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아미네, 조곤조곤한 그루브

아미네(amine) 『Good For You』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강한 캐릭터의 신예가 내놓은 데뷔 음반엔 거부할 수 없는 매력이 다수 포진되어 있고, 중독성 있는 팝랩 트랙들이 수록되어있다. 이 점만으로도 음반을 재생할 이유는 충분하다. (2018. 04. 25)

NaverBlog_20180414_223729_01.jpg

 

 

미국의 유명 힙합 잡지 <XXL>은 매년 힙합 신의 주목할 만한 신인을 선정, 마치 우리나라의 <쇼 미 더 머니>처럼 이름이 오른 래퍼 중 상당수가 스타가 된다. 2016년엔 릴 우지 버트(Lil Uzi Vert)나 릴 야티(Lil Yachty), 코닥 블랙(Kodak Black) 등 멈블 랩의 주자들이 리스트의 지분을 가져갔고, 「XO TOUR Llif3」 「Tunnel vision」 등의 트랙들이 차트에서 큰 성과를 보였다. 그렇다면 <XXL>은 작년의 신인들로 어떤 래퍼들을 주목했을까. 「Magnolia」로 선전하고 있는 플레이보이 카티(Playboi Carti), 온라인에서 컬트적인 인기를 모으고 있는 엑스엑스엑스텐타시온(XXXTentacion)과 싱글 차트 4위까지 오른 「iSpy」의 카일(Kyle) 등의 래퍼들이 새로운 스타의 등장을 예고했다. 포틀랜드 출신의 아미네도 그중 한 명이다.

 

2017년의 리스트에 오른 신예들 사이에서 아미네는 조금 평범해 보인다. 그는 멈블 랩이나 억양을 강조하는 자극적인 랩이 아닌, 비교적 조곤조곤하고 나긋한 톤으로 특유의 그루브를 생산하는 래퍼다. 듣기에 거부감과 피로가 없는 래핑. 여기서 그의 강점이 발생한다. 그는 차트 11위에 오른 싱글 「Caroline」이 내세운 키치함과 발랄함을 영민하게 활용하여 매력적인 캐릭터를 탄생시켰다. 톡톡 튀는 사운드 소스들, 거리낌 없이 들을 수 있는 래핑, 웃음을 유발하는 유머가 데뷔 앨범 <Good For You>의 전반을 지배하고 있다. 특히 「Spicy girl」 「STFU」 「Wedding crashers」으로 이어지는 중반부는 시류에서 따온 독특한 사운드 소스들을 기반으로 캐치한 멜로디를 장착한 훅과 재치 있는 펀치라인을 얹어 큰 재미를 선사한다. 그에 비해 후반부에 배치된 「Dakota」 「Slide」 「Money」 등의 트랙들은 음반의 매력 번뜩이는 재치가 보이지 않아 아쉬움을 남긴다.

 

진중하고 심도 있는 주제의식으로 어느 정도의 집중력을 요구하는 것이 현시점의 경향 중 하나라면, 정말, 정말로 아무 생각 없이 들을 수 있다는 점이 <Good For You>의 가장 큰 소구력이다. 음반을 관통하고 있는 정서는 한없이 가볍다. 그는 억지로 스웨그를 뽐내려 하거나 과도한 스토리텔링을 하려 하지 않고, 오히려 유별난 너드의 정서와 일상에서 따온 영감들을 노래한다. 음반에서 가장 무거운 이야기를 다루는 「Sundays「와 돈에 대한 관념을 일갈하는 「Money「마저도 예사로운 수준. 그러나 이러한 아쉬운 감상으로 작품의 단상을 결정하는 것은 섣부르다. 강한 캐릭터의 신예가 내놓은 데뷔 음반엔 거부할 수 없는 매력이 다수 포진되어 있고, 중독성 있는 팝랩 트랙들이 수록되어있다. 이 점만으로도 음반을 재생할 이유는 충분하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즘

이즘(www.izm.co.kr)은 음악 평론가 임진모를 주축으로 운영되는 대중음악 웹진이다. 2001년 8월에 오픈한 이래로 매주 가요, 팝, 영화음악에 대한 리뷰를 게재해 오고 있다. 초기에는 한국의 ‘올뮤직가이드’를 목표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힘썼으나 지금은 인터뷰와 리뷰 중심의 웹진에 비중을 두고 있다. 풍부한 자료가 구비된 음악 라이브러리와 필자 개개인의 관점이 살아 있는 비평 사이트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오늘의 책

구병모의 소설을 읽을 권리

어떤 분량으로도 자신의 색을 가지고 소설을 써낼 수 있는 작가, 구병모. 구병모가 가진 날카로운 메시지와 심미적인 색채를 미니픽션 13편으로 표현해냈다. 현실보다 더 예리한 환상은 물론, 소설과 세계에 관한 고찰 과정을 섬세한 스케치들을 보듯 다양하게 엿볼 수 있는 소설집.

우리는 결국 만나게 된다

바이러스로 폐쇄된 도서관에 남겨져, 언제까지고 기다릴 수 밖에 없었던 두 로봇의 이야기. 영문을 모른 채 오지 않을 사람들을 기다리던 둘 앞에, 한 아이가 등장한다. 닫힌 문 너머 “괜찮아?” 라고 묻는 아이의 한 마디가 어쩐지 그들의 가슴을 울리는데… 제23회 문학동네어린이문학상 대상 수상작.

우리가 만들 사랑스러운 지구를 위해

기후위기라는 말만 들으면 우리가 손쓸 수 있는 건 아무 것도 없는 거대한 문제 같지만, 구희 작가의 귀여운 그림과 쉬운 이야기와 함께라면 당장 무언가 시작할 수 있을 것 같다. 완벽하지 않아도 괜찮으니 함께 움직여야 한다고 사랑스레 손 내미는 책.

행복을 위한 재테크

주도적인 삶과 행복을 위해 재테크를 시작한 유튜버 뿅글이가 건강하게 돈을 모으고 불리는 노하우를 담은 책이다. 무조건 아끼고 쓰지 않는 소비가 아닌 효율적으로 쓰고 저축하는 방법부터 N잡, 주식, 부동산 등 다양한 재테크 비법을 20대의 눈높이에 맞게 설명하고 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