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취미 특집] 박지혜, 실그림의 속도만큼 자라는 나

<월간 채널예스> 2018년 5월호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자수는 그림을 잘 그리지 못해도 물감과 캔버스 등이 없어도 집에 있는 재료들을 이용해 그려볼 수 있어요. (2018. 05. 15)

특집_11.jpg

 

 

박지혜 프리랜서로 웹 디자인과 웹 퍼블리싱을 하면서 프랑스 자수를 하고 있다. ‘실로 그림을 그리는 사람’이라는 뜻에서 ‘실그림 제제’라는 이름으로 SNS에 자신만의 작품들을 선보이고 있다.

 

나를 취미의 세계로 이끈 것은?

웹 디자이너로 직장 생활을 하다가 프리랜서로 전향했는데, 일 외에 허전한 마음을 채울 수 있는 무언가를 찾아다녔어요. 집에서 손으로 할 수 있는 게 무엇일까 고민하면서 이것저것 해보았는데 우연히 자수를 접하고는 푹 빠져버렸습니다. 같은 도안인데도 실의 종류나 색깔, 스티치 기법에 따라 느낌이 달라지는 게 매력으로 다가왔거든요. 책도 보고 구글링도 하면서 독학으로 배웠습니다.

 

자수에 ‘실그림’이라는 이름을 붙인 이유는?


워낙 그림 그리는 걸 좋아했어요. 자수를 하며 제가 그린 도안들이 따뜻하게 수놓이는 걸 보면서 마음도
따뜻해졌고요. 자수 하면 떠오르는 고전적인 이미지가 있는데 그런 틀에 갇히기 싫어서 ‘나는 실로 그림을 그리는 사람이다’라는 생각으로 ‘실그림’이라는 이름을 붙였어요.

 

 

특집_12.jpg

 

 

일과 취미의 균형은?


자수를 시작하고는 자수에 올인하다시피 했어요. 일은 근근이 생활이 될 정도로만 했죠. 한데 좋아서 한 자수도 시간이 흘러 이런저런 제안이 들어오고 책임이 따르면서 일로 다가오더라고요. 그때 잠깐 슬럼프가 왔었는데 다시 취미처럼 즐기려고 노력하면서 좋아졌어요. 사실 본업인 디자인을 하다 보면 자수에 접목해보고 싶은 영감이 떠오르면서 도움이 되기도 하고요. 이제는 자수가 제 생활에 깊숙이 자리 잡아 쉬고 싶을 때, 마음을 정리하고 싶을 때 자연스레 잡게 돼요.


취미 생활 중 가장 즐거웠던 순간은?

 

제 작업을 따라 해보면서 힘들었던 부분들이 해결되고 포근해졌다는 이야기를 들을 때면 자수를 통해 제가 극복해나갔던 에너지가 전달된 것 같아 기쁘기도 하고, 그렇게라도 나눌 수 있다는 것이 행복합니다.

 

 

특집_13.jpg

 

 

프랑스 자수의 매력이란?


자수는 그림을 잘 그리지 못해도 물감과 캔버스 등이 없어도 집에 있는 재료들을 이용해 그려볼 수 있어요. 천천히 실과 바늘의 움직임을 따라가다 보면 마음도 차분해지고 스스로에게 집중할 수 있죠. 완성까지는 시간이 걸리지만 그에 따른 성취감도 크답니다. 또 자수는 기법이 다양해서 응용 기법까지 하면 200개가 넘는데, 저는 많은 기법을 익히지도 않았고 많이 사용하는 기법은 정해져 있어요. 적은 기법으로도 충분히 표현할 수 있다는 점도 좋습니다.

 

내가 계속하는 이유.


자수를 시작하고 얻은 게 많아요. 스스로를 돌아보기도 했고 불안했던 마음이 차분해지기도 했어요. 글 쓰는 것도 좋아하고 다른 분출할 곳들이 있기도 하지만, 자수는 나를 표현하고 꺼내고 마주하는 수단 중의 하나라서 잔잔히 계속하고 있어요. 앞으로도 건강과 일상이 무너지지 않는 선에서 차근히 오래오래 해나가고 싶습니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기낙경

프리랜스 에디터. 결혼과 함께 귀농 했다가 다시 서울로 상경해 빡세게 적응 중이다. 지은 책으로 <서른, 우리가 앉았던 의자들>, <시골은 좀 다를 것 같죠>가 있다.

오늘의 책

장사는 그렇게 하는 게 아닙니다

맛은 30%, 나머지 70%가 장사의 성패를 좌우한다! 국내 최고 외식 서비스 전문가가 16년간 2000개의 매장에서 찾아낸 성공하는 가게의 절대 노하우. 서비스와 공간 설계, 디테일한 장사 매뉴얼까지. 평범한 메뉴를 팔아도 10배 매출을 만드는 성공 전략의 모든 것.

초여름의 햇빛과 밤의 달빛을 머금은 이야기

『사서함 110호의 우편물』 이도우 작가 6년 만의 신작. 시골 마을 낡은 기와집에 자리한 작은 서점 '굿나잇책방'을 배경으로 용서와 치유, 사랑에 관한 이야기를 들려준다. 서로에게 많이 미안한 이들이 오랫동안 하지 못했던 말들을 비로소 용기 내어 전하는 이야기.

세상에 맞서는 100명의 여자 이야기

예술가, 과학자, 인권 운동가, 운동선수 뿐만 아니라 다른 책에서는 찾아보기 힘든 첩보원, 해적, 전사까지 용감하게 자신의 인생을 개척한 100명의 여자 이야기를 담았다. 미래의 딸들에게 들려줄 최고의 베드타임 스토리.

손님도 주인도 함께 울고 웃는 한국판 심야식당  

어쩐지 힘든 날, 잔잔하고 따뜻한 위로를 건네는 만화! 갑작스럽게 카페를 맡게 된 선화를 중심으로 매력적인 인물들의 일상이 따뜻한 파스텔 톤으로 그려진다. 단골손님들이 찾아오고 함께 먹고 마시고 웃고 떠들면서 친구가 되어가는 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을 담았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