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그림으로 보는 인터뷰] 『모모네 자수 일기』

<월간 채널예스> 2018년 6월호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우리 가족은 모두 각자의 속도로 성장하는 중입니다. (2018. 06. 18)

 

표.jpg

 

 

가사, 육아, 직장…. 바쁜 하루를 살면서 어제 일도 까먹기 일쑤였습니다. 지금 밖에 없는 순간을 기억하고 싶은 마음에 아이가 먹은 과자 봉지, 네 가족이 처음 같이 본 공연 티켓, 영수증, 아이 약봉지 위에 빨간 실로 자수를 놓기 시작했습니다. 콕콕하는 시간만큼은 엄마, 아내가 아닌 온전히 나로서 하루를 되돌아볼 수 있었습니다. 이 책에 모모가 태어나고, 아오가 오빠가 되어 가는 386일간의 하루하루를 담았습니다. 엄마가 된 지 4년, 매일 이렇게 했더라면 좋았을 텐데 하는 아쉬움 속에서 오늘도 자수 일기를 씁니다.

 

 

1 (2).jpg

 

 

2016년 2월 27일


모모를 낳고, 6시간 정도 지났을 무렵 이불에 누워 자수를 놓은 일기입니다. 출산의 기쁨과 흥분이 채 식지 않은 상태라 정신없이 바느질을 했던 기억이 납니다. 이 날은 자수를 하다가 힘이 빠져 그대로 잠들어 버리고 말았습니다. 그래서 이 작품은 그때 그대로 실을 자르지 않고 바늘도 붙은 채로 남아 있습니다. 그 모습이 탯줄처럼 보이기도 합니다.

 

 

2 (1).jpg

 

 

2016년 8월 22일

 

동생 모모가 태어난 것은 아오가 세 살 때였습니다.  아오는 동생이 생기고 혼란스러웠나 봅니다. 모모에 대한 질투 때문인지, 아기로 돌아가고 싶었던 건지 응석을 부리며 이걸 주면 저게 좋다며 애를 먹였습니다. 이 날은 처음으로 아오가 “엄마는 바보!”라고 한 날이기도 합니다. 옆에서 생글생글 웃으며 얌전한 모모와 비교되어서인지 아오에게 더 화가 났는지도 모르겠습니다. 내가 좀 더 엄마로서 큰 그릇이었으면 하는 생각을 많이 한 날이었습니다.

 

 

3 (1).jpg

 

 

2016년11월 24일

 

자수 일기를 쓰기 시작하고 일 년 반 정도 흘렀을 때입니다. 그때까지만 해도 남편은 아이들을 좋아하긴 해도 어떻게 대할지 몰라 주로 지켜만 보거나 사진을 찍는 사람이었습니다. 이 날도 모모를 어떻게 업을지 몰라 허둥대는 남편을 도와주지 않으려고 애썼던 기억이 납니다. 지금 남편은 아버지 역할을 잘하고 있습니다. 아오와 모모를 데리고 셋이서 외출도 자주 하고, 집에서 아이들과 시간을 잘 보내기도 합니다. 예전을 생각하면 멋진 아버지로 성장했습니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몬덴 에미코(콜라주 아티스트)

모모네 자수 일기

<몬덴 에미코> 저/<편설란> 역16,020원(10% + 5%)

”우리는 모두 각자의 속도로 성장하는 중입니다.“ 특별할 것 없는 일상, 그러나 지금밖에 없을 소중한 순간들의 기록 아이들이 잠든 밤에 10분, 그날 받은 전단지, 그날의 아이 약봉지, 과자 봉지 같은 일상의 종이 위에 빨간 실로 삐뚤삐뚤, 툭툭 자수를 놓은 매일매일의 기록입니다. 2016년 1월 ..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그들을 알아야 세상이 보인다

얘네는 대체 무슨 생각을 하는 걸까? 이해하기 어렵다면 제대로 관찰하라! 간단함, 병맛, 솔직함으로 기업의 흥망성쇠를 좌우하는 90년대생들. 새로운 세상을 주도하는 낯선 존재들과 함께 살기 위해 언어생활부터 소비성향, 가치관까지 흥미롭고 면밀하게 분석한 탐구 보고서.

슬픔의 힘으로 쓰고, 폭력을 직시하는 노래들

『말들이 돌아오는 시간』 이후 4년 만에 펴낸 나희덕 시집. 서정시마저 불온한 것으로 여겨지는 세상에서 “시 쓰는 일을 멈추지 않”는 것으로 미처 하지 못했던 말, 그러나 해야 하는 말을 담았다. 세월호 등 ‘지금-여기’에서 발생하는 비극과 재난의 구체적 면면을 그린 시들.

있는 그대로의 아이 마음 헤아리기

『좋은 엄마가 좋은 선생님을 이긴다』 를 통해 사랑받은 인젠리 작가가 수많은 상담 사례 속 부모들의 공통 문제들에 대한 답변을 담았다. 부모와 아이가 서로의 마음을 이해하는 대화법, 각자의 영역을 지키는 인생철학 등 자녀 관계에 관한 엄마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제19회 문학동네어린이문학상 대상 수상작

아홉 살 어느 날 자신의 죽음을 듣게 된 순재. 미래에서 순재를 구하러 로봇 필립을 보낸 친구 키완. 순재를 구하면 자신이 소멸할지도 모를 위기에 처한 필립. 어떤 선택이 우리의 미래를 구할 수 있을까? 아이들의 솔직한 마음을 통해 묵직한 메시지를 전하는 동화.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