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취미 특집] 박지혜, 실그림의 속도만큼 자라는 나

<월간 채널예스> 2018년 5월호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자수는 그림을 잘 그리지 못해도 물감과 캔버스 등이 없어도 집에 있는 재료들을 이용해 그려볼 수 있어요. (2018. 05. 15)

특집_11.jpg

 

 

박지혜 프리랜서로 웹 디자인과 웹 퍼블리싱을 하면서 프랑스 자수를 하고 있다. ‘실로 그림을 그리는 사람’이라는 뜻에서 ‘실그림 제제’라는 이름으로 SNS에 자신만의 작품들을 선보이고 있다.

 

나를 취미의 세계로 이끈 것은?

웹 디자이너로 직장 생활을 하다가 프리랜서로 전향했는데, 일 외에 허전한 마음을 채울 수 있는 무언가를 찾아다녔어요. 집에서 손으로 할 수 있는 게 무엇일까 고민하면서 이것저것 해보았는데 우연히 자수를 접하고는 푹 빠져버렸습니다. 같은 도안인데도 실의 종류나 색깔, 스티치 기법에 따라 느낌이 달라지는 게 매력으로 다가왔거든요. 책도 보고 구글링도 하면서 독학으로 배웠습니다.

 

자수에 ‘실그림’이라는 이름을 붙인 이유는?


워낙 그림 그리는 걸 좋아했어요. 자수를 하며 제가 그린 도안들이 따뜻하게 수놓이는 걸 보면서 마음도
따뜻해졌고요. 자수 하면 떠오르는 고전적인 이미지가 있는데 그런 틀에 갇히기 싫어서 ‘나는 실로 그림을 그리는 사람이다’라는 생각으로 ‘실그림’이라는 이름을 붙였어요.

 

 

특집_12.jpg

 

 

일과 취미의 균형은?


자수를 시작하고는 자수에 올인하다시피 했어요. 일은 근근이 생활이 될 정도로만 했죠. 한데 좋아서 한 자수도 시간이 흘러 이런저런 제안이 들어오고 책임이 따르면서 일로 다가오더라고요. 그때 잠깐 슬럼프가 왔었는데 다시 취미처럼 즐기려고 노력하면서 좋아졌어요. 사실 본업인 디자인을 하다 보면 자수에 접목해보고 싶은 영감이 떠오르면서 도움이 되기도 하고요. 이제는 자수가 제 생활에 깊숙이 자리 잡아 쉬고 싶을 때, 마음을 정리하고 싶을 때 자연스레 잡게 돼요.


취미 생활 중 가장 즐거웠던 순간은?

 

제 작업을 따라 해보면서 힘들었던 부분들이 해결되고 포근해졌다는 이야기를 들을 때면 자수를 통해 제가 극복해나갔던 에너지가 전달된 것 같아 기쁘기도 하고, 그렇게라도 나눌 수 있다는 것이 행복합니다.

 

 

특집_13.jpg

 

 

프랑스 자수의 매력이란?


자수는 그림을 잘 그리지 못해도 물감과 캔버스 등이 없어도 집에 있는 재료들을 이용해 그려볼 수 있어요. 천천히 실과 바늘의 움직임을 따라가다 보면 마음도 차분해지고 스스로에게 집중할 수 있죠. 완성까지는 시간이 걸리지만 그에 따른 성취감도 크답니다. 또 자수는 기법이 다양해서 응용 기법까지 하면 200개가 넘는데, 저는 많은 기법을 익히지도 않았고 많이 사용하는 기법은 정해져 있어요. 적은 기법으로도 충분히 표현할 수 있다는 점도 좋습니다.

 

내가 계속하는 이유.


자수를 시작하고 얻은 게 많아요. 스스로를 돌아보기도 했고 불안했던 마음이 차분해지기도 했어요. 글 쓰는 것도 좋아하고 다른 분출할 곳들이 있기도 하지만, 자수는 나를 표현하고 꺼내고 마주하는 수단 중의 하나라서 잔잔히 계속하고 있어요. 앞으로도 건강과 일상이 무너지지 않는 선에서 차근히 오래오래 해나가고 싶습니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기낙경

프리랜스 에디터. 결혼과 함께 귀농 했다가 다시 서울로 상경해 빡세게 적응 중이다. 지은 책으로 <서른, 우리가 앉았던 의자들>, <시골은 좀 다를 것 같죠>가 있다.

오늘의 책

어디서도 보지 못한 걸작, 2017 맨부커상 수상작

링컨 대통령이 어린 아들을 잃은 후 무덤에 찾아가 아들의 시신을 안고 오열했다는 실화를 모티브로 한 소설. 이승과 저승 사이 '중간계' 죽은 영혼들의 목소리를 통해 삶과 죽음 그리고 인간의 존재 조건에 대해 탐구한다. "당신의 마음을 유령처럼 붙들고 놓아주지 않"을 소설.

가장 과학적인 공룡 안내서

공룡의 제왕 티라노사우르스부터 한국의 공룡 코레아케라톱스까지, 100마리 공룡의 생물학적 특징과 극사실적인 모습이 담긴 공룡 사전. 철저한 고증을 바탕으로 사실에 가까운 공룡정보를 담았습니다. 끊임없이 발전하고 진화하는 새로운 공룡 세계를 만나 보세요.

장수가 불행이 되지 않으려면

불로장생은 인류의 꿈이었다. 현대 문명은 인간의 평균 수명을 늘리는 데까지는 성공했다. 그런데 많은 사람들이 오히려 불행해졌다. 나이가 들수록 아프고, 빈곤해지고, 고립될 확률이 늘기 때문이다. 100세 시대, 행복한 노년은 가능한가. 이 책은 그 질문에 대한 답이다.

삶의 전면이 아닌 단면에 대해, 이석원 산문집

사진을 찍듯 글로 잡아챈, 삶의 사소하고도 중요한 단면들을 담은 이석원 신작 산문집. 아름답지 못한 세상을 아름다운 것들로 돌파하기 위하여 오늘도 계속되는, 어느 '보통의 존재'의 쉼 없는 일상의 기록이다. 고요히 자신과 세상의 삶을 응시하는 그만의 리듬으로 가득한 책.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