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원고가 들어온 날, 고민이 시작됐다

『식물 산책』 편집 후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어떻게 편집하면 ‘식물 산책’하는 분들에게 도움이 될까. 어떻게 하면 책에 실린 글과 그림, 사진으로 식물다운 아름다움을 감각할 수 있을까, 또 어떻게 하면 책을 덮고 식물을 보러 가고 싶어질까. (2018. 05. 08)

0.jpg


 

“제가 어제 귀국하는 바람에 오늘 메일을 보내드려요. :)”

 

처음 메일을 주고받은 2016년 4월,  『식물 산책』 의 저자 이소영 선생님은 그때도 외국에 나가 식물을 보고 오는 길이라면서 반가운 답변을 보내주었습니다. 그리고 2년이 흘러 출간을 앞두고 있던 2018년 4월에도 선생님은 짬을 내 책에 나오는 큐왕립식물원과 암스테르담식물원을 포함해 먼 나라의 식물들을 보러 다녔어요. 양치식물을 좋아하는 저를 위해 이따금 포자 사진들을 보내주기도 하면서요. 저는 그때마다 선생님이 식물을 보는 방법이 궁금했습니다. 어떤 계절에 어떤 식물을 보는지, 색을 더 보는지 모양을 더 보는지, 어떤 부분(기관)을 특별히 자세히 들여다보는지……. 제가 양치식물을 볼 때 동그랗게 말려서 조금씩 펴지는 새잎의 모양이나, 잎사귀의 기하학적인 결각(잎 가장자리의 모양), 자라면서 변하는 색, 잎 뒷면의 포자 같은 걸 주로 보듯이 선생님도 식물마다 챙겨 보는 모습이 따로 있는지가요.

 

 

1.JPG

 


 

제가 처음 식물 형태에 관심을 갖게 된 건 오래전 일입니다. 이사를 하고 친구들을 초대해서 카레를 만들어 먹던 날, 친구가 이사 선물이라면서 이름 모를 식물이 심긴 화분을 하나 들고 왔어요. 그날 밥상 위 카레 옆에 놓아두고 다 같이 감상하던 화분은 얼마 뒤 거실 모퉁이로, 창틀로 옮겨졌고 시간이 한참 흘러, 베란다 모처에서 죽은 식물이 담긴 화분으로 발견되었습니다. 언제 죽었는지는 알 수 없었어요. 그런데 이듬해 봄에 거기서 연녹색 이파리가 나왔어요. 기죽은 듯 보이던 연하고 부드러운 이파리가 흔해빠진 시멘트 화분의 죽은 나뭇가지들 사이에서 새순 얍- 이파리 쫙- 가지 뿜뿜- 하면서 어엿하게 커가는 게 너무 신기했어요. 보통은 가장 화려하고 아름답고 왕성한 한때를 계기로 식물을 좋아하게 된다고 생각하기 쉽지만, 막상 식물 좋아한다는 사람들에게 물어보면 그들은 딱히 형태적 아름다움과 관련 있다고 할 수만은 없는 사적인 사연들을 이야기할 때가 많습니다. 별로 대단하지도 않은 한낱 식물에 대해서 무슨 좋아하는 사람 이야기하듯이 대수롭게요.

 

 

2.JPG

 


 

『식물 산책』 이 나올 줄만 알았던(?) 2017년 6월. 저와 이소영 선생님, 그리고 좋아하는 식물과 그에 얽힌 사연이 저마다 다른 수십 명의 독자 여러분이 모여 서울숲에서 첫 ‘식물 산책’을 했습니다. 뙤약볕이 내리쬐던 날이었는데, 두 시간 남짓 산책을 하는 동안 오신 분 모두가 지친 기색도 없이 아이처럼 즐거워 보이기만 했어요. “쑥은 어떻고 세이지는 어떻고…… 잠깐, 이리 와보세요. 여기 지금 잎이 나오는 거 보이시죠?” 이소영 선생님의 말에 가만히 귀 기울이며 앞에 있는 식물을 들여다보기도 하고, 옆 사람과 식물 이야기를 소곤거리기도 하던. 책을 만드는 동안, 그분들의 모습을 생각했습니다. 여름, 가을, 겨울, 그리고 책이 나온 봄까지, 다들 잘 지내셨나요?

 

 

3.jpg

 


 

드디어 전체 원고가 들어오고, 고민이 시작됐습니다. 어떻게 편집하면 ‘식물 산책’하는 분들에게 도움이 될까. 어떻게 하면 책에 실린 글과 그림, 사진으로 식물다운 아름다움을 감각할 수 있을까, 또 어떻게 하면 책을 덮고 식물을 보러 가고 싶어질까를 고민하고, 디자이너와 여러 번 본 사진을 보고 또 보면서 상의했어요. 또 동시에, 많은 사람이 머릿속으로 편집해서 기억하는 식물의 전형적인 모습들을 새롭게 발견하게 할 자리들을 책 곳곳에 마련하고자 했습니다. 큰 키와 무성한 잎으로 기억하던 나무의 수피나 겨울눈, 맛있는 양파의 먹지 못하는 꽃, 생강의 아름다운 잎, 길거리의 작디작은 들꽃의 색처럼 그동안 잘 몰랐던 식물의 모습들을 알아볼 수 있도록. 그러다 보니 저부터 식물이 보고 싶어지는 걸 견디지 못하고 작업하는 동안 여러 번 가까운 숲으로 걸음했습니다.

 

 

4.jpg

 


며칠 전에는 나온 책을 들고 이소영 선생님과 국립수목원을 찾았어요. 이제 막 펴지기 시작하는 잎, 귀엽고 앙증맞은 으름덩굴, 저마다 다른 색의 바늘잎나무, 태풍에 스러진 큰키나무들, 그 위에 피어난 이끼류까지 모두 이제까지와 다르게 보였습니다.  『식물 산책』 의 부제 ‘식물세밀화가가 식물을 보는 방법’은 제 이런 사적인 경험에서 붙여졌답니다. 제게 그랬던 것처럼, 이 책이 독자 한 사람 한 사람의 식물 산책에서 다정한 동행이 되어주었으면 하는 바람에서요.

 

 

식물 산책이소영 저 | 글항아리
묵묵히, 차곡차곡 이루어진 ‘식물의 세계’를 산책해온 작은 인간―식물학자이자 식물세밀화가가 10여 년간 식물원과 수목원, 산과 들, 정원과 공터를 찾아가 만난 식물과 사람의 이야기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박은아(글항아리 편집자)

식물 산책

<이소영> 저16,200원(10% + 5%)

‘나는 식물세밀화를 그린다’ 가장 가까이서, 가장 오랜 시간 함께한 대상, 식물이 보여주고 들려준 세계에 관하여 작은 작업실, 책상 위 현미경에 머리를 박고 손톱만 한 꽃, 그 안의 꽃술, 그 위에 붙은 꽃가루를 들여다보면 어떤 세상이 펼쳐질까. 거대한 바늘잎나무로 가득 찬 숲을, 수백 년의 나이테를 감..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조금 먼저 사는 사람” 박준 신작 시집

『당신의 이름을 지어다가 며칠은 먹었다』 이후 6년 만의 신작 시집. 그만의 "돌봄을 위한 작정"(신형철)으로 가득하다. "내가 아직 세상을/좋아하는 데에는/우리의 끝이 언제나/한 그루의 나무와/함께한다는 것에 있다"는데, 박준의 시를 함께 읽을 수 있어서 참 다행이다.

눈 오는 날을 놓친 아이를 위한 눈들의 변신!

겨울날 아침, 잠에서 깬 아이가 창밖을 보다가 울기 시작해요. 온 마을에 밤새 내린 눈이 소복이 쌓여 있었는데, 아이는 눈이 오는 순간을 또 보지 못한 거에요. 눈송이들이 아이가 눈 오는 걸 알아채도록 “멍멍! 냐옹!”소리를 내며 내린다는 상상력이 귀여운 겨울 그림책입니다.

일상과 환상의 접점을 황홀하게 그려낸 이야기

가장 주목받는 SF 환상문학 작가 켄 리우의 소설집. 최고의 권위를 자랑하는 휴고 상, 네뷸러 상, 세계환상문학상을 40년만에 첫 동시 수상한 대표작 「종이 동물원」을 비롯하여 SF에서부터 하드보일드, 대체 역사, 전기(傳奇)소설에 이르기까지 그의 걸작 단편 14편을 수록했다.

우리를 끌어당기는 중력, 디테일

디테일은 성실함이다! 도쿄 구석구석에서 찾아낸, 고객을 감동시키는 작지만 깊은 배려가 담긴 디테일과 아이디어의 현장을 소개한다. 3박 4일간 저자의 동선을 여행하듯 따라가며 도쿄의 숨겨진 디테일과 인사이트를 발견하는 경험을 선사한다. 2018년 PUBLY 최고의 화제작.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