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리가 개개인의 삶에 큰 영향을 미치는지

『지리의 힘』, 『수평선 너머에서』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저자는 지리가 국제 문제, 그리고 개개인의 삶에 큰 영향을 미치는지 집중적으로 소개하고 있습니다. 이렇듯 이 책은 주요 분쟁 지역을 비롯한 지구촌 전체의 문제를 지리라는 모티브를 통해서 거시적으로 조망할 수 있는 책으로 보입니다. (2018. 06. 05)

제목 없음.png

 

 

 

 

 

 

지리의 힘
팀 마샬 저 | 사이

저자인 팀 마샬은 지난 25년간 30여개 국제 분쟁 지역을 취재한 국제 문제 전문 저널리스트로 활동을 해왔습니다. 이 책은 모두 10개 지역을 집중적으로 다루고 있는데요, 미국, 유럽, 중국, 라틴 아메리카, 한국을 비롯한 전 세계의 중요한 10개 지역이 등장합니다. 저자는 지금 지구촌이 겪고 있는 영유권 분쟁, 빈부 격차, 경제 전쟁, 또는 자원에 대한 탐욕과 같은 갈등 요소가 결국 지리에서 비롯되었다는 입장을 견지하고 있습니다. 말하자면 저자는 역사보다 지리가, 더 나아가 시간보다 공간이 인류 문명에 더 결정적이었다는 의견을 전하고 있습니다. 예를 들어 유럽은 지난 200여년 간 나폴레옹, 히틀러, 소련의 위험에 따라 큰 격변을 겪었지만 그런 위험이 사라진 지금에도 북유럽 평원과 카르파티아 산맥과 북극해는 여전히 그 자리에 있어서 결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것이죠. 그렇게 저자는 지리가 국제 문제, 그리고 개개인의 삶에 큰 영향을 미치는지 집중적으로 소개하고 있습니다. 이렇듯 이 책은 주요 분쟁 지역을 비롯한 지구촌 전체의 문제를 지리라는 모티브를 통해서 거시적으로 조망할 수 있는 책으로 보입니다.

 

 

 

수평선 너머에서
김성우 저 | 문학과지성사

김성우 씨는 한국일보에서 40여년 이상 근무했던 원로 언론인입니다. 저는 주로 저자의 문학 기행글, 혹은 프랑스 문학에 대한 글을 주로 읽은 기억이 있습니다. 이번에 나온 이 책 수평선 너머에서』 를 잡게 된 이유는 책의 부제 "김성우 단장집"을 보고 결정을 하게 되었습니다. 일단 단장이라는 말 자체가 익숙하지 않을 수 있을 텐데요. 이것은 하나의 체계로 묶지 않고 몇 줄 씩의 산문체로 토막을 지어 적은 글이라고 설명할 수 있습니다. 이 책의 서문을 보게 되면 저자는 "정확한 것은 짧다."라는 말을 인용한 뒤 "글은 간략하되 뜻은 넓다"라는 '문약의광'이라는 사자성어를 끌어 들이고 있습니다. 그리고 "태초에 단장이 있었다."라고 요약하는 저자의 말에 따르면 소크라테스를 비롯한 고대의 이들 역시 단장 작가라는 것이죠. 그리고 또 구약성서의 잠언이라든지 노자나 논어같은 것도 단장집이라고 말하고 있는 것입니다. 말하자면 이 책은 몽테뉴의 『수상록』 , 파스칼의 『팡세』 , 특히 라 로시코프의 『잠언과 성찰』 로 이어지는 프랑스의 모럴리스트 문하게 젖줄을 대고 있음을 밝히고 있습니다. 그래서 짧게는 한 문장, 길게는 1페이지 정도 되는 단상들이 이 책에 가득한데요. 모두 31개의 챕터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cats.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동진

어찌어찌 하다보니 ‘신문사 기자’ 생활을 십 수년간 했고, 또 어찌어찌 하다보니 ‘영화평론가’로 불리게 됐다. 영화를 너무나 좋아했지만 한 번도 꿈꾸진 않았던 ‘영화 전문가’가 됐고, 글쓰기에 대한 절망의 끝에서 ‘글쟁이’가 됐다. 꿈이 없었다기보다는 꿈을 지탱할 만한 의지가 없었다. 그리고 이제, 삶에서 꿈이 그렇게 중요한가라고 되물으며 변명한다.

ebook
지리의 힘

<팀 마샬> 저/<김미선> 역11,900원(0% + 5%)

사드, 남중국해, IS, 영유권 분쟁, 유럽의 분열, 모든 것은 지리에서 시작되었다! 우리의 삶은 언제나 우리가 살고 있는 [땅]에 의해 형성돼 왔다. 한니발도, 순자도, 알렉산드로스 대왕도 인정했던 [지리의 법칙]은 21세기에도 변함없이 힘을 발휘하고 있다. [지리의 힘]이 21세기 현대사에 미치..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오늘도 절망과 싸우는 모든 이들에게

죽음과의 사투 끝에 삶으로 돌아온 작가 허지웅의 신작 에세이. 깊은 절망에서 나와 아직 우리가 살아야 할 이유를 이야기 한다. 불행을 안고 살아가는 삶이 얼마나 안타까운 삶인지, 투병 이후 인생에 대해 확연히 달라진 그의 생각을 담았다. 오늘도 절망과 싸우는 모든 이들에게 바치는 위로.

포노 사피엔스의 새로운 기준은 무엇인가?

전작 『포노 사피엔스』로 새로운 인류에 대해 논했던 최재붕 교수가 더 심도 있는 내용으로 돌아왔다. 예상보다 빠르게 도래한 포노 사피엔스 문명, 지금 이 순간 우리가 치열하게 고민해야 할 것은 무엇일까? 메타인지, 회복탄력성, 팬덤 등 포노들의 기준을 이해하고 '생존에 유리한' 것을 택해야 한다.

마주한 슬픔의 끝에 희망이 맺힌다

안희연 시인의 세 번째 시집. 길 위에 선 우리, 뜨거운 땀이 흐르고 숨은 거칠어져도 그 뒤에는 분명 반가운 바람이 기다리고 있다는 것을, 그의 시를 읽으면 믿게 된다. 힘겹게 오르는 언덕길에서 기꺼이 손을 맞잡을 친구가 될, 무거운 걸음 쉬어갈 그늘이 될 책이다.

만화로 보는 일제 강점기

현장 답사와 꼼꼼한 자료 수집을 거쳐 마침내 완간된 박시백의 일제강점기 만화 『35년』. 세계사적 맥락에서 일제 강점기의 의미를 짚어보고, 민주공화국 대한민국을 만든 영웅을 만난다. 항일투쟁의 역사와 함께, 식민지 시기의 어두운 면모도 놓치지 않았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