해 ‘전투’라는 말을 붙여 모내기에 참여하게 한다. 빨리 결혼하고 싶은 마음이 앞서 집에 가는 길에 급하게 이야기하는 선호를 보며, 연화는 정식으로 프러포즈 하라고 퉁퉁거린다. 이때까지 두 사람의 미래는 예견된 것처럼 보인다. 그러나 삶은 예상하고 계획한 대로 흘러가지 않는다.


집으로 돌아간 선호는 남조선으로 가야 한다는 이야기를 듣는다. 선호의 아버지는 남한에 있는 선호의 할아버지와 오랜 시간 편지를 주고받았다. 누구도 모르게 한 일이었는데 북한의 비밀경찰기구인 보위부에 덜미가 잡혔다. 계속 북한에 남아있으면 선호의 아버지는 물론 가족 모두 수용소에 들어갈지도 모른다. 선호의 아버지는 가족 모두와 함께 남한으로 향하기로 한다.


선호는 혼자 갈 수 없어 연화를 설득하지만, 연화 역시 가족을 두고 갈 수는 없다. 연화는 북한에서 기다리며 가족을 설득하겠다고 이야기한다. 선호는 남한에서 자본가가 된 할아버지를 만나 금방 사람을 보내겠다고 약속한다. 금방 다시 만날 줄 알았던 두 사람이 다시 만난 건 몇 년의 시간이 지난 후다.

 

 

_?__넧_?_㎭녅_뗡뀾_귗뀫_료꼵_⒰넧_1X1A8479.jpg

 

 

지나간 자리에 남은 현실을 바라보는 사람들


뮤지컬 <국경의 남쪽> 은 2006년 개봉한 동명의 영화가 원작이다. 원작을 각색해 2016년 초연했고, 2018년 두 번째로 무대에 올랐다. 뮤지컬 <국경의 남쪽> 은 남과 북이라는 이념이 대립하는 배경에서 개인으로 사는 사람들의 삶과 사랑이 어떻게 해석되는지 보여준다. <국경의 남쪽> 은 ‘창작가무극’이라고도 부른다. 공연을 제작한 서울예술단은 ‘한국적 소재와 양식을 기반으로 현대적이고 완성도 높은 창작 공연’이라고 창작가무극을 소개한다. 무대 위 배우들은 무대 위에 물결을 그리며 춤을 추듯 움직인다. 이야기와 노래, 배우들의 움직임 모두 볼거리다.


선호의 할아버지는 선호 가족이 남한에 도착하기 전 세상을 떠났고, 선호의 가족은 힘겹게 남한에 자리를 잡는다. 그 과정에서 북한에서 연화를 데리고 오려고 했지만, 모든 시도가 실패했다. 북한에서 계속 선호를 기다리던 연화가 선호를 만나러 남한에 왔지만, 결혼을 약속했던 때와는 상황도 조건도 달라졌다. 두 사람의 눈앞에 놓인 현실은 그 시절 사랑했던 마음보다 앞서 걷는다.


태어나기 전부터 존재한 거대한 시스템 앞에서 인간은 무력하다. 시스템을 바꾸는 것은 불가능하고, 이용하는 것 역시 한없이 버겁다. 견고한 시스템 앞에 그 누가 무너져 있더라도 시간은 흐르고, 세계는 다시 아침을 맞이하고, 모두의 삶은 계속된다. 위기에 놓인 인간이 선택할 수 있는 건 무력감을 느끼고 한없이 무너지는 것 혹은 계속되는 삶을 향해 뒤돌아 걷는 것이다. 뮤지컬 <국경의 남쪽> 의 두 주인공 선호와 연화는 뒤돌아 걷는 것을 택했다.


뮤지컬 <국경의 남쪽> 으로 선호가 하고 싶은 이야기는 “누구도 혼자서는 호른 협주곡을 아름답게 연주할 수 없다.”였다. 막이 오르고 관객은 주변을 둘러보며 안심하거나 감정에 의문을 품거나 지금 함께하는 사람들을 물끄러미 바라본다. 누군가와 마주 보는 것 자체가 어쩌면 굉장한 사건일 수 있다는 사실이 새삼스럽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수연

재미가 없는 사람이 재미를 찾지

기사와 관련된 공연

오늘의 책

그들을 알아야 세상이 보인다

얘네는 대체 무슨 생각을 하는 걸까? 이해하기 어렵다면 제대로 관찰하라! 간단함, 병맛, 솔직함으로 기업의 흥망성쇠를 좌우하는 90년대생들. 새로운 세상을 주도하는 낯선 존재들과 함께 살기 위해 언어생활부터 소비성향, 가치관까지 흥미롭고 면밀하게 분석한 탐구 보고서.

슬픔의 힘으로 쓰고, 폭력을 직시하는 노래들

『말들이 돌아오는 시간』 이후 4년 만에 펴낸 나희덕 시집. 서정시마저 불온한 것으로 여겨지는 세상에서 “시 쓰는 일을 멈추지 않”는 것으로 미처 하지 못했던 말, 그러나 해야 하는 말을 담았다. 세월호 등 ‘지금-여기’에서 발생하는 비극과 재난의 구체적 면면을 그린 시들.

있는 그대로의 아이 마음 헤아리기

『좋은 엄마가 좋은 선생님을 이긴다』 를 통해 사랑받은 인젠리 작가가 수많은 상담 사례 속 부모들의 공통 문제들에 대한 답변을 담았다. 부모와 아이가 서로의 마음을 이해하는 대화법, 각자의 영역을 지키는 인생철학 등 자녀 관계에 관한 엄마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제19회 문학동네어린이문학상 대상 수상작

아홉 살 어느 날 자신의 죽음을 듣게 된 순재. 미래에서 순재를 구하러 로봇 필립을 보낸 친구 키완. 순재를 구하면 자신이 소멸할지도 모를 위기에 처한 필립. 어떤 선택이 우리의 미래를 구할 수 있을까? 아이들의 솔직한 마음을 통해 묵직한 메시지를 전하는 동화.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