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옷, 내가 머무는 작은 공간

우리는 자연스럽게 ‘편한 옷’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결국 행복은 가볍고 따뜻한 스웨터를 입고 가끔 창밖을 바라보며, 책을 읽는 일인지도 모르겠다. 오후엔 편안한 스웨터를 입고 카페에 나가 책을 읽어야겠다. (2018. 03. 22)

언스플래쉬.jpg

         언스플래쉬

 

 

옷장에 좋아하는 옷이 생겼다. 내가 ‘생겼다’고 표현한 이유는 그전에는 좋아하는 옷이 거의 없었기 때문이다. 그동안 옷을 많이 사고 입어왔으면서, 좋아하는 옷이 없다니! 오랫동안 나는 옷을 귀하게 여겨본 적도, 아껴본 적도 없다. 옷에 관심이 없는 것은 아니었으나 내게 어울리는 옷을 고르고 입고 즐거워하며, 사랑할 줄을 몰랐다.

 

20대 때, 거울 앞에서 나를 보지 않았다. 거울에 비친 내가 아니라, ‘나를 보는 남의 눈’을 보았다. 그 눈은 냉정하고 집요했다. 내 옆구리에 붙은 군살을 보고, 부스스한 머리카락을 찾아내고, 유행이 지난 셔츠나 바지를 비난했다. 그 눈은 아량이라곤 한 점도 없어서 내가 어떤 옷을 입든지 늘 한 가지 이상을 지적했다. 그 눈은 거울 앞에서 나를 주눅 들게 했다.

 

내가 스스로의 모습을 싫어한 건 아니었다. 나는 아무래도 상관없었으나 남들 눈에 어떻게 비칠지, 그게 신경 쓰였다. 나는 굽이 높은 하이힐을 신어 작은 키를 보완하려 했다. 옷장을 뒤져 최대한 날씬해 보이는 옷을 찾았다. 조화를 고려하지 않고 화려한 색의 옷을 입어보기도 하고, 유행하는 아이템을 어울리지 않는 옷과 매치해 보기도 했다. 체계 없이 옷을 샀으니 취향이 서지 않았다. 오래도록 내 스타일을 찾지 못했다. 이따금 친구들이 ‘특이하게 옷을 입는다’고 놀렸다. 어떤 옷이 내게 어울리는지, 나를 편안하게 하는지, 무엇보다 내가 어떤 스타일을 좋아하는지 몰랐다. 나는 내 옷들과 나눌 말이 없는데 한 자리에 앉은 사람들처럼 서먹했다.
 
“멋 부리는 것도 예전 일이지. 요새는 편한 옷이 제일 좋더라.”

 

며칠 전 만난 친구는 느슨하게 짜인 가디건에 청바지를 입고 있었다. 편안하고 아름다워 보였다. 우리는 자연스럽게 ‘편한 옷’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더 이상 예전처럼 하이힐을 자주 신지 않는 이유, 몸의 윤곽을 도드라지게 하는 옷을 입지 않는 이유, 유행하는 것이라고 무조건 사들이지 않는 이유에 대해 이야기했다. 격식을 차려 입고 출퇴근하지 않기 때문일 수도, 이제 남들 눈에 예뻐 보이려 애쓰지 않기 때문일 수도, 전보다 체중이 늘었기 때문일 수도, 남의 눈치를 보지 않는 나이가 됐기 때문일 수도 있다고, 우리는 말하고 웃었다.

 

이제 나는 좋은 옷이란 ‘견고하고 우아하며 스스로를 편하게 해주는 옷’이라고 생각한다. 남의 시선이 아니라 나와 궁합이 맞는 옷, ‘내가 좋아하는 옷’이 좋은 옷이다.


“결국 옷은 내가 머무는 가장 작은 공간이잖아?”

 

옷을 ‘공간’으로 해석하는 친구의 발상에 나는 진심으로 감탄했다. 나를 온전히 담고 있는 작은 공간, ‘나만이 머무는 작은 방’으로서 옷은 얼마나 특별한가? 옷 안에서 내 몸과 정신은 날마다 하루를, 같이, 사는 것이다.

결국 행복은 가볍고 따뜻한 스웨터를 입고 가끔 창밖을 바라보며, 책을 읽는 일인지도 모르겠다. 오후엔 편안한 스웨터를 입고 카페에 나가 책을 읽어야겠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박연준(시인)

1980년 서울에서 태어나 동덕여대 문예창작과를 졸업했다. 2004년 중앙신인문학상에 시 '얼음을 주세요'가 당선되어 문단에 나왔다. 시집『속눈썹이 지르는 비명』『아버지는 나를 처제, 하고 불렀다』가 있고, 산문집『소란』을 냈다.

오늘의 책

평양 사람이 전하는 지금 평양 풍경

재건축 아파트는 가격이 훌쩍 뛴다. 부자들은 아파트를 사서 전세나 월세를 놓는다. 어른들은 저녁에 치맥을 시켜 먹고, 학생들은 근처 PC방에서 게임을 한다. 사교육은 필수, 학부모 극성은 유치원에서부터 시작된다. 서울의 풍경이 아니라 지금 평양의 모습이다.

작품과 세상을 잇는 성실하고 아름다운 가교

『느낌의 공동체』에 이어지는 신형철의 두 번째 산문집. 평론가로서 작품과 세상 사이에 가교를 놓고자 했던 그의 성실한 삶이 고스란히 녹아 있는 글을 묶었다. 문학과 세상을 바라보는 "정확한" 시선이 담긴 멋진 문장을 읽고, 좋은 책을 발견하는 즐거움으로 가득한 책.

꼬리에 꼬리를 무는 존 버닝햄의 엉뚱한 질문들

“예의 바른 쥐와 심술궂은 고양이 중 누구에게 요리를 대접하고 싶어?” 엉뚱한 질문들을 따라 읽다 보면 아이들은 어느새 그림책에 흠뻑 빠져들어요. 끝없이 펼쳐진 상상의 세계로 독자를 이끄는 존 버닝햄의 초대장을 지금, 열어 보세요.

세계를 뒤흔들 중국발 경제위기가 다가온다!

텅 빈 유령 도시, 좀비 상태의 국영 기업. 낭비와 부패, 투기 거품과 비효율, 대규모 부채, 미국과의 무역 전쟁까지. 10년간 중국에서 경제 전문 언론인으로 활약한 저자가 고발하는 세계 2위 중국 경제의 기적, 그 화려한 신기루 뒤에 가려진 어두운 민낯과 다가올 위기.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