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단종의 죽음, 진실은 무엇인가? - 연극 <여도>

조선왕조의 진실을 상상하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엇갈린 두 개의 기록, 그 속에 단 하나의 진실을 다루는 극이다. (2018. 05. 16)

AKR20180508064000005_01_i.jpg

 

 

조선 판 추리 사극
 
연극 <여도>는 단종의 죽음과 관련 된 미스테리를 다루는 작품이다. 계유정난으로 발생한 수양대군의 왕위찬탈 사건이라는 팩트를 기반으로, 그 안에 새로운 픽션을 가미한 팩션(Faction) 연극으로 관객들의 흥미를 유발한다. 지난 겨울 한전아트센터에서 공연되며 관객들의 호평을 받은 이후, 앙코르 공연을 진행하고 있다.

 

<여도>의 시작은 단종의 죽음에 대한 역사의 기록이 각기 다르다는 의문에서 출발했다. 실제 연려실기술을 포함한 다른 역사 책에는 그 날짜가 10월 24일로 기록 되어있으나, 세조실록에만 단종의 죽음이 10월 21일로 기록되어 있다. <여도>의 창작진들은 그 사실에 새로운 상상력을 더하고, 인물을 창조하며 작품을 풍성하게 채워 나간다.

 

작품의 주인공은 세조와 혜빈 정씨 사이에서 태어난 이성. 이성은 부군인 세조의 사랑을 듬뿍 받으며 총명하고 품위 있는 왕자로 성장한다. 이성이 성인이 되고, 왕자의 봉군을 받는 봉군식 연회날, 의문의 자객이 침범하여 봉군식은 엉망이 된다. 자객이 쏘고 간 화살에서 “홍위(단종)의 죽음의 진실은 반드시 밝혀진다”라는 내용이 담긴 편지를 발견한 이성은 선왕의 죽음에 대해 의문을 갖게 된다.

 

각기 다르게 기록되어 있는 역사책, 진실을 알려주지 않는 아버지 사이에서 이성의 의문은 커져만 간다. 이에 이성은 이를 반드시 밝혀내리라는 강한 의지로 궁 밖으로 나가기 위해 미친 사람인 척 연기를 하고, 소문을 꿰고 있는 거리의 광대 패거리와 어울리며 진실에 조금씩 가까워진다.


그 과정 속에서 이성은 자신이 세조의 아들이 아닌, 단종의 아들이라는 사실을 알게 되고 그 동안 숨겨져 왔던 추악한 진실을 폭로하기 위한 계획을 세운다.

 

<여도>는 그 흐름이 굉장히 정직하리만큼 보편적이고 일반적이다. 출생의 비밀, 복수, 새드엔딩 등 발단, 전개, 위기, 절정, 결말의 5단계를 쉽게 예측할 수 있다. 특히 작품이 전체적으로 셰익스피어의 <햄릿>과 많이 닮아 있다. 아버지의 죽음에 대한 진실과 숙부의 추악한 욕망이 만든 엇갈린 운명, 그 진실을 밝히는 복수의 방법 등 모든 과정이 햄릿의 오마주라고 할 수 있을 정도로 비슷하다. 때문에 이미 어디서 본 듯한 익숙함이 다소 진부하고 지루하게 다가온다. 그 큰 줄기를 이어가는 세세한 스토리의 힘이 약하다보니, 그 진부함을 씻어내는 것이 좀처럼 쉽지 않다. 그 복수를 통해 이성이 어떤 것을 얻어 내려고 했으며, 이 픽션을 더해 어떤 메시지를 전달하고자 하는지가 다소 불분명하다. 세조의 캐릭터 역시 기존에 그려졌던 바와 다르게 ‘아버지’로서의 면모를 부각 시켰으나, 그 설정의 힘도 다소 약하다. 불필요한 장면이나 깊은 사유가 없는 단편적인 대사, 배우들의 어색한 연기력 등 또한 <여도>가 주는 아쉬움을 더한다. 각 캐릭터들이 가지고 있는 사연을 관객이 충분히 이해하기엔 연기력도, 그 캐릭터가 주는 설득력도 다소 모호하다.

 

전반적인 스토리 라인이 대중의 관심을 불러일으킬 수 있고, 충분히 흥미를 유발할 수 있기에 작품을 보다 더 보완하면 더 탄탄한 완성도를 갖출 수 있으리라 생각된다. 실제 소리꾼을 해설자로 등장시키고 국악 연주를 라이브로 진행하는 등 사극 연극의 분위기를 한층 살려주는 다양한 요소도 갖추고 있기 때문이다. <여도>는 오는 5월 23일까지 예술의 전당 CJ토월 극장에서 공연된다.

.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임수빈

현실과 몽상 그 중간즈음

오늘의 책

평양 사람이 전하는 지금 평양 풍경

재건축 아파트는 가격이 훌쩍 뛴다. 부자들은 아파트를 사서 전세나 월세를 놓는다. 어른들은 저녁에 치맥을 시켜 먹고, 학생들은 근처 PC방에서 게임을 한다. 사교육은 필수, 학부모 극성은 유치원에서부터 시작된다. 서울의 풍경이 아니라 지금 평양의 모습이다.

작품과 세상을 잇는 성실하고 아름다운 가교

『느낌의 공동체』에 이어지는 신형철의 두 번째 산문집. 평론가로서 작품과 세상 사이에 가교를 놓고자 했던 그의 성실한 삶이 고스란히 녹아 있는 글을 묶었다. 문학과 세상을 바라보는 "정확한" 시선이 담긴 멋진 문장을 읽고, 좋은 책을 발견하는 즐거움으로 가득한 책.

꼬리에 꼬리를 무는 존 버닝햄의 엉뚱한 질문들

“예의 바른 쥐와 심술궂은 고양이 중 누구에게 요리를 대접하고 싶어?” 엉뚱한 질문들을 따라 읽다 보면 아이들은 어느새 그림책에 흠뻑 빠져들어요. 끝없이 펼쳐진 상상의 세계로 독자를 이끄는 존 버닝햄의 초대장을 지금, 열어 보세요.

세계를 뒤흔들 중국발 경제위기가 다가온다!

텅 빈 유령 도시, 좀비 상태의 국영 기업. 낭비와 부패, 투기 거품과 비효율, 대규모 부채, 미국과의 무역 전쟁까지. 10년간 중국에서 경제 전문 언론인으로 활약한 저자가 고발하는 세계 2위 중국 경제의 기적, 그 화려한 신기루 뒤에 가려진 어두운 민낯과 다가올 위기.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