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프랑스 여자는 80세에도 사랑을 한다] 존재감 넘치는 그녀들의 생각과 관계의 방식

매혹적인 개인주의자, 프랑스 여자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일과 삶에서 나를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것, 프랑스 여자들이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사고방식이다. (2018. 05. 04)

카드뉴스_프랑스여자는80세에도_500x500_예스1.jpg

 

카드뉴스_프랑스여자는80세에도_500x500_예스2.jpg

 

카드뉴스_프랑스여자는80세에도_500x500_예스3.jpg

 

카드뉴스_프랑스여자는80세에도_500x500_예스4.jpg

 

카드뉴스_프랑스여자는80세에도_500x500_예스5.jpg

 

카드뉴스_프랑스여자는80세에도_500x500_예스6.jpg

 

카드뉴스_프랑스여자는80세에도_500x500_예스7.jpg

 

카드뉴스_프랑스여자는80세에도_500x500_예스8.jpg

 

 

 

 

 

 

일과 삶에서 나를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것, 프랑스 여자들이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사고방식이다. 이기적인 것이 아니라 자존감이 높은 것이다. 그래서 혼자서도 우아하게 밥을 먹고 NO라고 말할 때도 여유가 넘치며 80세에도 설레는 사랑을 할 수 있다. 다시 말해 자신이 원하는 것에 항상 솔직하게 산다.


‘프랑스 여자’라는 말이 언제부턴가 아름답고 당당한 여성을 뜻하는 대명사가 됐다. 다섯 단어에서 드러나는 당당한 힘과 아름다움의 비결을  『프랑스 여자는 80세에도 사랑을 한다』 에서 생생하게 느낄 수 있다.  『프랑스 여자는 80세에도 사랑을 한다』 을 통해 진짜 프렌치 시크와 매력 넘치는 애티튜드를 탑재해보자. 그녀들처럼 가장 나다운 모습으로 삶을 즐길 시간이다.


 

 

프랑스 여자는 80세에도 사랑을 한다노구치 마사코 저/장은주 역 | 더퀘스트
‘프랑스 여자’라는 말이 언제부턴가 아름답고 당당한 여성을 뜻하는 대명사가 됐다. 다섯 단어에서 드러나는 당당한 힘과 아름다움의 비결을 생생하게 느낄 수 있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출판사 제공

출판사에서 제공한 자료로 작성한 기사입니다. <채널예스>에만 보내주시는 자료를 토대로 합니다.

프랑스 여자는 80세에도 사랑을 한다

<노구치 마사코> 저/<장은주> 역13,500원(10% + 5%)

매혹적인 개인주의자, 프랑스 여자들 그녀들의 우아하고 독립적인 라이프 스타일 거부할 수 없는 매력을 지닌 프랑스 여자들. 자신만의 독특한 존재감을 뿜어내는 그녀들의 세련된 라이프 스타일을 소개한다. 프랑스 여자들의 생각과 관계의 방식을 담은 『프랑스 여자는 80세에도 사랑을 한다』, 55명의 우아하고 독립..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온전한 ‘나’를 찾아가는 이야기

『내가 되는 꿈』은 어른이 된 주인공이 과거와 마주하며 온전한 '나'를 찾아가는 과정을 그린다. 지난 괴로움까지 빼곡히 꺼내어 깨끗이 씻어내 바로 보는 일, 그 가운데서 떠오르는 보편적인 삶의 순간, 생각과 감정이 어느 것 하나 누락 없이 작가의 주저하지 않는 문장들 속에 생생하게 살아있다.

아마존 CEO 제프 베조스가 직접 쓴 유일한 책

전 세계 부호 1위이자 아마존 CEO인 제프 베조스. 이제 그는 아마존 CEO 타이틀을 뒤로 하고 자신이 평생 꿈꿔왔던 우주 개척을 다음 목표로 삼고 있다. 남다른 인생 행보를 걸어온 베조스는 이 책을 통해 '자신을 움직이는 힘'을 2개의 키워드로 설명한다. 바로 '발명'과 '방황'이다.

김혼비 박태하, K-축제 탐험기

김혼비, 박태하 작가가 대한민국 지역 축제 열 두 곳을 찾아간다. 충남 예산 의좋은형제축제, 경남 산청 지리산산청곶감축제 등 이름부터 범상치 않은 지역 축제에서 발견한 ‘K스러움’은 이상하면서도 재미있고 뭉클하다. 두 작가의 입담이 살아있는 문장만으로도 충분히 즐겁다.

일본이라는 문제적 나라 이해하기

친절한 국민과 우경화하는 정부, 엄숙한 가부장제와 희한한 성문화, 천황제 등 일본은 외국인이 보기에 쉽게 이해하기 힘든 모습이 공존한다. 일본에서 40년 넘게 살아온 태가트 머피가 쓴 『일본의 굴레』는 이러한 일본의 모습을 냉철하게 분석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