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신엄유민법’이 돌아왔다! - 뮤지컬 <삼총사>

뮤지컬 <삼총사> 10주년 기념 공연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엄기준, 유준상, 신성우, 민영기, 김법래! 이름만 들어도 설레는 배우들이 <삼총사> 무대 위에서 다시 만났다. (2018. 04. 16)

뮤지컬 삼총사_엄기준_유준상_김법래_민영기.jpg

 

 


더 드라마틱하게, 더 역동적으로!


뮤지컬 <삼총사> 가 개막 10주년을 맞았다. 2009년 초연된 본 작품은 탄탄한 스토리, 웅장한 음악, 호쾌한 검술 액션으로 관객과 평단의 호평을 받았다. 작품성은 물론 화려한 볼거리까지 선사하며 꾸준히 사랑받아 온 작품이다. 10주년 기념 공연으로 돌아온 <삼총사> 는 한층 더 드라마틱하고 역동적인 모습이다. 기존의 무대를 답습하는 데 그치지 않고 새로운 변화를 꾀했다. 검술 장면과 아크로바틱의 결합으로 완성된 화려한 액션은 그 중 하나다.

 

무엇보다 팬들을 설레게 한 소식은 ‘신엄유민법’의 귀환이다. 초연부터 흥행 돌풍을 일으켰던 배우 신성우, 엄기준, 유준상, 민영기, 김법래가 다시 무대에 오르는 것. 따로 설명이 필요 없을 만큼 믿고 보는 배우들, 좀처럼 한 자리에서 만나기 힘든 배우들을 ‘완전체’로 다시 볼 수 있다는 사실에 팬들의 기대는 한껏 높아졌다. 다섯 명의 배우가 함께  <삼총사>  무대에 오르는 것은 4년 만이다. 배우 서지영 역시 ‘밀라디’ 역으로 돌아왔다. 2010년  <삼총사> 에 합류한 이후 ‘독보적인 밀라디’로 손꼽혀 온 그녀는 10주년 기념 공연을 맞아 팬들과 재회한다.

 

 

뮤지컬 삼총사_달타냥 역_엄기준.jpg

 

 

일찌감치 ‘황금 라인업’으로 화제를 모은 이번 무대는 신구 배우들의 완벽한 조합을 선보인다. ‘신엄유민법’, 서지영을 비롯해  <삼총사> 를 통해 큰 사랑을 받았던 배우 조순창, 손준호, 제이민을 만날 수 있다. 새롭게 합류한 김준현, 손호영, 서은광, 린지는  <삼총사> 의 또 다른 매력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뮤지컬 데뷔 10주년을 맞이한 손호영, 뮤지컬 <여신님이 보고계셔>, <몬테크리스토> 등을 통해 가창력과 연기력을 검증 받은 서은광은 엄기준과 함께 ‘달타냥’을 연기한다. 삼총사의 리더 ‘아토스’ 역에는 신성우, 유준상, 김준현이 트리플 캐스팅됐다. 민영기, 박민성, 손준호는 ‘아라미스’로, 김법래와 이정수는 ‘포르토스’로 분한다. 이들의 곁에 ‘밀라디’로 설 배우는 서지영, 안시하, 장은아다.

 

 

뮤지컬 삼총사 달타냥 역_손호영.jpg

 


정의, 우정, 모험, 사랑을 담아


뮤지컬  <삼총사> 는 알렉상드르 뒤마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한 작품이다. 17세기 프랑스의 왕실 총사가 되기를 꿈꾸는 청년 달타냥이 전설적인 총사 아토스, 포르토스, 아라미스와 함께 루이 13세를 둘러싼 음모를 밝혀내는 과정이 담겨 있다. 그들은 “정의는 반드시 살아있다”고 믿으며, 우정으로써 그 믿음이 허황된 것이 아님을 입증해 보인다. 어쩌면 모든 시대의 모든 사람이 꿈꾸었을 이상이  <삼총사>  안에서는 현실이 되는 것이다. 알렉상드르 뒤마의 소설이, 그 이야기를 무대로 옮겨온 뮤지컬  <삼총사> 가, 오랜 시간 사랑을 받아온 비결이 아닐까. 여기에 더해, 안타깝게 어긋났던 사랑과 끝내 그것을 지켜내는 순정까지 그려지면서  <삼총사> 는 우정과 모험, 사랑이 공존하는 이야기로 완성됐다.

 

아름다운 음악과 흥미로운 검술 장면은  <삼총사> 를 이야기할 때 빼놓을 수 없는 부분이다. 특히 「우리는 하나」, 「내 앞의 천사」, 「버림받은 나」 등 대표적인 넘버들은 오래도록 귓가에 맴돈다. <삼총사>와의 재회가 늘 반가운 이유 중 하나다. 경쾌한 리듬으로 정의, 우정, 모험, 사랑을 그려내는 뮤지컬 <삼총사>는 5월 27일까지 한전아트센터에서 공연된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임나리

그저 우리 사는 이야기면 족합니다.

기사와 관련된 공연

오늘의 책

책에서 결국, 좋아서 하는 일을 찾은 이야기

방송 출연 금지 처분과 퇴사 이후까지, 힘든 시간들을 책 덕분에 견딜 수 있었던 그는 결국 책방을 열었다. '그저 좋아서 하는 일'을 책에서 찾았기 때문. 책방을 하면서 또다른 어려운 일들을 마주하지만 날마다 설레는 하루하루를 만들 수 있는 건, 역시 책 때문이다.

그들은 어떻게 살아 있는 전설이 되었나?

하동관, 팔판정육점, 명돈돈까스, 을지면옥 등 대를 이어 수십 년간 사랑 받고 있는 노포들. 곳곳에 숨어있는 장사의 신들을 찾아 3년간 전국을 발로 뛴 박찬일 셰프의 노포 탐사 프로젝트. 마케팅, 브랜딩, 트렌드에 관계없이 우직하게 성장해온 한국형 성공 비결을 밝힌다.

야구의 세계, 그 떨리는 순간을 마주한 동심

글 없는 그림책, 환상 모험으로 독특한 작품 세계를 구축해온 칼데콧 상 수상작가 데이비드 위즈너가 이번에는 야구를 이야기합니다. 스피드를 요구하는 승부의 세계에 놓인 아이의 마음과 야구공을 잡는 순간을 섬세한 슬로모션으로 그려내어 아이들의 마음을 사로 잡습니다.

자본주의에서 행복하게 살기

스스로 생계형 마르크스주의자라 칭하는 저자가 털어놓는 삶, 노동 그리고 행복에 관한 이야기다. 하고 싶은 일을 즐기며 사는 '불량한' 삶이 성공과는 거리가 멀어도 행복에는 더 가까운 게 아닌지 묻는다. 짧고 굵게 마르크스의 『자본론』을 요약한 대목은 보너스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