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유시민 신간 『역사의 역사』 예약판매 중 새롭게 1위 등극

<집계기간 6월 7일 ~ 6월 13일>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유시민 작가의 신간 『역사의 역사』 예약판매 중 새롭게 1위 등극, tvN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 인기에 힘입어 원작 만화 및 소설 베스트셀러 점령, 전자책에서는 프레드릭 배크만의 신간 장편소설 『베어타운』 1위 차지했다. (2018. 06. 14)

188101914.jpg

 

 

예스24 6월 2주 종합 베스트셀러에서는 7일부터 예약판매에 들어간 유시민 작가의 신간 역사의 역사』 가 새롭게 1위에 등극했다. 유시민 작가가 『국가란 무엇인가』  이후 오랜만에 내놓은 신간 『역사의 역사』 는 고대부터 최근까지 역사서와 역사가들이 생각하는 역사에 대해 탐문한다. 3주 연속 1위를 차지했던 태영호 前 영국주재 북한 공사의 자서전 『3층 서기실의 암호』  은 지난 주 보다 네 계단 떨어진 5위에 머물렀다.

 

인기리에 방영 중인 tvN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의 동명 원작 만화 및 소설이 베스트셀러 순위권을 점령했다. 카카오페이지 웹툰 랭킹 1위를 기록한 원작 로맨스 만화 김 비서가 왜 그럴까』  1편과 2편은 각각 6위와 7위로 순위권에 첫 진입했고, 원작 장편소설 『김 비서가 왜 그럴까』  애장판 세트 1편, 2편은 11위와 12위에 새롭게 이름을 올렸다.

 

이 밖에도 예스24에서 ‘한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외국 작가’ 1위로 뽑힌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신간 장편소설 고양이』  1편과 2편은 전 주와 동일하게 2위와 3위의 자리를 지키며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저력을 과시했다. 월트 디즈니 인기 캐릭터 ‘곰돌이 푸’ 에세이 열풍도 지속되는 가운데, 『곰돌이 푸, 행복한 일은 매일 있어』  는 4위를 유지했고, 시리즈의 두 번째 이야기 『곰돌이 푸, 서두르지 않아도 괜찮아』  는 세 계단 내려가 8위를 차지했다.

 

한편, 100만부를 돌파한 이기주 작가의 양장 특별판 언어의 온도』  는 두 계단 떨어진 9위로 다소 주춤했고, 조남주 작가의 『82년생 김지영』 은 다섯 계단 내려가 14위에 머물렀다. 어린이 추리 동화 『추리 천재 엉덩이 탐정 6』  은 전 주 대비 네 계단 떨어져 10위를 차지했고, 학습 만화 『설민석의 한국사 대모험 7』  은 지난 주와 마찬가지로 19위에 이름을 올렸다. 영어 면접, 회의, PT 등 직장인을 위한 영어 공부 비법을 다룬 『27년 동안 영어 공부에 실패했던 39세 김과장은 어떻게 3개월만에 영어 천재가 됐을까』  는 세 계단 내려가 13위에 자리했고, 문유석 판사가 들려주는 대한민국 사회의 불편한 진실을 담아낸 『개인주의자 선언』  은 두 계단 떨어져 16위다. SNS 인기 작가 하태완의  에세이 『모든 순간이 너였다』  는 전 주와 비교해 세 계단 내려간 15위, 현대인을 위한 조언과 위로가 담긴 김수현 작가의 『나는 나로 살기로 했다』 는 두 계단 떨어진 17위에 자리잡았다. 『도시는 무엇으로 사는가』  의 저자 겸 건축가 유현준 교수의 신작 『어디서 살 것인가』  는 18위로 순위권에 새롭게 진입했고, 예스24 올 상반기 최다 판매 도서에 등극한 『무례한 사람에게 웃으며 대처하는 법』 은 아홉 계단 떨어져 20위다.

 

전자책 순위에서는 오베라는 남자』 로 유명세를 얻은 프레드릭 배크만의 신간 장편소설 『베어타운』 이 1위를 차지했고, 일본 추리 스릴러 소설 『스마트폰을 떨어뜨렸을 뿐인데』  가 2위를 기록했다.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신작 『고양이』  1편, 2편은 각각 3위와 5위를 차지해 전자책에서도 인기를 끌었다.

 

 

예스24 6월 2주 종합 베스트셀러

순위 

상품명 

역사의 역사 

고양이 1 

고양이 2 

곰돌이 푸, 행복한 일은 매일 있어 

3층 서기실의 암호 

김 비서가 왜 그럴까 1 

김 비서가 왜 그럴까 2 

곰돌이 푸, 서두르지 않아도 괜찮아 

언어의 온도 (100만부 돌파 기념 양장 특별판) 

10 

추리 천재 엉덩이 탐정 6 

11 

김 비서가 왜 그럴까 1 (애장판) 

12 

김 비서가 왜 그럴까 2 (애장판) 

13

27년동안 영어 공부에 실패했던 39세 김과장은
어떻게 3개월 만에 영어 천재가 됐을까 

14 

82년생 김지영 

15 

모든 순간이 너였다 

16 

개인주의자 선언 

17 

나는 나로 살기로 했다 

18 

어디서 살 것인가 

19 

설민석의 한국사 대모험 7 

20 

무례한 사람에게 웃으며 대처하는 법 

 

 

문학

순위 

상품명 

고양이 1 

고양이 2 

곰돌이 푸, 행복한 일은 매일 있어 

곰돌이 푸, 서두르지 않아도 괜찮아 

언어의 온도 (100만부 돌파 기념 양장 특별판) 

김 비서가 왜 그럴까 1 (애장판) 

김 비서가 왜 그럴까 2 (애장판) 

82년생 김지영 

모든 순간이 너였다 

10 

나는 나로 살기로 했다 

11 

무례한 사람에게 웃으며 대처하는 법 

12 

하마터면 열심히 살 뻔했다 

13 

왜 나는 너를 사랑하는가

14 

돌이킬 수 없는 약속 

15

반딧불이 

16 

미스 함부라비 

17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 

18 

던전에서 만남을 추구하면 안 되는 걸까 13 

19

앨리스 죽이기 

20 

그녀 이름은 

 

 

eBook

순위 

상품명 

베어타운 

스마트폰을 떨어뜨렸을 뿐인데 

고양이 1 

폭넓은 생각을 위한 역사 속 말빨 사전 101 

고양이 2 

개인주의자 선언 

미스 함부라비 

82년생 김지영 

27년동안 영어 공부에 실패했던 39세 김과장은 어떻게 3개월 만에 영어 천재가 됐을까 

10 

왜 나는 너를 사랑하는가 

 

 

 

 

 *분야별 베스트셀러 보러가기   
    
비즈니스와 경제   
http://www.yes24.com/24/category/bestseller?CategoryNumber=001001025&sumgb=06   
    
자기관리   
http://www.yes24.com/24/category/bestseller?CategoryNumber=001001026&sumgb=06   
    
인문   
http://www.yes24.com/24/category/bestseller?CategoryNumber=001001019&sumgb=06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예스24

    1994년 4월 1일, 국내 최초 인터넷서점으로 출발하여 시장을 선도해온 예스24는 도서를 기반으로 e북, 음반 및 DVD, e-러닝, 공연, 영화예매 등 각종 문화상품과 채널예스와 블로그 등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오늘의 책

    이곳이 내가 사는 곳, 날 세상에 내려놓는 말들

    퓰리처상 수상 작가 줌파 라히리 5년 만의 신작 소설. 모국어가 아닌 이탈리아어로 쓴 첫 소설로, 불안한 정체성과 이동하는 존재의 기억을 특유의 섬세하고 아름다운 문체로 선보인다. 최은영 작가의 소개대로, "줌파 라히리의 글 가운데서도 가장 투명하고 아름다운 이야기".

    동생이 10리터 쓰레기로 변해 버렸다!

    8회 비룡소문학상 대상작. 얄미운 동생 레미 때문에 속상한 주인공이 수첩에 ‘내 동생 쓰레기’를 손이 아플 때까지 쓰자 다음 날 동생은 정말로 10리터짜리 쓰레기로 변해 버립니다. 동생을 원래 모습으로 돌려놓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과정이 유쾌하고 흥미진진하게 펼쳐집니다.

    '제로 투 원' 신화를 만든 자

    페이팔 공동창업자이자 현 실리콘밸리를 대표하는 기업가들의 유대 '페이팔 마피아'의 대부. 페이스북을 지원한 첫 외부 투자자. CIA와 FBI가 찾는 빅데이터 기업의 창업자. 경쟁하지 않고 독점하며, 이기는 투자만 하는 그의 통찰과 원칙을 주목할 때다.

    공장이 떠난 도시

    인구 6만여 명의 소도시 제인스빌의 자부심은 GM 자동차 공장이었다. 경기침체로 공장이 문을 닫았다. 많은 사람이 순식간에 일자리를 잃는다. 공장 폐쇄가 도시에 미친 영향은 전방위적이었다. 저자는 현지에 머물며 공장 폐쇄 전후를 취재한다. 이 책은 그렇게 탄생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