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바람이 생기는) 산책

궁을 산책하다 만난 이들이 알려준 것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걷다가 고양이 한 마리를 만났다. 그를 쫓아가다 세 사람과 마주쳤고, 산책이 끝날 무렵에는 전에 없던 바람이 하나 생겼다. (2018. 06. 01)

(_뉌뀫_끷뀫_료꼱___됣뀬_솽__듄꼥_녁넫)-_됣뀫_メ꼶_㏇넧00001.jpg

 


적당히 거리를 두고 앉아, 아주머니와 할아버지의 대화를 듣고 있었다. 둘은 길 고양이 간식을 번갈아 가며 챙겨주는 눈치였다. “오늘은 간식 없어. 미안하게 왜 안 가고 여기에 있니.” 앉아 있는 정자 근처를 서성이는 고양이들에게 여자가 말했다. 이쪽으로 걸어올 때, 정확히는 이쪽으로 걸어올 예정없이 창경궁을 산책할 때, 한 마리 고양이를 만났다. 녀석이 자꾸 뒤를 돌아보는 바람에 나도 모르게 그를 따라 걷게 되었다. 그 모습을 지켜보던 한 아저씨가 이런 정보를 줬다. “이 고양이는 반대편 궁에 사는데 잠깐 마실 나온 거예요.” “그렇구나. 얘가 가는 쪽에는 뭐가 있어요?” “저 너머에는 정자가 하나 있거든요. 거기로 자주 놀러 가더라고.” 마실 나온 고양이를 계속 좇았고 그 고양이가 멈춰 선 곳에 나도 같이 앉게 된 거다.

 

이쪽으로 오는 길에 마주친 아저씨처럼 두 어르신도 고양이 정보를 갖고 있었다. 누가 엄마 고양이고, 얘는 누구의 자식이고, 태어난 지 얼마나 되었고, 그런 걸 잘 알고 있었다. 아무것도 묻지 않았지만 그들은 스스로 질문을 만들고 답할 줄 알았다. 묻지 않은 걸 자세히 말해주는 이들의 이야기를 듣고만 있었다. 두 사람 쪽에 고양이들이 앉아 있었기에 시선은 그쪽에 두었다.

 

“궁 근처에 사세요?” 내가 물었다. 내내 듣고 있던 사람이 질문을 던진 게 이상했는지, 아주머니와 할아버지는 멈칫거렸다. 오늘 내게 말을 건 세 어른에게 궁금한 것은 한 가지였다. ‘그들은 이 시간에 왜 여기에 와 있지?’ 처음에는 궁에서 일하는 사람들인 줄 알았는데 듣다 보니 아닌 듯했다. 답을 머뭇거리는 여자를 보며 고쳐 물었다. “여기에 자주 산책 오시나 봐요.” 할아버지는 매일, 아주머니는 일주일에 두어 번, 이 궁으로 산책을 나온다고 했다. “저는 상시관람권을 끊어서 한 달에 만 원, 옆에 계신 어르신은 65세 이상이라 무료!” “이 근처에 살고 여기를 매일 산책할 수 있으면 참 좋을 것 같아요.” 두 어른은 고양이를 바라보던 표정으로 나를 보고 웃었다. 나도 그렇게 웃어 보였다. 우리는 서로 고개를 숙여 인사하고 헤어졌다.

 

 

(_뉌뀫_끷뀫_료꼱___됣뀬_솽__듄꼥_녁넫)-_됣뀫_メ꼶_㏇넧00004.jpg

 

 

그들이 일어서자 근처에 있던 네 마리 고양이는 자리에서 일어나 길목으로 나왔다. 넷이 고개를 빼고 어르신들의 뒷모습을 바라보는 풍경이 영 귀여웠다. 뒤편에 서서 그들의 인사가 끝나는 모습을 지켜보고 있으니, 며칠 전에 산 고양이 간식이 생각났다. 우리 집 고양이가 먹지 않아 냉장고에 일단 넣어둔 것. 그걸 갖고 나왔더라면 나는 지금쯤 인기 왕이었겠지. 아쉽다, 아쉬워. 집이 근처라면 달려가서 꺼내오고 싶었지만, 집이 멀다. 걔들은 빈 손인 나를 쳐다보다 숲으로, 아래로, 구석으로, 옆으로 사라졌다.

 

오래 쭈그리고 앉아 있었더니 다리가 저렸다. 들어올 땐 머리 위쪽에 떠 있던 해가 기울었다. 이런 식의 산책을 해도 괜찮은 날이었다. 앞서 가다 뒤를 돌아보는 고양이 한 마리를 따라갈 시간이 충분한 그런 산책. 서울에 산 지 10년 째, 산책을 좋아하지만 이런 산책로를 만난 적이 있었나를 생각해보면 비슷한 길은 떠오르지 않는다. 오히려 바다 건너 다른 대륙의 공원들이 생각난 건 왜일까. ‘이번 집 계약이 끝나면 창경궁 근처 부동산을 돌아볼까? 아직 궁을 산책하기에는 이른 나이인가? 좀 더 나이가 들면 시도해볼까? 그때도 나는 서울에서 혼자 살까?’ 그런 걸 생각하며 궁을 빠져나오는 길에 자판기가 하나 보였다. 목이 타던 차라 그 앞에 섰다. 어? 레몬 홍차? 지갑에 구겨 둔 천 원 짜리를 꺼냈다. 느릿한 산책을 해서 그런가. 지폐를 넣고 버튼을 누르던 순간이 선명하게 기억난다. 플라스틱 문을 열고 종이컵을 꺼낼 때, 레몬 냄새가 같이 빠져나왔다. 언젠가 와서 또, 마셔야지. 그때는 고양이 간식도 챙겨오고.


“누구나 자기만의 '정원'이 있다. 내 마음을 빼앗고 나를 기분 좋게 만드는 것들로 둘러싸인 곳. 시간과 공간이 허물어지는 곳. 그 속에서 우리는 홀로 조용히 상상하고, 생각하고, 마음을 들여다보고 묻고 답한다. 현실에서 잠시 벗어나 내면으로 산책하는 공간. 그곳에서의 쉼이 일상의 삶을 살아가게 하는 힘이 된다.”  - 백은영 『다가오는 식물』  중에서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박선아(아트 디렉터)

산문집 『20킬로그램의 삶』과 서간집 『어떤 이름에게』를 만들었다. 회사에서 아트 디렉터로 일하고 있다.

다가오는 식물

<백은영> 저9,900원(10% + 5%)

친구의 등을 두드리는 손처럼 삶의 온도를 담은 식물 드로잉, 현실에서 벗어나 내면으로 산책하는 언어의 고백, 화가 백은영의 식물 드로잉 산문집! 누구나 마음을 쏟는 ‘대상’이 있다. 그림을 그리는 작가 백은영은 ‘식물’에 마음을 쏟는다. 매일 반복되는 똑같은 일상, 익숙한 것에 둘러싸여 궁금한 것이 ..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압도적 긴장감을 선사하는 아파트먼트 스릴러

『죽여 마땅한 사람들』 피터 스완슨의 '아파트먼트 스릴러'. 303호에 살던 오드리가 살해되고 3명의 남자가 그 주위를 맴돌고 있다. 312호에서 303호가 보이는 ㄷ자 모양의 아파트는 결코 안전한 곳이 아니다. 읽고 나면 당장 집 안 모든 창문과 문을 한 번씩 체크하게 될 것이다.

괭이부리말 아이들 작가의 단편동화집

<꽃섬 고양이>는 달동네 마을에 사는 길고양이 노랑이의 이야기이다. 사회적 약자와 그보다 더 아래에 있는 거리의 동물들이 서로를 보듬고 연대하는 네 편의 이야기는 혐오와 폭력의 시대에 깊은 울림과 감동을 준다.

99세 철학자에게 배우는 행복론

자신이 행복하다 말하는 사람이 많지 않다. 이유가 여러 가지겠지만 행복에 관해 진지하게 탐색해보지 않은 탓도 있다. 김형석 교수도 90이 넘어서야 행복에 관해 생각했다고 한다. 노학자의 행복론을 담은 이 책은 제목 그대로 행복을 예습하기에 좋은 참고서다.

건강하게 지속 가능한 진짜 다이어트

한 달에 10kg 감량, 이것만 먹으면 무조건 빠진다 등 엉터리 속설에 솔깃한 적이 있는가? 다이어트는 노력과 시간이 필요하다. 이 불편한 진실 때문에 요요와 다이어트 사이를 오가고 있다면, 이제부터 몸은 건강해지고 효율적으로 체중을 관리하는 진짜 다이어트를 시작해보자.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