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신엄유민법’이 돌아왔다! - 뮤지컬 <삼총사>

뮤지컬 <삼총사> 10주년 기념 공연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엄기준, 유준상, 신성우, 민영기, 김법래! 이름만 들어도 설레는 배우들이 <삼총사> 무대 위에서 다시 만났다. (2018. 04. 16)

뮤지컬 삼총사_엄기준_유준상_김법래_민영기.jpg

 

 


더 드라마틱하게, 더 역동적으로!


뮤지컬 <삼총사> 가 개막 10주년을 맞았다. 2009년 초연된 본 작품은 탄탄한 스토리, 웅장한 음악, 호쾌한 검술 액션으로 관객과 평단의 호평을 받았다. 작품성은 물론 화려한 볼거리까지 선사하며 꾸준히 사랑받아 온 작품이다. 10주년 기념 공연으로 돌아온 <삼총사> 는 한층 더 드라마틱하고 역동적인 모습이다. 기존의 무대를 답습하는 데 그치지 않고 새로운 변화를 꾀했다. 검술 장면과 아크로바틱의 결합으로 완성된 화려한 액션은 그 중 하나다.

 

무엇보다 팬들을 설레게 한 소식은 ‘신엄유민법’의 귀환이다. 초연부터 흥행 돌풍을 일으켰던 배우 신성우, 엄기준, 유준상, 민영기, 김법래가 다시 무대에 오르는 것. 따로 설명이 필요 없을 만큼 믿고 보는 배우들, 좀처럼 한 자리에서 만나기 힘든 배우들을 ‘완전체’로 다시 볼 수 있다는 사실에 팬들의 기대는 한껏 높아졌다. 다섯 명의 배우가 함께  <삼총사>  무대에 오르는 것은 4년 만이다. 배우 서지영 역시 ‘밀라디’ 역으로 돌아왔다. 2010년  <삼총사> 에 합류한 이후 ‘독보적인 밀라디’로 손꼽혀 온 그녀는 10주년 기념 공연을 맞아 팬들과 재회한다.

 

 

뮤지컬 삼총사_달타냥 역_엄기준.jpg

 

 

일찌감치 ‘황금 라인업’으로 화제를 모은 이번 무대는 신구 배우들의 완벽한 조합을 선보인다. ‘신엄유민법’, 서지영을 비롯해  <삼총사> 를 통해 큰 사랑을 받았던 배우 조순창, 손준호, 제이민을 만날 수 있다. 새롭게 합류한 김준현, 손호영, 서은광, 린지는  <삼총사> 의 또 다른 매력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뮤지컬 데뷔 10주년을 맞이한 손호영, 뮤지컬 <여신님이 보고계셔>, <몬테크리스토> 등을 통해 가창력과 연기력을 검증 받은 서은광은 엄기준과 함께 ‘달타냥’을 연기한다. 삼총사의 리더 ‘아토스’ 역에는 신성우, 유준상, 김준현이 트리플 캐스팅됐다. 민영기, 박민성, 손준호는 ‘아라미스’로, 김법래와 이정수는 ‘포르토스’로 분한다. 이들의 곁에 ‘밀라디’로 설 배우는 서지영, 안시하, 장은아다.

 

 

뮤지컬 삼총사 달타냥 역_손호영.jpg

 


정의, 우정, 모험, 사랑을 담아


뮤지컬  <삼총사> 는 알렉상드르 뒤마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한 작품이다. 17세기 프랑스의 왕실 총사가 되기를 꿈꾸는 청년 달타냥이 전설적인 총사 아토스, 포르토스, 아라미스와 함께 루이 13세를 둘러싼 음모를 밝혀내는 과정이 담겨 있다. 그들은 “정의는 반드시 살아있다”고 믿으며, 우정으로써 그 믿음이 허황된 것이 아님을 입증해 보인다. 어쩌면 모든 시대의 모든 사람이 꿈꾸었을 이상이  <삼총사>  안에서는 현실이 되는 것이다. 알렉상드르 뒤마의 소설이, 그 이야기를 무대로 옮겨온 뮤지컬  <삼총사> 가, 오랜 시간 사랑을 받아온 비결이 아닐까. 여기에 더해, 안타깝게 어긋났던 사랑과 끝내 그것을 지켜내는 순정까지 그려지면서  <삼총사> 는 우정과 모험, 사랑이 공존하는 이야기로 완성됐다.

 

아름다운 음악과 흥미로운 검술 장면은  <삼총사> 를 이야기할 때 빼놓을 수 없는 부분이다. 특히 「우리는 하나」, 「내 앞의 천사」, 「버림받은 나」 등 대표적인 넘버들은 오래도록 귓가에 맴돈다. <삼총사>와의 재회가 늘 반가운 이유 중 하나다. 경쾌한 리듬으로 정의, 우정, 모험, 사랑을 그려내는 뮤지컬 <삼총사>는 5월 27일까지 한전아트센터에서 공연된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임나리

그저 우리 사는 이야기면 족합니다.

기사와 관련된 공연

오늘의 책

주문을 틀리더라도 맛은 틀리지 않습니다

치매 증상을 앓고 있는 어르신들이 일하는 이상하고 특별한 음식점 이야기. 주문한 음식이 제대로 나오지 않아도 화를 내기는커녕 실수를 이해하며 오히려 즐기는 분위기다. 뒤죽박죽이지만 어쩐지 너그러워지는 이 곳의 따뜻한 관용과 소통의 빛이 우리 삶 곳곳에 가닿길.

노동 해방의 시대, 백수는 인류의 미래다!

고전 평론가 고미숙의 유쾌한 백수 예찬. 연암 박지원의 청년 시기와 취업난에 내몰린 오늘날의 청년들을 서로 오버랩하며 틀에 박힌 노동으로부터의 해방, 중독과 망상 탈출, 우정 그리고 삶의 주인이 되기 위한 공부까지. 행복한 백수의 삶을 현실감 있게 설파한다.

행복해지는 길, 함께 어울리기

자본주의는 소비가 자유라고 약속한다. 소비를 위해 일하고, 더 많은 돈을 벌기 위해 경쟁한다. 그렇게 남은 건 소진된 개인이다. 이 책은 경쟁이 아니라 어울리기를 택한 사람들을 소개한다. 국내외 공동체 23곳의 사례를 통해 다른 삶을 보여준다.

할머니들의 미술 수업, 치유와 회복의 이야기

일본군 성노예제 피해자 할머니들의 미술 수업 이야기를 담은 책. 할머니들의 ‘첫 미술 선생’인 저자가 만남의 순간부터 그림을 배우는 과정, 그림을 통해 자신의 상처와 마주하고자 한 노력들을 가감없이 전한다. 책에 실린 글과 그림이 묵직하고 따뜻하게 마음을 울린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